제 노트북에 보면 예전부터 10년 가까이 이어오고 있는 자료실 폴더가 있습니다.
자료실 > PDA 란 폴더 아래에,
  • Palm
  • PPC

이렇게 두 서브폴더가 있는데요, Palm 폴더에는 그야말로 많은 어플들이 쌓여있어서 Palm 파일럿에서부터 클리에 몇대를 써왔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안타깝지만 이 폴더는 몇달전 제가 마지막 팜기기라 생각하던 클리에 SJ30을 떠나보내면서 삭제했습니다)

그에 반해 PPC 폴더에는 상대적으로 너무 빈약한 자료량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주 구형 아이팩과 mio 기종 정도를 손대봤을까요?  초기 WinCE 기종에서부터 Pocket PC OS 를 탑재한 기기들을 썼던 기억은...  그야말로 Palm 을 쓰던 저에게 극악이었습니다.
속도는 물론이요, 한참을 누르고 들어가야하는 직관적이지 않은 인터페이스... 아마 Palm 을 안썼더라면 못느꼈을수도 있겠죠.  익숙한 윈도우와 동일하니까요

그랬던 경험으로 인해 몇년간 윈도우 모바일 진영은 쳐다보지도 않았습니다.  잘난 혼잣말로 'MS 가 만들려는건 PDA 가 아니구나' 라고 결론지어버렸죠.  




한 5년만에 다시 접해본걸까요?
이 미라지 (SPH-M4800) 를 통해 윈도우모바일을 다시한번 써보게 되었습니다.  마음속에는 여전히 못미더움을 가득 안고 손에 쥐었습니다.  '이 답답한걸 다시 써야하나... 그냥 건너뛰고 아이폰 기다리는게 낫지 않을까' 하고 말이죠.

결론은?   윈도우모바일 스마트폰 정말 많이 좋아졌더군요.  프로세서를 포함한 기타 컴퓨팅 환경이 비로소 MS 가 해볼만한 세상이 된건가요?
미라지가 보여주는 체감속도나 반응이라면 Palm PDA 를 쓸때의 쾌적함과 거의 차이가 없는듯한 느낌입니다.




와이브로가 지원되는 M8100 (좌측) 과 미라지 (우측, M4800) 의 모습

 
게다가 QWERTY 키보드...
이 작은 디바이스에 빼곡히 들어선 쿼티 키보드... 저는 적응 못할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며칠 적응하니까 점점 빠져듭니다.  한글을 칠때는 아직 약간 버벅대지만, 영타 등을 칠때는 비교가 안될정도로 편하군요


미라지의 뒤를 이어 옴니아나 해외 제조사들의 스마트폰들이 점점 늘어날것으로 보입니다.
내년에 나올 국내 휴대폰 물량의 약 15% 까지 스마트폰이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는데요, 아직 문자 어플리케이션과 같은 필수 통신사 어플들이 조금은 버벅대긴 하지만 확실히 쓸만해졌습니다. 
이정도라면 그동안 국내 소비자들에게 철저히 외면당해온 스마트폰들에게도 조금씩 희망이 보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2008/12/03 20:03

TRACKBACK :: http://brucemoon.net/trackback/1198141031 관련글 쓰기

  1. BlogIcon 종달 2008/12/03 22:10

    아직도 멀었습니다
    아이팟의 앱스 스토어같은 판매 플랫폼이 없는 이상 윈도 모바일의 미래는 없는겁니다...
    MS도 바보라는 이런식으로 자회사의 마켓 플레이스를 만들어 두고도 활용을 못하다니요...

    • BlogIcon bruce™ 2008/12/04 14:41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음.. 그 부분은 좀 다르게 생각합니다. WM 앱스들이 판매플랫폼이 없는게 아니고 오픈되어있죠. PC SW처럼 어디서나 유통될수 있도록 되어있는 셈 아닐까요? (MS도 애플처럼 스카이마켓을 시도하는것 같습니다만)
      오히려 그런 유통경로를 애플쪽은 독점하고 있는 것이구요

      안정성을 위해서는 그럴수도 있지만 이곳저곳에서 보이는 애플의 폐쇄성은 좀 불편한 경우도 있습니다

  2. 불만세력 2008/12/03 23:19

    그대 눈물나는 WM의 세계에서 회계하고 애플빠의 세계로 귀의할 지어다...
    음악 틀어놓고 타이핑 할라니까 버벅대네...
    씨퓨와 메모리 한계는 잡스옹도 어떻게 해결 못하나봐...

    • BlogIcon bruce™ 2008/12/04 14:41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애플..좋지. 디바이스 좋고 요즘 앱스들 좋고..
      일부러 해킹되게 한것도 기발한 생각이고 말야 ^^

      그래도 애플 운영체제가 MS 것보다 좋다는 생각은 섣부르다는게 내 생각일세~

  3. BlogIcon easyx 2008/12/04 02:45

    WM의 점유율이 점점 떨어지고 있고, 애플이 휴대폰 시장에서 큰 바람을 일으키고 있으니
    조만만 MS에서도 준을 이용한 뮤직폰이던, WM에 최적화된 휴대폰을 만들지 않을까요?
    게임기 시장에 뛰어든것 처럼, 휴대전화 시장을 그냥 쳐다만 보고 있지 않을듯 합니다.
    애플이 바람을 일으킨것 처럼, MS에서 휴대전화/스마트폰이 나오면 또 하나의 신선한
    바람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올듯 싶네요. ^^
    1년 넘게 아이폰을 사용한 저로써는 수많은 휴대폰 제조업체에서 아이폰 대항마들을 만들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아이폰을 뛰어 넘을 기기가 없는듯 합니다. 성능면에서, 확장면에서, 소프트웨어적 측면에서, 그리고 가격면에서 말이죠.. ^^

    • BlogIcon bruce™ 2008/12/04 14:42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이폰이 워낙 점유율을 높이다보니 점유율 자체는 낮아졌을겁니다만 WM 사용자가 절대적으로 줄었다고 판단할수는 없을겁니다.
      저도 빨리 아이폰 판매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입니다만, 아이폰이 가진 UI정도만 흉내내도 MS의 체력(?)이라면 충분히 회복할것으로 저도 예상합니다^^

  4. BlogIcon 편집장 2008/12/04 11:57

    저도 미라지 사용하고 있는데, 이 쿼티 자판을 무시하지 못하게되었어요.
    최근에 나온 다른 스마트폰을 비교하고 있는데, 풀터치도, 넓은 화면도 쿼티자판의 편리함을 대신해주지 못할것 같네요. 적어도 저에게는요. ㅎㅎ

    • BlogIcon bruce™ 2008/12/04 14:40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그렇게 느끼는 분들이 점점 늘어나는것 같아요
      미라지가 m4650 이나 옴니아 같은 전면터치 스마트폰보다 이 쿼티 버튼때문에 편하다고들 하시더라구요

  5. 2008/12/04 17:33

    비밀댓글입니다

  6. 두폰다 2009/02/05 20:50

    두폰다 제 위시리스트 +_+
    하지만 아이팟터치가 역시 고급장난감으로 제격인듯 ...
    WIbro 폰 갖고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