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부엌 요리

라면 국물 끝내주게 끓이는 비법





# 요즘 블로그 타이틀에 안맞게 너무 휴대폰 얘기만 늘어놓았네요 ^^   간만에 먹거리 얘기로 분위기 바꿔봅니다


라면 맛있게 끓이는 법은 아주 많이 존재하죠 ^^
면을 꼬들꼬들하게 하기 위해서는 면을 끓이는 도중 드라이기로 말리라는 조언도 있고 (좀 웃기지만 효과는 있습니다ㅋ) 순수한 스프 외에 다른 재료를 더함으로써 맛을 더 훌륭하게 내는 비법도 많이 존재합니다.

오늘은 그중에서도 국물을 아주 시원하게 내는 법,
그것도 복잡한거 전혀없이 집 냉장고에 있을 흔하디 흔한 재료 하나가 핵심이 되는 비법입니다.

딴거 없습니다
 
준비할 재료 >> 라면, 무, 파, 붉은고추




바로 저 하나가 핵심입니다.  '무우' '무'  (표준어인 '무'로 수정합니다 ^^)

다른건 엑스트라이구요, 오늘의 주인공은 바로 저 '무'인겁니다.  흔하디 흔한 이 무 하나로 라면 국물이 어떻게 바뀌는지 한번 꼭 경험해보세요 ^^  (요리를 자주 하는 아주머니분들은 아실수 있지만 저같은 남자들은 이런거 생각해내기 쉽지 않거든요)





무를 대충 자릅니다.  되도록 두껍지 않게 충분히 잘라서 면과 함께 저렇게 넣어 끓입니다.

무를 넣는다고 라면 끓이는 시간이 더 길어지거나 하지 않습니다.  평소 드시는 취향대로 끓이세요.  저같은 경우 면이 살짝 덜 익는 정도를 즐기는 터라 3분 정도만 끓입니다





후반부에 스프를 넣고 이렇게 파와 붉은 고추 약간만 곁들이면 보기도 좋아지죠 ^^

붉은 고추는 그 색깔 덕에 먹음직스럽게 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다시한번 말씀드리지만 오늘의 주인공, 라면 국물을 끝내주게 만드는 녀석은 '무' 가 핵심이고 이 파와 고추는 악세서리입니다. (즉 집에 파나 붉은 고추가 없으시다면 과감히 생략해버리세요.  대신 비주얼 포기 ^^)

비법이랄것도 없이 간단합니다만  안드셔보셨다면 말을 마세요.  무가 만들어주는 그 '시원함' 이란...^^

휴일 주말 오후...  집에 굴러다니는 '무' 가 있으시다면 지금 당장 한번 시도해보시는 건 어떠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파리대왕 M/D Reply

    가장 중요한 것은 면은 먼저 건지고 나서
    국물을 조금 더 끓여주면 진하면서 깔끔하게 드실수 있습니다.

    인스턴트 라면보다 더 몸에 않좋은건,
    음식점에서 배달해서 먹는 음식입니다.

    재떨고, 침밷은 그릇 제대로 씻는거 보신분 있습니까?

    • BlogIcon bruce™ M/D

      네. 저도 그래서 중국음식 시켜먹어본지가 어언 2년은 된거 같네요. 물론 다른데서 시켜주면 잘 먹습니다만 ㅎㅎ

  3. BlogIcon maximus. M/D Reply

    유학생시절부터 일주일에 라면을 3개이상 끓여먹는
    저에게는 유익하고 재미있는 정보네요 ^^
    제가 라면에 다른것들을 넣어먹는걸 싫어했거든요...
    담에 한번 도전해보려구요 ㅋ

    • BlogIcon bruce™ M/D

      네 꼭 한번 해보시구요, 대신 라면 먹는 횟수는 좀 줄이시는게 좋아요~ ^^

  4. 라면의진리 M/D Reply

    라면은 안좋긴해도 어디까지나 즉석식품이라죠 ^^
    브루스?님과같이 간단한 방법으로 2배의맛을 이끌어낼 수있는것이
    진정한 라면아닐까여
    잡다한것을 넣는것도 방법이지만요 ㅎㅎ
    무를 넣는다 ... 아주참신하신 생각이시네요 !! 다음 포스트 기대만발입니다..ㅎㅎ

    • BlogIcon bruce™ M/D

      안그래도 많은 분들이 좋은 팁들을 주셔서 2탄을 써볼까 생각중에 있습니다 ^^

  5. BlogIcon boxman M/D Reply

    라면 정말 좋아하는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BlogIcon bruce™ M/D

      도움이 되었다면 좋겠습니다 ^^

  6. 베이컨크림초밥 M/D Reply

    라면..흠 시원해봣자 아닐까 싶네요 그래도 그렇게 시원하게 될가요..?흠
    잘 모르겟지만 그래도 시원은 해보이네요.

    • BlogIcon bruce™ M/D

      에이... 안드셔보고는 모른다니까요 ㅎㅎ

  7. BlogIcon 김상우.VC. M/D Reply

    생존을 위해 라면을 먹는 저에게는 지나친 사치로군요 :)
    나중에 한번 시도해 봐야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bruce™ M/D

      ㅎㅎ 그래도 꼭 한번 시도해보세요. 신세계가 열립니다 ^^

  8. BlogIcon 바다 M/D Reply

    그러면 국물이 맛있어서 그 국물 다 마시고...
    그런 후, 내 찐 살은? ㅠㅠ

    • BlogIcon bruce™ M/D

      이거 마시고 바로 10킬로 뛰고 오셔야하는데 그걸 빼먹고 포스팅했네요

  9.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M/D Reply

    무우를 시도해봐야겟네여

    • BlogIcon bruce™ M/D

      네. 꼭 한번 시도해보시길...

  10. 역시 해물라면이 짱! M/D Reply

    음..간단하면서 좋은 방법이네요ㅋㅋ
    나중에 무 굴러다니면 한번 넣어봐야겠어요ㅋㅋ
    개인적으로 저는 꽃게탕 먹고나서 그 국물 넣는거 좋더라구요~
    한번 시도해봤는데..우와 차원이 달라요!ㅋㅋ

    • BlogIcon bruce™ M/D

      오홋. 꽃게탕 라면인가요? 저도 꼭 해봐야겠습니다

  11. BlogIcon 역전만루홈런 M/D Reply

    10분동안 여기에서 라면 관련 포스트만 읽었네요.
    부르스님의 댓글도 너무 재미있고
    평소에 라면을 너무 좋아하는지라 여러 정보도 얻어가구요
    다시마는 자주 넣어먹는데
    무는 한번도 해본 적이 없네요.ㅋㅋㅋ
    나중에 무나 양상추(양배추)는 꼭 해봐야겠네요.

    참, 저도 라면을 먹다보니
    파와 계란외에는 아무것도 넣지 않은 것을 좋아하는데요.
    계란은 국물이 탁해져서 잘 안 넣으시는 분들이 있는데요,
    저는 안 넣으니 왠지 칼로리가 부족한 것 같고 허전해서 꼭 넣는데,
    계란을 풀지 않고 넣어 먹거든요.
    그때, 보기도 좋고 먹기도 좋게 하려면
    계란을 깨서 일단 흰자만 투하.
    그리고 노른자는 껍질위에 남긴 뒤에,
    다른 곳에다가 투하.
    이러면 따로 익어서 보기도 좋고, 노른자만 익어서 먹기도 좋답니다.
    풀지 않으면 계란이 잘 안 익으니
    4분 기준으로 조리시 2분정도 되었을 때 넣으면 노른자가 반숙으로 익더라구요.

    라면 뒤의 조리법 대로 끓이는 것이 가장 맛있지만,
    그렇게만 먹으면 재미없잖아요? ㅋㅋㅋㅋ

    정말 재미있게 보고,
    정말 너무 길게 댓글을 남기고 가네요. ㅎㅎㅎㅎ

    • BlogIcon bruce™ M/D

      하핫.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계란 투하에 있어 정말 고수신거 같아요. 저도 자세히 보고 한번 따라해보겠습니다. 예전에는 무조건 그냥 계란 넣고 끓여먹었었는데 언젠가부터 저도 계란의 탁한 국물보다는 순수(?)한 놈이 좋아지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