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요리 & food

끝내주는 라면국물, 그 놀라운 두번째





지난번 라면국물 포스트 에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리면서,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댓글 피드백에 따라 업그레이드된 시도를 해봤습니다 ^^  이런게 또 책과 다른 블로그의 맛이군요.  바로바로 피드백을 받아 개선된 시도를 해볼수 있는...

가장 많이 주셨던 의견 2가지,
  • 무를 먼저 넣고 끓여야 한다
  • 다시마 국물을 내면 더 좋다




이번엔 여러분이 주신 의견대로 해봅니다.   물이 끓기 전에 다시마를 넣고 같이 끓이구요 무도 끓기 시작하면서 먼저 넣었습니다.

보골보골 보골보골...
 



약 3분~5분간 더 끓이면서 스프를 먼저 넣습니다.
그때도 말씀드렸습니다만 국물맛이 충분히 시원해지기 때문에 스프를 너무 다 넣을 필요는 없습니다.  2/3 정도만 넣으세요.  그다지 몸에 좋지도 않으니까요

그리고, 이날 국물맛을 책임질 또하나의  비장의 무기는 이겁니다




많이들 의견을 주셨던 숙주나물...

그리고 제가 따로 준비한 필살기,  '고수' 입니다
베트남 쌀국수에서만 접했던 고수..  몇년전이었을까요, 처음 접했을때는  '무슨 이런 비누맛 나는 채소를 먹냐' 라고 우웩거렸었는데요...

네. 여러분들처럼 저도 조금씩 중독이 되더군요 ^^  고수 특유의 향과 비릿함을 없애주는 맛에 조금씩 청량감을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암튼 오늘의 주인공은 이녀석들입니다





면을 넣고는 1분정도 후에 숙주나물을 넣습니다.  콩나물도 좋습니다
이런 숙주 나물은 금새 익기때문에 이렇게 막판에 넣어도 충분하구요, 이것만으로도 숙주나물 특유의 시원함을 내주기때문에 해장용으로도 많이 드실겁니다

고수를 아직도 좀 꺼려하시는 분은 여기서 멈추셔도 좋습니다 ^^





이제 면이 다 되었다 싶을때 마지막으로 고수를 넣고 가스렌지를 끕니다

그리고는 숟가락으로 국물을 한번 먹는 순간...  어디서도 경험해보지 못한 ..
사진을 보니 고수의 향이 다시한번 나는것 같네요

무와 숙주나물로도 충분한 시원함을 내주지만 스프나 면에서 느껴지는 약간의 느끼함을 이 고수가 확실히 없애주는 역할을 합니다.   고수의 향을 좋아하는 분들은 라면에서도 한번 시도해보세요.  다시한번 끝내주는 국물을 맛볼수 있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종달 M/D Reply

    커스트 마이징 라면... 죽이죠...
    저정도까진 아니라도... 저번에 일반 라면에 카레를 섞어 먹어보긴했는데...
    실패해서 불었습니다 ㅠㅠ

    • BlogIcon bruce ✈ M/D

      ㅋㅋ 카레도 좋은 시도인거 같은데 적당한 방법이 있을듯 합니다

  3. 아.. 미치겟다 ㅠ_ㅠ M/D Reply

    진짜 맛있겟다 ㅠ_ㅠ 아아......

    • BlogIcon bruce ✈ M/D

      주말에 한번쯤.. 참으면 병됩니다 ^^

  4. 맛있어보이네요 헌데 M/D Reply

    문제는 MSG와 나트륨, 불포화지방이죠.대기업에서 만들어 놓은 입맛에 너무 중독된 우리 국민이 불쌍할 따름이구요.서양인들은 MSG 못 먹어요.토나오죠.밀가루 냄새 또한 역겹구요.저렇게 하면 역겨움은 좀 가시겠지만,라면 소비 너무 많고 좀 입맛을 바꾸는게 건강엔 좋을 겁니다.젊을 땐 모르는데 고혈압 당뇨로 가는 지름길입죠.당장 맛있어 보여도 조금씩들 줄이시길 ㅠ,ㅜ

    • BlogIcon bruce ✈ M/D

      네. 맞습니다.
      좋은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블로그에 들르신 분들도 꼭 참고하시고 자주 드시진 마세요~~

  5. 흰부엉이 M/D Reply

    혹시 고수 라는 채소, Cilantro 인가요? 베트남 쌀국수에 많이 넣는다길래 혹시..... 전 미국에있는데 Cilantro 너무 싫어요 ㅠㅠㅠㅠㅠ 멕시코 음식엔 항상 들어있어서 참 눈물 나요 ㅠㅠㅠ 없어도맛있는데 왜 굳이 넣는지 ㅠㅠㅠ

    • BlogIcon bruce ✈ M/D

      계속 드시다보면 중독되실수도 있을겁니다 ㅎ

  6. 왕왕 M/D Reply

    궁금한게있어요~
    물이 끓기 전에 무를 넣나요?
    그리고~ 이제 파와 고추는 안넣어요?

    • BlogIcon bruce ✈ M/D

      네. 무는 끓기 전에 넣으시구요. 파나 고추 넣으시면 더 좋아요. 이날은 안넣었습니다만 ^^

  7. Blues M/D Reply

    이름이 고수 였군요....
    호궈 먹을때도 꼭 등장하던 채소였는데..
    싫어하시는 분은 굉장히 싫어하시더라구요..

    • BlogIcon bruce ✈ M/D

      오, 호궈탕에도 이녀석이 들어가나보군요

  8. 키마이라 M/D Reply

    업그레이드 판을 내놓으셧군요..^^

    숙주는 아삭한 치감을 위해 다 끓인 다음에 넣는 것이 좋고..

    고수가 좀 강하다 싶으신 분들은 개박하(경상도에서는 방아라고 하죠)를 넣으셔도 좋을듯 하군요..

    • BlogIcon bruce ✈ M/D

      오, 개박하라... 처음 듣는건데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9. BlogIcon 킴세 M/D Reply

    전 '톰양꿍'을 좋아해서 가끔 라면에 핫소스 뿌려먹는게 다인데..
    '고수'를 넣으실 생각을.. 털썩- You Win-!!

    • BlogIcon bruce ✈ M/D

      ㅎㅎ 당장 고수를 구해봐~

  10. BlogIcon bayles M/D Reply

    지나치게 시원해서 속이 뻥- 뚫리는 건 아닐까, 잠깐 고민해 봅니다. :)

    • BlogIcon bruce ✈ M/D

      속이 아주 시원해지긴 합니다 ^^

  11. BlogIcon 함차 M/D Reply

    라면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네요 꿀꺽

    • BlogIcon bruce ✈ M/D

      여러가지로 응용이 가능한게 매력같아요 ^^

  12. BlogIcon pinball M/D Reply

    어제 밤에 브루스님 라면 비법 읽고 참느라 고생했습니다.
    오늘 낮에 무, 다시마, 그리고 콩나물을 넣어서(고수는 못구해서 넣지 못했어요.) 수타면 끓여 먹었는데, 맵지 않지만 깊은 국물맛이 끝내줬습니다.

    하하, 덕분에 간단히 점심 해결했어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bruce ✈ M/D

      네. 스프 많이 넣어봐야 몸에도 안좋고.. 맵고 짜게 안드시는게 좋죠. 그러면서도 시원한 맛을 낼수 있는 이런 레시피를 고안중입니다 ^^

  13. BlogIcon 악의사슴 M/D Reply

    숙주.고수 어색하거나 싫은 분들은 깻잎 조금 넣어도 맛있어염...ㅋㅋ

  14. 사유리 M/D Reply

    맛있어 보여요^ㅁ^
    가끔 콩나물이랑 떡이랑 이것저것 넣고 푸짐하게 끓여먹어보긴했는데 ㅋ
    무도 넣어보고싶네요 ㅎㅎ
    근데. 댓글 주욱 읽다가 느낀건데.. 블로거님 참 착하시고 참을성도 많으신것같아요~ㅎ
    악플러들한테까지 친절히 댓글달아주시고 ;ㅁ;

  15. 제니 M/D Reply

    완전 "라면탕" 됬네요;;ㅋ 라면에 많은걸 기대하시는군요ㅋ
    그나저나 서양애들도 한국 라면 좋아라하는데;; 중국쪽애들은 진짜 한국 라면 좋아하구요. 별로 역겨워하지 않는거같던데요?;;
    아, 그리고 저도 읽다보니까 블로거님 참 재치있으신듯, 악플도 이쁘게 포장해서 넘기시네요ㅋ

    • BlogIcon bruce ✈ M/D

      한재치 한미모 하다보니 그렇습니다 ^^;

  16. BlogIcon 미스빡스 M/D Reply

    이정도면 요리네요 ㅋㅋㅋ
    맛있는 라면에 무 넣어서 먹어봐야지~ ㄴ(>ㅁ<)ㄱ

    • BlogIcon bruce ✈ M/D

      만족하실겁니다 ^^

  17. 이세라 M/D Reply

    고수는 전라도 진안 무주 장수장계이쪽에서 많이 먹는대요~시댁이 그쪽이라~전 아직 못먹구요 신랑은 아주 아주 좋아 합니다.,. 이뇨작용을 한다고 하던데..스님들이 많이 드신거래요~암튼 건강식품인건 확실 합니다~ㅋㅋㅋ

    • BlogIcon bruce ✈ M/D

      오, 무진장에서 고수를 많이 드시는군요. 그쪽에서 한번 구해봐야겠습니다.

  18. 슈팅스타 M/D Reply

    아..전 병원에 입원중인데 담주쯤 나가거든요
    다 사준다고 하시길래 먹고싶은거 생각을 하다가 하다가
    결국 마지막에 생각나는건 라면이군요 ㅋㅋ
    그래도 다음주까지 기다려야 하니 고통스럽네요 ㅠㅜ
    사진보니 침이 고이는게 고문입니다 ㅠㅜ

    • BlogIcon bruce ✈ M/D

      ㅎㅎ 그래도 좀 참으세요. 그리고 퇴원 후이시면 빨리 영양 회복하셔야 할텐데 라면은 좀...
      조금만 더 참으세요 ^^

  19. lyu M/D Reply

    저기에 레몬즙을 넣어 보세요... 기가 막히다는....얼큰한 베트남 쌀국수 지대로 연출됩니다... 요새는 라면 먹을때 숙주와 고수 레몬즙 (혹시 중국가게에서 파는 매콤한 소스) 를 넣어먹고 있는데 어찌나 맛있는지.... ^ ^

    • BlogIcon bruce ✈ M/D

      와우. 이런 방식 매니아분이 계셨었군요 ^^ 반갑습니다

  20. BlogIcon Dissertation Help M/D Reply

    새는 라면 먹을때 숙주와 고수 레몬즙 (혹시

  21. BlogIcon Custom Thesis M/D Reply

    근데. 댓글 주욱 읽다가 느낀건데.. 블로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