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올해는 가히 '이북(e-book)의 해'라고 할만큼 이북(전자북)들이 관심을 받고 또 제품들이 쏟아져나온 해입니다. 아마존의 킨들을 비롯해서 국내에서도 이북들이 몇개 쏟아져나왔죠. 개발된지는 꽤 오래된 대기만성형 시장입니다만 그 폭발력이 과연 터지긴 터질지... 터진다면 올해가 이제 막 부풀기 시작한 해로 생각될 것 같습니다.
 



이젠 좀 되었지만 소니가 전에 야심차게 내놓았던 전자북, PRS-700 입니다. 클리에부터 소니의 이런 디지털 기기는 늘 저를 어느정도 만족시켰기에 이녀석 역시 관심있게 봤었는데요, 결론적으로는 소니가 만든 디지털 기기중 가장 좀 실망스러웠던 녀석이었습니다.

** 최신 기기가 아닌 녀석을 이제 와서 판단하면 어떡하냐라는 지적을 하실수 있을것 같아서요. 지금 느끼는건 아니고 이거 전에 이제품 나온지 얼마 안되서 써보고는 사진도 찍은건데 이제서야 공개하는 상황입니다 ^^ 당시에 같이 사용해봤던 국산 전자북 NUUT와 비교해서 사용했더니 더더욱 그랬던것 같습니다.

일단 제품 면면을 보면 이쁘게는 생겼습니다. 군더더기없이 깔끔한 가죽 커버는 꽤 고급스럽기까지 하구요




내부 디자인도 크게 흠잡을거 없이 좋은 편인데요, 바로 저 액정이 문제가 됩니다. 저 아래 동영상으로 확인 가능합니다.

PRS-700 의 간단한 스펙입니다

    * 화면 : 6″ screen size (6인치) '터치스크린'
    * 스토리지 : 512 MB internal, 36 GB SD 외장슬롯 지원
    * 파일포맷 – BBeB (LRF/LRX), PDF, EPUB, TXT, RTF, JPG, BMP, GIF, PNG, MP3, AAC
    * 기타 : LED 조명 기능, mp3/AAC 플레이 가능

외관 인터페이스를 잠깐 볼까요




아랫쪽에는 조명버튼과 충전잭, usb 잭 및 이어폰잭, 그리고 볼륨 조절 버튼이 있습니다.

슬림한 정도는 NUUT 보다는 좀 두꺼워주십니다. 터치스크린인데다 좀더 멀티미디어 기능에 신경을 써서 그런지 소니답지 않는 두께가 실짝 아쉽습니다.




옆모습은 딴거 없이 스타일러스만 보입니다. 이북답게 책의 옆모습처럼 살짝 안쪽으로 들어간 모습입니다. 본체 전체 크기도 일반적인 책 사이즈입니다.
 



상단에는 보시다시피 스타일러스와 함께 SD카드 슬롯과 메모리스틱 슬롯이 있습니다.  맨 오른쪽엔 전원버튼이 있구요. 스펙에는 SD카드가 32기가까지 지원한다고 되어있습니다. 내장 메모리는 512MB이구요. 어차피 전자북이라는걸 감안하면 용량 걱정은 없겠습니다.





8mm 라는 두께는 살짝 아쉬운..
터치스크린을 적용하느라 좀 두꺼워졌나봐요




이렇게 가로보기 모드도 지원을 합니다.
터치스크린답게 화면상의 키보드가 살짝 보이네요

화면을 제외한 베젤 영역도 조금 아쉽긴 하죠? ^^  터치스크린을 적용한 만큼 화면을 좀더 넉넉히 썼으면 합니다.




전자책 파일들은 이렇게 USB 를 통해 집어넣습니다.

터치스크린이 주는 편리성이나 고급스러움 등은 칭찬할만한데요, 도대체 뭐가 불만이고 실망이었냐 하면... 바로 이 부분입니다.




NUUT의 전자잉크 (e-ink) 를 보다가 이녀석을 봤더니 전자잉크 맞나 싶을정도로 그냥 흑백 LCD를 보는듯한 탁함이 심합니다.  아마 이 부분도 터치스크린때문일거에요

너무나 깨끗해서 스티커인줄 알았던 NUUT 의 화면과는 달리 뭔가 막이 하나 낀듯한 느낌의 소니 PRS-700 스크린...

작동 동영상을 잠깐 한번 보시죠





전자잉크 특유의 껌벅거림은 어쩔수 없다 치지만 화면 가독성까지 좀 불만스럽다면 굳이 전자북을 휴대할 이유가 없겠죠? 그런면에서 이번 제품만큼은 소니지만 좀 실망스럽다고 표현했습니다.

밤에 볼수 있도록 조명이 들어오는 동영상도 위에 포함되어 있으니 확인하시구요




터치스크린을 적용한 첫 제품이라 조금은 기대에 못미치리라 생각합니다.

이북 본연의 편익을 생각한다면 화면가독성이 최우선이고 터치스크린 등으로 확보할 수 있는 UI 편의성이 두번째일거라 보는데 그 둘간의 균형이 좀 안맞았다고 할까요? 현존하는 터치스크린의 기술상 어쩔수 없을수도 있겠습니다만 뭐 불가능한건 없지 않겠습니까 ^^

어쨌거나 이런 시도를 통해 전자북 시장이 정말로 폭발되는 시기가 왔으면 좋겠습니다. 꼭 다시한번 소니다운 제품을, 소니다운 이북을 기대해봅니다.


2009/07/21 - [썩 꺼져랏, 지름신/컴퓨터와 하드웨어] - 처음 맛본 e-ink, NUUT 리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2009/09/18 07:50

TRACKBACK :: http://brucemoon.net/trackback/1198141263 관련글 쓰기

  1. 전자책을 고르는 기준은? sony new book readers

    세상을 향한 호기심 2009/10/01 14:34

    요즘 뜨고 있는 전자책.. 사고 싶은 이유와 구입하기 꺼려지는 이유 일리아드니 북킨이니 하는 조금은 낯선 얼리아답터용 제품만 존재하던 시장에 킨들의 성공은, 시장의 가능성에 대한 확신을 제조업자들에게 불어넣었나 봅니다. 예전부터 전자책을 만들어온 소니도 소니 이북스토어를 재정비 하고 새로운 라인업을 내세워 시장에 다시 들어오더니, 우리 나라에서도 삼성 파피루스니, 아이리버 이북이니 하는 것들의 소식이 들려 옵니다. 왜 이북을 사고 싶어 할까요? 솔직..

  2. 책 냄새 나는 e북 리더를 만들 수 없을까?

    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2009/11/09 06:16

    얼마 전 모 주간지 고정칼럼 연재를 위해 지인이 갖고 있던 아이리버 스토리를 두루 다뤄본 적이 있습니다. 제 기억이 맞다면 스토리는 아이리버의 두 번째 e북 리더이지요. 첫 번째에 내놓은 것에 비하면 스토리는 전자책으로서 갖춰야 할 여러 재주를 갖춘 것이 눈에 띕니다. 아이리버 스토리는 소설책만한 크기에 얇은 두께를 지닌 작은 화면의 e북 리더입니다. 이 작은 장치 하나에 수만 권의 책을 담을 수 있지요. 거의 도서관 한 채가 이 작은 장치 하나에...

  1. BlogIcon 매일 새롭게 2009/10/01 14:28

    PRS 700 은 터치스크린과 조명이라는 참신한 시도에도 불구, 브루스님이 지적하신 데로 화면 자체의 문제로 원성이 자자했던 녀석이죠. 이번에 나온 600은 괜찮은 것 같더라구요... 내일 사서 테스트 해볼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