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이코노미스트에 소개된 칼럼글의 원문이 본 포스팅입니다


몇년째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태블릿 PC 시장... 기라성같은 하드웨어 업체도, 윈도우 Tablet 버전 OS 도 일으키지 못했던 그 태블릿 PC 시장을 애플의 아이패드가 일으켜세울 수 있을까? ipad 가 발표되면서 아마도 올 한해 최대의 화두가 될수 있는 질문일수 있겠습니다만 저는 조금 다르게 관점을 봐야 한다고 봅니다.

개인적으로 저 질문에 예상을 해본다면 이겁니다.

"아이패드는 뜨지만 태블릿 PC는 몰락할 것이다"

'몰락'이라는 다소 자극적인 단어를 선택했습니다만 저런 표현을 하게 된 생각은 다음과 같습니다. '태블릿PC (Tablet PC)' 와 '태블릿(Tablet)'은 다른 제품이라 보기 때문입니다. 무슨 말장난같아 보이기도 합니다만 아이패드와 같은 기기를 뭐라 불러야 좋을지 현재로선 적합한 단어가 없기 때문인데요, 아이패드와 앞으로 생길 수많은 아이패드 Killer ^^ 들을 통칭 '태블릿'이라고 부른다면 그 태블릿들은 그동안 보아왔던 '태블릿PC'와는 전혀 다른 제품군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접근 철학에서 나오는 이용체감 속도][그에 따른 사용목적] 의 차이라고 봅니다. 일단 아이패드의 사용목적을 한번 보죠. 아이패드 어디다 쓸까요?



어떤 분들은 그냥 대형 아이팟터치 아니냐, 그래서 실망했다 라는 말씀을 하십니다. 그 말씀 자체는 저도 동의합니다. 크게 보면 커진 아이팟터치죠 ^^ 하지만 저는 그게 오히려 아이패드가 가진 강점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일단 화면이 10인치 수준으로 커진 공간에서 아이팟터치에서 즐기던 것들을 좀더 플러스하여 즐긴다는 건 실제로 체감해보면 상당한 가치일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eBook 과 웹브라우징이죠. 아이팟터치가 다른 mp4 플레이어나 PMP 류가 주지 못한 큰 benefit 중의 하나가 사파리를 통한 쾌적한 웹브라우징이었죠. 이것때문에 집에 있는 PC를 켜는 일이 상당히 줄어들만큼 왠만한 웹검색이나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은 모두 아이팟터치에 있는 사파리로 해결이 가능했었죠. 그것의 단점이었던 작은 화면을 1,024 풀사이즈로 키웠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한 사용가치를 줄수 있습니다. 거기다가 앞으로 무궁무진한 가치로 커질 이북 미디어 시장을 생각하면 이 작으면서도 크고 크면서도 작은 10인치의 기기로 할수 있는 일은 상당히 많아질수 있죠.


어떻게 보면 아이패드는 PMP 에 가까운 제품입니다. 제품 사이즈는 크지만 MID 로 볼수도 있구요. 아이폰이나 아이팟터치가 충분히 사용할만하다 라는 느낌을 주는 이유는 디자인이나 미려한 UX, 다양한 app들 등 많은 이유가 있습니다만 그중 중요한 것 하나는 위와 같은 용도로 즐기는데 있어 전혀 불편하지 않은 '체감 속도' 입니다. 부팅이란 것도 필요없고 그저 아이콘을 클릭하기만 하면 해당 용도로 바로 실행되는 체감속도... 사실 PC와 비교하면 놀라운 속도이지요. 위에서 제가 아이패드가 아이폰 OS 를 채택한것이 오히려 강점이라고 본다는 점이 이 부분입니다.

만일 아이패드가 아이폰 OS 가 아닌, 맥북에 들어간 스노우 레오파드를 탑재했다면?
저는 현재의 아이패드만큼 뽐뿌는 안받았을겁니다. 물론 맥OS X가 윈도우보다는 빠르고 직관적이며 쓰기 편하긴 합니다만 아이패드를 사용할 목적 (웹브라우징/AV미디어/이북/각종 어플 등)에 비추어보면 느리고 불필요한 요소들 투성이거든요. 만약 OS X를 탑재한다면 지금보다 하드웨어 사양까지 많이 올려야했을텐데요 만일 그렇게 고사양으로 출시하면... 심지어 그런 고사양에 지금 아이패드처럼 현실적인 가격을 책정했다고 해도... 저에게는 그리 필요한 물건은 아닌것이었을 겁니다.

OS X (레오파드) 가 올라간 상상의 아이패드 이미지

삶의 가치 증대를 위해 필요한, 인간으로서 누릴수 있는 재미를 위해 필요한 IT 기기로서 PC는 그동안 너무 복잡했다는 지적들에 대해 상당히 공감합니다. 저런 용도를 위해서 지금까지 우리가 사용해온 그런 'PC' 는 필요없다는게 아이폰을 통해 어느정도 검증되고 있고 아이패드를 통해 확신을 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PC 본연의 차별화된 목적 또한 방대하기때문에 PC의 가치는 이와는 별도로 충분히 인정합니다. 다만 단순히 그동안의 'PC'에 터치스크린을 달고 터치가 되도록 '태블릿화'하는 접근 방법이 과연 맞는 접근 방법일까 하는 의문이 강한거죠.


그럼 아이패드가 아닌 '태블릿PC'쪽을 생각해볼까요

태블릿PC의 범위도 다양하기때문에 여기서는 하드타입 키보드를 없앤 휴대형 '태블릿PC'만을 생각해보기로 하겠습니다.

지금은 사라진 라온디지털의 태블릿 PC, 에버런

일례로 윈도우 XP가 깔린 '태블릿PC' 사용해보신 분들은 공감하실텐데요, 7인치/10인치/12인치 등 다양한 태블릿PC들이 나왔습니다만 그것들 어디에 쓰셨나요? 물론 일부 잘 활용하고 계신 분들도 있습니다만 대중들에게는 많이 외면되어 왔습니다. 저 또한 몇달 쓰다가는 못쓰고 처분해온 태블릿PC가 몇개 될 정도로 태블릿PC에는 적응 못했습니다. 그이유가 바로 위에서 지적한 [용도에 맞지않는 극악의 체감속도] 를 보여줬기 때문이죠. 웹에 잠시 접속하거나 동영상 한편을 보기위해 몇분동안 부팅을 하고는 소프트웨어를 구동하거나 탐색기에서 파일을 찾는 그런 행위는 정말 태블릿과는 어울리지 않는 경험이었습니다. 가지고 다니는 모바일 환경에서 생명은 바로바로 쓸모가 있어야 하는 것이었죠. 지도가 필요할때 바로 가방에서 지도를 꺼내듯 태블릿에서 바로 지도를 볼수 있어야 하는 것이지 이미 버스는 지나가는데 윈도우 지렁이를 보고 있노라면 짜증이 치밀었죠

Just On 기능을 내장한 태블릿PC, 빌립 S7 (사진출처 : 마이빌립)

제조사를 포함한 모두가 그런 문제를 공감했는지 태블릿 PC 진영에서 시도되고 있는 것이 Instant OS 입니다. 윈도우와 같은 기본 OS 와는 별개로 리눅스 기반의 별도 쉘 같은 프로그램으로 빠른 웹실행이나 미디어 재생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들이죠. Instant OS 와 같은 시도가 바로 '태블릿 PC' 와 '태블릿' 이 달라져야 한다는걸 PC 제조사 스스로 보여주고 있는 반증이라고도 보이는데요. 바로 노트북이 아닌 태블릿의 사용목적에는 기존의 OS 와 노트북과 같은 사용행태가 아닌 다른 식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걸 깨달은 모습입니다. 하지만 현재의 Instant OS 들처럼 제몸이 아닌 곳에 기생하는 형태의 모습은 그리 유쾌한 체험은 아니더군요.

지하철이나 버스안, 자투리 시간에 바로바로 뭔가를 하고자 가방에 넣어다니는 PMP/MID 처럼 태블릿은 그런 목적으로 진화해야 한다고 봅니다. PC와 노트북은 나름 또 다른 진화방향이 있는 것이구요. 제가 태블릿을 적응하지 못하고 팔아버린 것도 태생적인 차이로 노트북과는 다른 사용목적과 기대를 가지고 휴대하게 되는데 그 목적에 안맞게 사용속도가 너무 느리고 무겁고 불필요한 요소들 투성이였다는 겁니다.

'태블릿(Tablet)' 은 PC 와는 다른 접근 방법과 철학으로 만들어져야 합니다.

비슷해보이지만 사용목적과 상황이 다르기 때문이죠. 탄탄한 OS를 갖춘 PC 기기가 아주 빠르고 쌩썡하게만 돌아가면 뭐가 문제겠냐 싶습니다만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걸 우리는 확인해왔습니다. 태블릿PC와는 다른 태블릿의 길... 태블릿이라는 용어가 다시 정의되겠습니다만 그러한 궁극의 모습으로 가는 첫걸음을 '아이패드(ipad)' 가 제시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아름답고 얇은 겉모습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무릎 위나 배 위에 놓고 쓰여질 그 '태블릿'이라는 기기는 이정도면 충분하다 하는 모습. 최적의 OS 와 가벼움, 그리고 사용자들이 가장 쓰기 쉬운 UX 와 SW 로 '지금까지의 태블릿은 틀렸다, 태블릿이란 이래야 한다' 라는 걸 외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목소리에 한명 두명 고개를 끄덕여 갈것이고 그 추종자들이 너도나도 또한번의 '킬러'를 자처하며 등장할 것입니다. 그 추종자들은 기존의 태블릿PC와는 다른 모습일 것이고 그래야 합니다. CES 2010 에서도 수많은 태블릿들이 선을 보였습니다만 그중 많은 기기들은 개인적으로 예상컨대 성공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태블릿'의 라이프스타일을 이해하지 못한채 PC의 철학으로 만든 기기들로 보이는 것들이 많으니까요.

아이패드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태블릿PC와는 많이 다른 모습의 기기들이 나오기를 기대해봅니다. 비록 그 과도기동안 PC진영의 기기들과 하드웨어 스펙으로 비교되면서 많은 조롱을 받을것이고 자칫 섣불리 접근했다가는 실제로 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가져다줄 기기는 채 빛을 못보고 죽어버릴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진앙지를 애플이 자처하고 나섰기에 누구보다도 기대가 되는 부분입니다. 아이폰과 앱스토어로 생태계를 만들고 그 생태를 누구보다도 이해하고 있는 애플이 팔을 걷어부치고 나섰기때문에 10년전 빌게이츠가 들고나온 태블릿 PC와는 다른 제대로된 태블릿의 원년이 올해 2010이 될수 있어 보입니다. 제대로 된 태블릿들의 부흥... 한번 기대해보지 않으실래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2010/02/10 11:23

TRACKBACK :: http://brucemoon.net/trackback/1198141469 관련글 쓰기

  1. 아이패드 3월 국내 출시! 가격 및 데이터 요금제는?

    와이엇의 로그파일 2010/02/10 12:30

    아이패드 출시를 알리는 애플코리아 홈페이지 아이패드 국내출시 확정!!! 이번에는 굉장히 빠른 대응입니다. 아이패드의 국내 출시가 확정되었군요. 애플 코리아 홈페이지에 아이패드 출시를 알리는 내용이 어제밤에 위와같이 게재되었습니다. (애플 코리아 아이패드 페이지 가기 → http://www.apple.com/kr/ipad/) 혹시나 해서 트위터로 검색을 해봤더니 출시 사실이 미국 애플 페이지의 단순 번역일수도 있다는 글이 있더군요. 하지만 그동안 애플..

  2. 아이패드 vs. 킨들, 전자교과서로 더 좋은것은?

    와이엇의 로그파일 2010/02/10 12:30

    3월이면 애플의 새로운 아이템 아이패드 (iPad)가 출시됩니다. 아이패드는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아이템이고 새로운 형태의 컨텐츠 소비를 만들어 나갈수 있는 디바이스입니다. 자신의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제품으로 생각하고 있을정도로 애플 CEO 스티브 잡스에게 있어 아이패드는 큰 의미를 갖고 있는 제품이죠. 아이패드를 활용할수 있는 분야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그중에서 교육용 기기인 전자 교과서로의 활용은 아이패드의 장점을 가장 잘 보여줄수 있는..

  3. 태터앤미디어의 생각

    tattermedia's me2DAY 2010/02/10 12:58

    삶의 가치 증대, 인간으로서 누릴 재미를 위해 필요한 IT기기로 PC는 너무 복잡했다는 지적에 공감합니다. 저런 용도를 위해 우리가 사용해온 그런 'PC' 는 필요없다는게 아이폰을 통해 어느 정도 검증되고 있고 아이패드를 통해 확신을 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4. 애플 iPad, 왜 지금 태블릿인가?

    늑돌이네 디지털 동굴 라지온 lazion.com 2010/02/10 15:50

    우리 시간으로 지난 1월 28일 새벽, 그동안 소문이 무성하던 애플의 iPad가 정식 발표되고 구글 또한 크롬 OS 기반으로 태블릿을 준비 중이라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2009년을 장악한 스마트폰이라는 화두에 이어 2010년을 여는 연초에는 태블릿이 IT 세상을 들썩이게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 이쯤에서 질문을 하나 던져볼 수 있을 것이다. 애플은 왜, 지금, 태블릿을 내놓았는가? 터치스크린을 주요 입력장치로 하는 휴대용 컴퓨터인 태블릿 제품..

  5. 아이패드(iPad) 사고 싶니?

    jwmx 2010/02/11 03:58

    처음 애플 아이패드(이하 iPad)를 보았을 때에는 디자인부터 실망하다 보니 단점이 눈에 먼저 들어오고 부각 돼서, 줘도 안 쓴다 할 정도로 화(?)가 났습니다. 매우 실망했다는 것이죠. 둔탁해 보이는 모습은 그렇다고 쳐도, 그 덩치에 멀티타스킹이 안 될뿐더러, 다른 분은 카메라가 없는 것에 실망하지만 저는 USB 포트가 없는 것이 아쉽더군요. jwmx | 애플 iPad, 루머 제품이 더 예뻐 그러데 다시 iPad 얘기를 꺼내는 이유는? 그렇습니다...

  6. 아이패드(iPad), 4x 아이폰? Tablet PC?

    너구리는 뭘 먹고 살지? 2010/02/11 18:03

    2010년 1월 27일 오전 10시(현지시간), Apple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내의 예르바부웨이나센터에서 열린 발표회에서 '아이패드(iPad)'를 발표했습니다. (이미지 출처: http://www.apple.com) 발표회는 성황리에 마무리 된 듯한 인상이었고 당일 언론들은 앞다투어 iPad의 상세 스펙을 보도했었죠. 대략 언론들이 발표했던 당시의 기사 내용들은 대체로 별반 차이없이 이랬습니다. '애플에서 iPad를 만들었고 이는 아이폰 OS를 사..

  1. BlogIcon 학주니 2010/02/10 13:39

    iPad는 딱 그 사용용도가 제한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기에 어느정도 수요층을 잡을 수 있지 않을지..
    범용적으로 만들다보면 특징적인 부분을 강조하기 어렵기 때문에 밋밋한 제품이 되기 십상인데..
    iPad는 적어도 그럴 염려는 없을 듯 보이네요.

  2. BlogIcon 봄돌 2010/02/10 18:27

    태블릿 피시를 항상 끈다면 말씀하신 것처럼 쓸데없는 제품이 됩니다.
    하지만 저처럼 항상 대기(에버런 시절)로 두거나, 최대절전(현재 엠북)으로 사용하면
    부팅되는데 1초(에버런, 대기)~10초(엠북)면 됩니다.
    아이폰/팟/팻 등과 비교해도 별로 느리지 않죠.
    물론 아이폰은 항상 켜져 있긴 하지만요. ㅋㅋ
    이동식으로 쓰려면 대기(절전)이나 최대절전으로 사용하세요.

    • BlogIcon bruce™ 2010/02/10 19:57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제 에버런도 그렇게 썼었는데요. 그래도 아이폰과 같은 체제와 비교하면 딜레이 시간이 하늘과 땅차이였어요 ㅎ. 암튼 운영체제의 용도부터가 틀리니 체감속도는 정말 달랐습니다

    • BlogIcon 토이솔저 2010/02/11 02:3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엠북이 10초나 걸리나요?
      전 3초 이내로 켜지던데... 확실히 이 정도면 불편함이 거의 없지요.

  3. 어두진 2010/02/10 21:16

    제 생각도 아이패드는 부팅 시 시간이 꽤 걸린다고 합니다. 그리고 확장성과 os에도 문제가 있습니다. 물론 아이패드에 window 7을 깔고 배터리 성능 올리고 프로세서 바꾸면 최고의 기계가 되겠죠. 베터리 부분에서는 CES에 나온 pc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아마 window 7이 활성화되고 그에 걸맞는 프로세서와 배터리, 이 세가지가 결합된다면 아이패드보다는 태블릿 pc가 성공할 듯 합니다.
    ★아이패드는 용량이 적고 비싸기만 합니다. 16기가에 499달러, 예상외로 넓은 베젤로 인한 기존의 애플 제품보다 덜 예쁜 디자인, 아마 아이팟 터치나 아이폰을 좀 더 발전시켰으면 하는게 제 생각입니다(제가 안티 애플이라 이런 글 쓰는게 아닙니다)

    • BlogIcon bruce™ 2010/02/14 17:46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는 그 두시장이 다른시장이라고 보는 시각이에요. 그런 측면에서 아이패드와 같은 컨셉의 타블렛이 훨씬 더 큰 시장을 가져갈거라 예측하고 있습니다. 물론 개인 의견일 뿐이에요 ^^

  4. 2010/02/10 23:31

    비밀댓글입니다

  5. 눈씨 2010/02/11 09:47

    아이패드는 실물 나올때까지 조금 더 지켜봐야 더 알 수 있을거 같아요.

    지금은 그냥 저냥 지인들과 의견 교류 중이지만 딱히 땡기지는 않네요.

    그나저나 저 요즘 아이폰 뽐뿌질 와서 죽겠어요 ㅠ.ㅠ

    약정 1년이 남은 녀석이 있는데두요.. 게다가 기기 할부 30만원이나 남았더군요 으악!

  6. BlogIcon 개멍멍이 2010/02/12 04:27

    Instant OS 에 매우 동감합니다. ^^ 즉각 실행해서 즉각 사용하고, instant 라는 말이 매우 와닿네요 ;)

  7. BlogIcon 최준열 2010/02/12 08:52

    아이패드는 뭔가 좀 '어 이거 뭐지'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위에도 상상도를 올리셨지만 저는 기존의 맥 북에서 키보드를 제거하고 터치인터페이스를 적용한 제품이 나오는 줄 알았습니다. Mac OS X가 깔려서 말이죠. 그런데 막상 발표회를 보니 거대한 아이폰이더군요. ^^;

    '아이패드에 장점이 단 1개도 없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아이폰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을 좀 더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죠. 하지만 신제품 치고 '화면이 큰 것만 다르고 특별히 다른 차이점은 없습니다'라는 것은 뭔가 납득하기가 좀 힘들었습니다.

    '아이폰의 작은 화면 문제는 주변기기 시장 창출을 통해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거치대에 아이폰을 꽂으면 대형 화면으로 아이폰의 화면이 표시되면서 거치대와 USB로 연결된 키보드로 타이핑도 하고 그런 주변기기가 나오게 하면 되지 저렇게 새로운 제품이 독립 브랜드로 나올 문제는 아니지 않았나 싶습니다.

    마치 iMac 15인치가 발매된 다음에 iMac 22인치 모델이 발매되면서 '이건 iMac이라는 구제품의 큰화면 버전이 아니고 SuperMac이라는 전혀 새로운 신제품입니다'라고 주장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

    • BlogIcon bruce™ 2010/02/14 18:03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말씀하신 비유와 느낌도 저는 이해와 공감이 갑니다. 그러면서도 10인치와 3.5인치의 차이는 15인치 PC와 23인치 PC의 차이보다 훨씬 더 큰 차이이기에 전혀 다른 기기로 사용될 여지가 있어보입니다.
      그래서 더 기대가 되요 ^^

    • Neon 2010/04/16 18:31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iPhone에 주변기기를 덕지덕지 붙이는건 왠지 애플스럽지 않네요.

  8. 2010/04/28 18:20

    비밀댓글입니다

  9. Hejining 2010/05/29 04:34

    테블릿 PC 조사하다가 들어왔는데, 좋은 글 잘 읽고 가네요, 공감가는 글이었습니다 ^^

  10. BlogIcon ftd montreal 2010/08/13 04:16

    전혀 다른 아주 가벼운 OS가 큰차이를 내는군여

  11. BlogIcon phenibut 2011/05/07 02:49

    조사하다가 들어왔는데, 좋은 글 잘 읽고 가네요, 공감가는 글이었습니다

  12. BlogIcon hammer mill for sale 2011/09/16 15:47

    미넘치는 글을 보니까 월요일아침, 너무 기분좋네요^^

  13. BlogIcon Sina 2011/11/27 21:18

    프리스케일 자동차 시장을 꿈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