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mart Phones

[갤럭시노트 활용법] S펜으로 SNS와 스냅사진을 더욱 즐겁게





좋다고 해서 갤럭시노트를 샀는데 이걸 어디다 활용해야하나... 하는 분들을 위해 실생활에 응용하는 모습들을 좀 연재해볼까 합니다. 표면적으로 보여지는 스펙보다 실제로 어떻게 활용하느냐 하는 것이 더 중요하고 또 이런 갤럭시노트만의 장점을 활용하지 못한다면 굳이 갤럭시노트를 고를 이유가 없을테니까요.

오늘은 그 첫번째 순서로 갤럭시노트로 인해 더 즐거워진 스냅사진과 SNS 코너입니다.

휴대폰으로 사진 자주 찍으시죠. 예전에는 휴대폰의 사진 퀄리티가 카메라들과 꽤 차이가 많이 나다보니 저도 별로 사용을 안했었습니다만 스마트폰들이 등장하면서 사진 퀄리티도 많이 좋아졌죠? 그러면서 저도 휴대폰으로 찍는 스냅사진들이 상당히 많아졌습니다. 아마 마땅한 통계를 찾아보진 못했습니다만 사람들이 찍는 사진 숫자에 있어 휴대폰이 카메라를 초월하지 않았을까요?


그만큼 많이 찍는 휴대폰의 스냅사진, 갤럭시노트와 함께 하고있으니 조금 더 재밌어지더군요. 
일상에서 찍는 사진들.. 음식이나 인물, 풍경 사진 등, 여러분들은 어떻게 하세요? 아마 예전에는 그냥 찍고 가끔씩 사진앨범에 들어가 꺼내보는 용도로만 사용하셨다면 요즘처럼 스마트폰을 사용하게 되면서 그걸로 그치진 않을겁니다. 바로 SNS 등을 통한 '공유'가 너무나 쉬워졌기때문이죠. 사진들을 그냥 앨범에 담아두지 않고 찍고난 이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포스퀘어에 보내거나 지인들한테 메시징하는데요. 이때 갤럭시노트만의 특징을 활용해 좀더 재밌는 표현들을 하고 있습니다.

바로 S펜을 이용해 사진에 '낙서'를 할수 있기 때문이죠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사진을 올릴때 사진에 낙서를 해서 올릴수 있다면 좀더 내용과 재미를 담은 사진을 올릴 수 있죠.

 


저는 주로 이런 방법을 씁니다.

1. 일단 갤럭시노트 카메라로 사진을 찍습니다. 
2. 그런 다음 찍힌 사진에 S펜을 대고 펜버튼을 누른채로 길게 누르면 화면이 캡쳐가 되는데요 (갤럭시노트의 스크린을 캡처하는 방법 중의 하나죠. 그런데 이 방법을 사용해서 스크린캡처를 하게 되면 저절로 그다음 낙서할수 있는 편집모드로 진입하기에 저는 이 방법을 씁니다)
3. 저절로 진입한 편집모드에서 S펜을 활용해 다양한 낙서를 합니다
4. 마지막으로 공유 기능을 통해 SNS에 올립니다.


각자 그림 실력과 센스에 따라 정말 작품을 만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페이스북에 보면 갤럭시노트를 이용해서 크리스마스 카드처럼 이쁘게 그리시는 분들을 많이 보실수 있습니다. 그런 모습 보면 나중에 삼성전자에서 디지털 백일장 같은 이벤트 한번 마련해도 되겠던데요 ^^ 디자이너 분들까지 참여한다면 멋진 작품들 많이 나올겁니다.



물론 그정도까지 아니어도 충분합니다. 밋밋한 사진만 올리는 것보다 아주 간단한 펜터치만 들어가도 그 사진은 매우 특별한 느낌을 갖게 되기에 저처럼 소질이 없는 사람에게도 아주 쉬워요 ^^ 이렇게 아주 간단한 땡땡만으로도 느낌을 줄 수 있죠 !


친한 친구들 얼굴사진에 펜으로 모자나 안경을 그려넣는다거나 다양한 장난질을 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림카드처럼 메시지도 담을수 있구요 그렇게 해서 공유를 하면 메시징이나 facebook 등이 훨씬 아날로그스럽게 재밌어지죠. 저는 딸아이한테 사진을 보낼때도 이제 갤럭시노트를 아주 잘 활용하고 있습니다. 딸아이 사진을 찍어뒀다가 일하다 졸릴때 장난스러운 그림과 함께 보내주면 상당히 재밌어하거든요. 그래서일까요? 얼마전에는 자기 경시대회 나가서 100점 맞으면 이 갤럭시노트 사달라고 하더군요 -_-;

중요한 건 이겁니다.
위에서 말한 간단한 터치 정도는 당연히 손가락으로도 가능합니다. 비슷한 앱만 있으면 갤럭시노트가 아니더라도 가능한 것들이죠.
'손가락'과 'S펜'의 차이... 그 차이는 단순히 정확성이나 두께의 차이가 아니라, 바로 '흥미'의 차이를 불러온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터치나 세밀한 편집을 위해 손가락을 사용하다보면 뜻대로 안되는 시행착오를 좀 겪게 되죠. 바로 그런 몇번의 실수(?) 혹은 뜻대로 움직이지 않은 몇번의 터치로 인해 이내 흥미를 잃어버린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그런 편집에 필요한 행위들을 둔탁한 손가락이 아닌 S펜으로 해보면 훨씬 더 세밀한 동작이 가능해지기에 '자신의 뜻에 더 가깝게' 편집할 수 있다는 경험을 하게 되죠

그런 것들은 바로 '흥미'로 이어집니다. 그 점이 중요하다는 얘기입니다.
대표적인 예가 갤럭시노트에도 있는 '포토에디터'라는 앱입니다. 마치 포토샵처럼 사진에 다양한 효과를 주면서 이미지 편집을 할 수 있게 해주는 삼성의 이 '포토에디터'라는 앱은 기존 갤럭시 시리즈에도 있던 앱입니다. 갤럭시S2에도 있었고 갤럭시탭 10.1 에서도 사용했던 앱이죠. 꽤 훌륭한 앱이라서 저도 사진 편집을 할때는 별도의 써드파티 앱이 필요없을만큼 이용했던 앱인데요.


그런데 간단한 효과나 필터 적용 등은 무리가 없지만 세밀한 영역설정을 통해 부분작업을 하거나 잘라내는 등 디테일한 편집을 할때는 여실히 '손가락'의 한계가 드러납니다. 그런 경험을 좀 하다보니 세밀한 편집은 잘 안하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말풍선 같은 기능이 없어서 좀 재미도 아쉬웠었구요. 그랬던 이 포토에디터가 갤럭시노트를 만나니 날개를 달은 격, 훨씬 더 가깝게 다가오는 것이 S펜을 이용하기 때문입니다.

이미지 영역을 세부적으로 선택해서 그 부분만 효과를 적용한다거나 할때 훨씬 더 정확해졌어요. 이미지 특정 영역을 잘라낸다거나 해당 영역에만 특수 효과를 적용할때 손가락보다 더 세밀한 작업이 가능해지다보니 전에는 잘 이용하지 않던 편집까지 실제로 이용하게 된 것이죠. 그뿐만 아니라 말풍선 등 기능이 없어서 아쉬웠던 부분도 펜그리기 기능이 추가되다보니 그냥 풍선까지 다 그려버리면 된 것이죠 ^^ 그런 작업이 재밌어진 것입니다. 

그렇게 흥미가 생기다보니 어플리케이션 활용도도 많이 늘어날 것 같습니다. 스케치 앱이나 다른 서드파티 이미지 편집 앱들도 이 S펜으로 인해 활용성이 많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런 영향들이 바로 손가락과 S펜과의 차이인 것이죠.


좀더 자유롭고 정확해진 이미지 편집과 때로는 장난스럽고 재미있는 펜터치 작업들...
그런 것으로 인해 스마트폰으로 찍는 스냅사진들과 SNS 들이 전보다 훨씬 재미있고 유용해진 느낌입니다. 아마도 갤럭시노트가 가진 가장 큰 매력 중 하나가 아닐까 싶네요 ^^


2012/01/10 - [갤럭시노트 활용법] 아이들과 해피타임용
2011/12/24 - 갤럭시노트, 5.3 대화면으로 인한 장단점
2012/01/05 - [갤럭시노트 활용법] S펜으로 SNS와 스냅사진을 더욱 즐겁게
2012/01/05 - 옵티머스 노트, 좀더 작은 사이즈로 승부했으면...
2011/12/23 - BMW M3 같은 스마트폰이 필요하다
2011/12/20 - 스마트폰 터치 장갑 어떤걸 골라야할까

 
 




  1. BlogIcon Michelle M/D Reply

    우왕 저도 '펜'때문에 아이폰4S 놔두고 갤럭시노트 끌리는 사람중 하나인데..ㅠㅠ 아기자기한 맛이 있네요 '흥미'가 중요하다는 부분에서 크게 공감합니다~ 좋은 리뷰 잘 봤어요~

    • BlogIcon bruce ✈ M/D

      네. 그런 아기자기한 맛에 끌리는 분들이 꽤 있을것 같더라구요. 다만 조금만 작았으면 한다는거 ^^

  2. BlogIcon 붕어IQ M/D Reply

    역시나 스펙이나 기능보다 그걸 사용하는 사람이 먼저군요!! ^^
    오랜만에 뵙네요~ 갤노트 슬쩍 만져보니 사이즈가 은근히 매력적이더군요~

    • BlogIcon bruce ✈ M/D

      앗 오랜만이에요 붕어IQ님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3. BlogIcon 붕어IQ M/D Reply

    브루스님도 가족들 모두 건강하고 복받으세요~ ^^/

  4. note M/D Reply

    어떻게 사진을 깨끗하게 자르셨어요?? 전 삐뚤삐뚤 지저분하게 잘리는데.ㅠㅠ
    알려주세요!

    • BlogIcon bruce ✈ M/D

      음... 포토에디터에 보면 사각형 자르는 툴도 있구요, 저는 주로 사진을 통째로 캡처해서 인용하는 형태로 써서 뭐 자르고 할 일이 없었네요 ㅎ

  5. BlogIcon best cheap tablet pc M/D Reply

    인용하는 형태로 써서 뭐 자르고 할 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