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IT Column

인터레스트미(interest.me)가 벗어야 할 CJ의 굴레






interest.me


IT쪽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서비스 도메인만 봐도 대충 어떤 서비스라는 걸 알수 있죠. 

거대 미디어그룹인 CJ가 최근에 내놓은 관심사 SNS(?) 서비스입니다. 금새 서비스의 본질을 눈치챌 수 있다는 것은 올해 뜬 서비스 중 가장 핫한 서비스인 핀터레스트(Pinterest)가 그 이름 안에 그대로 녹아있기 때문입니다.


핀터레스트는 관심있는 것들(interest)을 핀(pin)에 꽂아놓는 듯한 UI를 통해 전세계적인 열풍을 가져온 서비스입니다. 단순하면서도 사람들은 비슷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그걸 나누고 또 보는 것을 좋아한다는 보편적인 사실을 아주 이쁜 UI로 풀어냈죠. 그리하여 핀터레스트의 UI는 전세계적인 벤치마킹 대상이 되기도 했습니다. 신생 사이트에서부터 기존의 꽤 큰 플레이어들도 핀터레스트식 UI를 따라하면서 큰 유행이 되었죠


CJ의 인터레스트.미 도 마찬가지입니다.





뭐 혹자는 너무 핀터레스트를 카피한 것 아니냐면서 아쉬운 얘기를 하지만 저는 어느정도의 모방은 인정해도 된다는 주의입니다. 전세계적으로 트렌드화된 UI라서 굳이 차별화를 위해 이상한 인터페이스를 도입하는 것 보다는 사람들에게 익숙해져가고 있는 인터페이스를 차용하는 것은 용인될 수 있다는 점이죠. 중요한 것은 그러한 인터페이스를 통해 얼마나 값진 가치를 주고 있는가 입니다.


유사한 UI 를 채용했지만 이를 통해 핀터레스트가 해외에서 성공했듯이 국내에서 관심사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사용자간 풍성한 커뮤니케이션이 일어나면서 하나의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다면 그로서 큰 의미가 있게 되는 것이죠. 비록 핀터레스트가 해외에서는 성공적이라고는 하나 국내에서는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비하면 그 파급력이 아직은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 그만큼 이런 국내형 서비스가 가능성을 가지고 있기도 하구요


그런데 이런 기대가 다소 걱정으로 바뀌었습니다.

인터레스트.미 서비스를 발표하던 날 CJ의 책임자가 강조하는 내용은 사용자를 유인하여 커다란 공유 플랫폼을 만드는 것 보다는 CJ의 컨텐츠를 유통하는 플랫폼에 많이 치우쳐 있더군요. CJ가 가진 다양한 컨텐츠들을 이 인터레스트.미를 통해 유통시키고 이것을 통해 얼만큼 많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내용을 발표하는데... 다소 주객이 전도되어 있는 느낌을 지울수 없었습니다.


물론 CJ E&M은 국내에서 경쟁자가 뚜렷이 없을 정도로 강력한 컨텐츠 부자이죠. 그룹으로 보면 Virtual Goods 뿐만 아니라 외식, 생필품, 실물유통 비즈니스 등 생활하는데 외면하기가 불가능할만큼 깊숙히 들어와 있습니다. 이런 다양한 가진 것들로만 관심사 커뮤니티를 꾸며도 꽤 보기좋은 카탈로그(?)를 만들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핀터레스트와 같은 서비스는 그게 먼저가 아니지요. 아시다시피 사용자들이 먼저 모여서 선순환이 가능한 플랫폼이 되는게 먼저입니다. 그런 후에 자사 컨텐츠 유통이나 마케팅이 가능한 법인데, 이날 느낀 것은 전형적인 국내 대기업이 가진 성급함으로 비춰지더군요. 다양한 계열사를 지닌 그룹이 추진하는 서비스를 보다보면 자칫 그룹내 이해관계가 얽히면서 정작 중요한 일반 사용자들의 니즈보다는 기업 내부에서 보는 눈앞의 것들이 우선시되는 때가 많죠.


인터레스트.미 가 먼저 확보해야 할 것은 자사 컨텐츠 유통 플랫폼도 아니고 수익을 창출하는 플랫폼도 아닙니다. 수많은 유사 서비스들과의 경쟁에서 이기려면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 수 있도록 실제 사용자들과 함께 이 인터레스트.미 플랫폼을 적용할 수많은 기업들이 필요합니다. 그걸 다 CJ그룹으로 해결할 순 없죠. 밥만 먹고 살수는 없으니까요 ^^


물론 이런 점을 모를리 없겠지만 자칫 CJ 내부 누군가의 성급한 욕심으로 인해 그르치지 않기를 희망하는 마음에 적어봤습니다. 그게 아니라 정말로 처음부터 이 서비스의 목적을 자사 컨텐츠 유통과 그를 통한 수익창출에 두고 있다면, 그래서 지금처럼 처음부터 CJ 마케팅 냄새를 강하게 풍기는 것이라면 결국 사용자들은 외면할 수밖에 없을 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