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요리 & food

바리스타 아빠, 어렵지 않아요 ^^ 너무 쉬워진 커피 (에르고센스 멀티 에스프레소 머신)





예전에는 커피를 잘 먹긴 하지만 아주 '즐긴다'는 느낌까지는 없었는데 역시 이녀석도 중독이 되는건지 ^^

최근 몇년새에는 정말 커피를 '즐기고' 있습니다

하루 한두잔씩은 에스프레소 커피를 꼭 즐기게 되네요. 바깥에서는 흔히들 가는 별다방이니 콩다방이니 하는 곳에서 즐기기도 하고, 나가지 않는 주말이나 평일 저녁에 생각날 때는 집에서 직접 만들어 즐깁니다.

 

그러다보니 커피 만드는 도구들이 하나둘씩 늘어나고 있어요

모카포트도 종류별로 갖추게 되고 캡슐 커피 머신도 들여놓게 되고, 간단한 그라인더에서부터 우유 거품기까지 ^^

 

와이프한테 핀잔 들어가면서 이렇게 주방 기구를 지르고 있는 모습이라니... ㅋ

 

 

 

그러는 중에도 있을 법한 기기가 하나 없었는데요, 바로 이 에스프레소 머신이었습니다.

이 녀석만큼은 구매를 하지 않았어요.

모카포트가 주는 수동의 맛때문일까요? 언뜻 이런 전자동머신에는 손에 가질 않았는데요. 그게 말이 또 좀 안되는게 캡슐 커피가 주는 간편함은 또 즐기고 있으니... 핑계는 역시 지갑일런지 ㅎㅎ

 

암튼 이번에 함께 서식하게 된, 우리집 첫 에스프레소 머신입니다. 일렉트로룩스 에르고센스 멀티 에스프레소.

따끈따끈 신상 머신이죠. 디자인도 제법 깔끔하죠? ^^

 

 

 

옆에서 보면 이렇게 뒷쪽에 물통이 있고 앞쪽에는 우유를 넣는 우유통이 있습니다.

손쉽게 분리되는 구조라 물이나 우유를 넣고 빼는 것이 간단합니다.

 

이 에르고센스 멀티 에스프레소의 특징이라면 '매우 간단하다' 라는 점입니다.

 

 

 

에스프레소와 라떼, 그리고 카푸치노까지 원터치로 만들 수 있는 녀석인데요

청소 기능까지 저렇게 총 버튼이 4가지로 되어 있습니다. 샷의 양에 따라 한번 또는 두번 클릭하는 방식이죠. 버튼이 시원시원하면서 거기에 그림으로 기능이 잘 표현되어 있어서 실제 사용하는 느낌도 상당히 쉽습니다.

 

알아둘 만한 기능은 한가지. 저 버튼 아래에도 인쇄되어 있습니다만 그냥 누르면 자동으로 양이 조절되는 것이고, 본인 취향에 맞게 양을 조절하려면 3초 이상 누르고 있으라는 표시인데요. 그렇듯 커피의 양을 조절하거나 우유 거품의 양을 조절하려면 해당 버튼을 3초 이상 누르고 있으면 됩니다.

 

아래 우유통에는 라떼와 카푸치노를 나누는 스위치가 있죠

 

제가 이 기기를 쓰면서 사용성 입장에서 딱 하나 아쉬운 점이 저 부분이었습니다.

우유통에서까지 또한번 라떼와 카푸치노를 구분할 필요는 없었으면 하는 것이었죠. 그냥 위에서 라떼나 카푸치노를 선택하면 그에 맞게 자동으로 다 만들어졌으면 하는데 말입니다.

 

아마 기구를 구현하는데 있어 이유가 있기에 저렇게 별도의 스위치를 만들었겠습니다만, 어쨌든 사용자 입장에서는 두군데를 조정해야 하는지라 자칫 까먹게 되더군요

 

 

 

샷의 양에 따라 필터 사이즈가 2개 들어있습니다. 싱글샷 용과 더블샷 용

 

그럼 커피를 한번 만들어볼까요?

 

사실 너무 쉽게 만들어지기 때문에 별다른 재미는 없습니다. 뚝딱... 그야말로 뚝딱 집에서 카푸치노나 까페라떼를 만들어 먹는 것이죠

 

 

 

기기 구동시에 열이 발생하는 것을 이용해 저렇게 올려두면 컵이 데워지는, 컵워머 기능이 있다고 쓰여 있더군요

그런데 뭐 사실 아주 여러잔 놓아가면서 만들거 아니면 잘 안쓰게 됩니다. 혼자 먹을 때는 먼저 커피를 넣지 않고 뜨거운 물로만 컵을 헹구면 저절로 워밍이 됩니다 ^^

 

 

 

그동안 모카포트의 파트너였던 스타벅스의 다크 수마트라... 오늘은 이 에르고센스 멀티 에스프레소에 투입해봅니다.

에스프레소를 먼저 만들어봤어요

필터에 가득 원두를 채우고는 제작에 들어갑니다.

 

이녀석이 기특한 부분은 커피를 매우 빠르게 만든다는 점입니다. 써모블럭 시스템이라고, 보통 물통에 있는 물을 먼저 끓여서 펌프에 넣는 기존 머신들과 달리, 압력펌프로 물통에서 써모블록 관에 물을 주입하면서 그 블록 안에서 순간적으로 물을 가열해 고압력을 만들어주는 시스템인데요

 

그로 인해 뜨거운 온도에 도달하는 것도 빠르고, 또한 추출하는데 걸리는 시간도 더 빠르게 됩니다. 그러면서도 순간적인 고압력을 만들기에 에스프레소 추출해 효과적이라고 하는군요

 

 

 

실제로 에스프레소가 나오는 시간은 무척 빨랐습니다.

 

밖에서는 잘 즐기지 않지만 집에서는 가끔씩 즐기는 에스프레소...

 

 

 

너무 진한 에스프레소는 좀 부담이 되서 저는 커피물을 좀더 뽑아내는 스타일입니다.

아메리카노보다는 에스프레소에 3/4 정도 가까운? ㅎㅎ

 

에르고센스 멀티 에스프레소가 만들어 낸 크레마입니다

 

 

 

저 같은 경우 에스프레소 버튼을 3초 이상 누르면서 에스프레소의 양을 좀더 많이 담았는데요

그러느라 적정량의 에스프레소보다는 약간 더 크레마가 희석되긴 했습니다만 맛은 제법 좋네요

 

스타벅스 다크 수마트라의 진하고 좀 씁쓸한 기운이 아침을 꺠웁니다

 

 

오후에는 우유와 함께 한 커피가 제격이죠. 카푸치노를 만들어봅니다.

 

 

우유를 우유통에 조금 넣은 후, 역시 간단히 끝납니다.

 

추출 준비가 되면 가능한 버튼들에 저렇게 파란 색으로 지속등이 켜집니다. 그 전 준비중일 때에는 깜박깜박이게 되죠.

우유가 들어있지 않으면 에스프레소 버튼에만 불이 들어오면서 라떼와 카푸치노는 작동을 안하게 됩니다.

 

싱글샷으로 그냥 기본 설정의 카푸치노를 추출하면 어느정도 양인지 보여드릴께요

 

 

 

스타벅스 표준 머그컵 기준으로 저정도입니다.

풍성하게 먹는 제 양에 안차죠 ^^

 

이럴 때에는 우유 거품만 추가로 넣을 수 있습니다. 에르고센스 멀티 에스프레소는 커피 양 뿐만 아니라 우유 거품의 양도 원하는 만큼 추가로 만들 수 있어요. 그때 그때 원하는 만큼 추가시킬 수 있으니 좋네요

 

 

 

카푸치노 버튼을 3초 이상 누르고 있으면 이렇게 카푸치노용 우유 거품만 따로 추출됩니다.

 

풍성한 카푸치노는 물론, 이런 우유 거품이 필요한 음료에 다양하게 쓸 수 있겠죠. 예를 들어 코코아를 타는데 우유 거품을 얹는다거나 할 때요 ^^

 

 

 

저는 보통 이정도로 가득 채워서 먹습니다.

카푸치노는 역시 이렇게 가득 찬 것이 제맛 ^^

 

솔직히 우유 거품의 질은 에어로치노와 같은 우유 전문 처리기로 만든 밀도있는 우유 거품에는 조금 못미칩니다. 약간은 성긴 거품 ^^

 

그래도 에어로치노 따로 또 돌리는 것보다 이렇게 버튼 하나로 한번에 만들 수 있는 편리함때문에 제법 쓸 것 같긴 하네요. (역시 남자들에 있어 최대의 적은 귀차니즘 ^^)

 

 

가끔씩 이렇게 만들어 먹다 보면 걱정되는 것이 청소부분인데요.

이 일렉트로룩스가 청소기에 일가견이 있어서일까요? ^^ 이 커피 머신에서의 청소기능도 매우 편리하게 되어 있습니다

 

 

 

커피 추출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저 클린 버튼을 길게 누르면 알아서 청소를 하는데요

평소 커피 추출한 후에 한번씩 물로만 청소를 하다가, 가끔씩 석회 제거를 위해 흰색 가정용 식초를 이용해서 이 청소기능을 활용하면 간단하게 청소도 끝납니다 (내부 석회 제거를 위한 세부 조작은 제품 매뉴얼을 보셔야 해요)

 

이런 기기를 써보니 비로소 왜 이런 기기를 쓰는 지 알겠네요. 하나하나 수동으로 하는 재미는 없지만 정말 편해진다는...

 

이처럼 간단한 기기라면 뭐 하우스 바리스타는 일도 아님 ^^ 

 

 

 

커피와 잘 어울리는 달콤한 쿠키와 함께, 나른한 오후를 한번 달래보시기 바랍니다 ^^

 

좀 더 자세한 제품 설명은 이곳을 참고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