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Computers

가정용 휴대용 따로? 15.6인치 노트북을 다시 생각하다 (아티브 북9 2014 에디션)





컴퓨팅 기기 몇개정도나 쓰시나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도 이제 엄연히 컴퓨팅을 하는 기기입니다만 그걸 빼고 컴퓨터라 부르는 것만 하더라도 여러개를 쓰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저 또한 집에서만 쓰는 데스크탑과 가정용 노트북 외에 휴대용 노트북은 또 따로 가지고 있는데요.


퍼포먼스나 스토리지 등을 요구하는 부분은 주로 가정에서 쓰는 기기에 의존하고, 휴대용은 철저히 휴대성에 초점을 맞추다보니 별도의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고 있습니다. 어느 순간부터인가 이렇게 용도별로 다른 기기를 쓰는 걸 당연시하고 있는 제 자신을 발견했죠

 

사실 집에서 쓰는 데스크탑도 하드 용량만 클 뿐이지 꽤 연식이 있는 녀석이라 퍼포먼스도 그리 좋진 않습니다. (CPU도 인텔 코어i3) 그렇게 생각하니 사실 스토리지가 넉넉하다는 것, 그리고 모니터 화면이 넉넉하다는 것 말고는 굳이 그렇게 따로 쓸 이유가 안보이네요

 



(삼성 아티브 북9 2014 에디션)

 

그렇게 가정용 PC를 따로 둔 채 가방에 넣고다니는 휴대용 노트북은 11인치~13인치급의 노트북이었습니다.

매일처럼 가지고 다니는 용도이다보니 절대적으로 가벼운 것이 최우선 가치였죠. 아마 저와 비슷한 분들 많으실 겁니다. 그런데 여기서 항상 '타협'이라는 것과 함께 '아쉬움'을 가지게 되죠.

 

가볍지만 그만큼 작아서,

가방에 쏙 들어갈만큼 작지만 역시 화면까지 작아서,

이렇게 글을 쓰거나 다양한 업무를 볼 때 항상 아쉬움을 경험할 수 밖에 없었죠.

 

작은 화면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어느새 목은 거북이처럼 나와있고 눈은 갸냘프게 뜨고 있기도 합니다. 집에서 모니터를 볼 때처럼 시원시원하게 보이면 좋겠지만 항상 휴대성이란 녀석이 가로막았죠

 

사실 11인치와 13인치 화면의 체감 차이도 무시못할 정도였는데요, 최근 사용하고 있는 이 아티브 북9 2014 에디션... 15.6 인치 화면은 또 한차원 다르더군요


 

 

물론 15.6인치 화면이야 흔하기 때문에 처음도 아니죠. 그래서 놀랄 것도 없습니다만, 이 아티브 북9 2014 에디션이 저에게 많이 다르게 다가온 것은 바로 그런 화면크기를 가졌음에도 '휴대성'이라는 날개까지 달고 왔기 때문이죠

 

15.6인치 노트북.

 

해외 컨퍼런스를 가보면 서양 친구들은 가볍게 들고다니는 듯한 모습의 크기이지만 사실 저 크기를 저는 '포터블'이라고 생각해오진 않았습니다. 여러분들도 비슷하지 않으신가요? 보통 일상적으로 가지고다닐 노트북을 고를 때 15.6인치는 그냥 패스해왔었는데요

 

그동안의 15.6인치급 노트북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어떤 머신처럼... 두텁고 육중한 몸에 옆구리에는 ODD까지 척 달고 여기저기 팬과 방풍구가 달린 모습이 연상되는데요. 그야말로 사무실용 혹은 가정용 랩탑의 이미지였습니다. 심지어 별도의 숫자키패드까지 달린 녀석을 보면 저걸 가방에 넣고 다니고 싶다는 생각조차 안드는 녀석이었죠

 

14.9mm 에 1.8kg.

 

제 머릿속에 있던 그런 전형적인 모습과는 전혀 다르게 생긴 이녀석. 마치 13인치급 프리미엄 울트라북같은 느낌이 손끝에서 느껴졌던 이녀석은 제 머릿속에 있는 이미지를 상당히 흔들어놓고 있습니다. 

 

단순히 15.6인치라는 스펙만 봤을 때 '집에 어디다 두지?'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요. 실제 쓰다보니 이렇게 가방에 넣게 되더군요

 

 


이 녀석을 사용하기 전에는 단 한번도 15.6인치 노트북을 제가 백팩이나 다른 가방에 넣고 다닌 적이 없었거든요. 그래서 상상도 안한 부분인데...


15.6인치 노트북을 일상적으로 가지고 다니는 날이 이렇게 오는군요. (격세지감이...)


아티브 북9 2014 에디션의 무게 1.8kg (실제로 저울로 재보면 1.8kg가 살짝 안됩니다) ... 아마 작은 노트북만 보던 분들이 들면 당연히 좀 부담스럽다고 할 수 있겠죠. 11~13인치 얇은 노트북을 추구해왔던 저도 솔직히 조금만 더 가벼웠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했는데요. 이녀석을 들고 다닌지 며칠이 지나고 나니 그런 생각도 거의 없어졌습니다.


얘기인 즉슨 사실 그렇게 무거운게 아니라는 걸 몸소 느꼈다는 겁니다.


1. 일단 왠만한 환경에는 아예 어댑터를 안가지고 가도 된다는 것입니다. 저전력 설계로 인해 14시간까지 연속 사용한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제가 이것저것 사용해본 실사용환경에서는 9시간 남짓 쓰더군요. 물론 화면을 좀더 어둡게 하거나 멀티미디어를 자제하면 더 많이 쓸 수 있을 겁니다)


실사용에도 이정도 사용시간을 보장하는 배터리라면 그냥 본체만 들고가도 되죠. 전원 연결을 안해도 한나절은 충분히 쓸 수 있으니까요. 특히나 저같은 경우엔 사무실을 제외하고 다른 이런저런 환경에서 노트북을 쓸 일이 하루에 5~6시간을 넘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그냥 나가도 된다는 것이죠


2. 그리고 설령 전원어댑터를 가지고 가더라도 이번에 아티브 북9 2014 에디션의 어댑터가 작아져서 부담이 적라는 것이었습니다  



어댑터 진작 좀 이렇게 만들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작아진 전원어댑터. 무게도 가벼워졌더군요


이런 부분들때문에 실제로 13인치 노트북 (실사용 배터리 3~4시간 가던) 사용시 어댑터까지 늘 가지고 다녔던 것과 비교하면 무거워진게 아니라는 결론이 나오더라 이겁니다. 거기에 hdmi 어댑터나 리더기 같은 걸 추가로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으니 그 효과는 더해지죠.

 

가벼우면 가벼울수록 더 좋겠지만 풀 메탈 바디라는 점, 거기에 15.6인치 대화면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어깨는 좀 더 가벼워집니다.

 

 

 

그런 휴대성만 어느정도 보장된 상태에서 더 넓은 화면의 장점이란 새삼 강조할 필요도 없죠

 

이렇게 화면을 분할해서 작업해도 넉넉할 만큼 15.6인치 화면과 1,920 * 1,080 full HD 해상도의 디스플레이는 모바일에서의 작업을 쾌적하게 합니다. 특히나 블로깅을 자주 하거나 오피스 작업을 하는 그런 '작성형' 사용자에게는 상당히 큰 편익으로 다가오죠.

 

상대적으로 거북목 현상도 자연스럽게 줄어들게 됩니다.

 



시야각도 상당히 좋은 편이죠. 스펙에서 보면 178도 광시야각이라고 하는군요

어차피 노트북을 이 각도에서 볼 일은 없겠지만 그래서 광시야각이 필요한게 아니고, 이 정도 시야를 확보할 수 있을 정도면 같은 각도에서 확보되는 화면 역시 더 유리하다는 뜻이 됩니다. 그만큼 이런 저런 자세에서 멀티미디어를 감상하거나 할 때 좀 더 좋은 화면을 즐길 수 있겠죠

 

약간의 광택이 있는 디스플레이이지만 반사율이 상당히 낮더군요. 그래서 야외 태양광이나 불빛 아래에서도 색이 선명하게 확보됩니다. 특히 그런 밝은 곳에서도 블랙이 블랙답게 보이는 게 보기 좋더군요


 


넉넉한 화면 크기 vs 휴대성,

항상 노트북 선택에 있어 딜레마였고 저는 늘 휴대성쪽으로 기울면서 넉넉한 화면을 양보하곤 했는데요

 

이 아티브 북9 2014 에디션을 쓰고 있으려니 꼭 어느 한쪽을 선택해야만 하는 그런 건 아니군~ 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설계 능력이 올라감에 따라 그 두마리를 적당히 다 잡을 수 있는 선택도 가능하다는 것을 말이죠

 

우리나라에서도 15.6인치가 당당히 '포터블'이라 생각되는 그런 인식이 생길까요?

이젠 가정용과 휴대용 컴퓨터를 따로 생각하지 않아도 되는 세상, 그 출발을 보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