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mart Phones

또하나의 전쟁터 4인치, 애플 아이폰 미니 낼까?





예상대로 아이폰6 시리즈는 사상 최고치 판매수치를 신고하고 있다.

이런저런 의견들이 많았지만 그러면서도 팔리기는 무지 팔릴 것이라는 의견들이 나왔듯 커진 사이즈에 대한 기대는 꽤나 보편적이었다.

 

사람들의 적응력은 놀라웠다

과거 델(dell)의 스트릭 을 쓸때만 해도 뭐 이딴 괴작을 만들었지? 하는 느낌이었는데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더이상 어색하지 않을만큼 사람들의 손에 5인치급 전화기도 익숙해져있다. 그런 변화에 팀 쿡 역시 대응할 때가 되었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동안 안드로이드만의 영역으로 보였던 4.7인치 및 5.5인치급 스마트폰에 이젠 아이폰도 대안이 되었다. 긴 시간 지켜오던 4인치 자리에 아이폰5c 만을 덩그러니 남긴채, 그렇게 애플은 메인 전쟁터를 바꿔 진격하기로 마음 먹은 것이다.


 


 

결과적으로 본진이 비었다

 

아니, 아직 그 결과는 모르지만 이대로 가면 정말 본진이 빈 모습이 될지도 모르겠다. 4인치급 스마트폰, 즉 한손으로 쉽게 사용이 가능한 그야말로 팜사이즈의 스마트폰에서 아이폰도 좀 거리가 생겼기 때문이다.

 

물론 이번에 4.7인치로 나온 아이폰6가 폭을 좁히면서 최대한 핸디하게 만들었다고는 하지만 아이폰5 시리즈의 컴팩트함과는 분명 차이가 있다.

 

자, 4인치 크기, 한손으로 슥슥 쓸 수 있는 크기에서 강력한 녀석이 집을 나갔다.

이바닥 과거 왕좌이던 블랙베리도 이젠 없고 아이폰마저 이렇게 더이상 4인치급의 플래그십을 안보여주는 모습을 취하니, 한손에 쏙 들어오는 녀석을 선호했던 사용자들이 길을 잃게 생겼다

 

이렇게 잠시 황망한 사이... 안드로이드쪽의 본진 급습이 충분히 예상된다

그동안 4인치급 컴팩트한 쪽에는 마이너 버전만을 내던 삼성, LG, 소니 등이 노선을 바꿔 제대로 된 작은 녀석을 하나 낸다면? 갤럭시S5 나 LG G3 같은 녀석이 스펙을 유지 혹은 더 강력한 녀석으로 4인치급을 낸다면 말이다.

애플 브랜드 선호만으로는 그 시장 사용자들을 지킬 수 없을 것이다. 적어도 팜사이즈 휴대폰을 선호하던 층의 40% 이상은 넘어가지 않을까?

 

삼성과 LG에겐 기회일 이 4인치 시장,

본진 털리는 걸 막기 위해 '아이폰 미니' 를 따로 준비하고 있는 건 아닌지 궁금하다

 

  

 



  1. M/D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bruce ✈ M/D

      네. 알겠습니다 ^^

  2. BlogIcon 최고이삼 M/D Reply

    많은 관심이 가는 내용이네요.
    저또한 궁금하기도 하구요.
    좋은내용 고맙습니다. 잘보고 가요.

    • BlogIcon bruce ✈ M/D

      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