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Camera & AV

전천후 커넥티드 카메라, EOS M3의 활용법 (캐논 M3 리뷰)





Connected 시대, 그리고 스마트폰이라는 녀석의 진화와 더불어 휴대용 카메라에도 기대하는 기능들이 다양해지기 마련이다.

카메라 진화의 연속선상에 있는 그런 기능적 진화도 있지만 카메라만 존재했다면 기대하지 않을만한 기능들도 원하게 되었다. 그런 기능적 진화 측면과 스마트 시대에 적합한 진화 측면을 봤을 때 2가지 측면을 모두 고려한 것이 전천후 커넥티드 (Connected) 카메라라고 볼 수 있을 것이고 최근 등장하는 카메라들은 그런 부분들을 가장 큰 경쟁력 중 하나로 꼽고 있다.

 

캐논 EOS M3도 그런 면에서 보면 전천후 커넥티드 카메라로 불릴 수 있을만큼 다양한 측면의 진화 형태를 띄고 있다.

그런 진화된 모습에 따라 어떻게 EOS M3를 활용하게 되는지 한번 보자.

 

 

 

 

180도 회전이 가능한 액정의 궁극적 진화

 

광학식 뷰파인더를 보며 촬영하던 필름카메라의 촬영 자세는 이제 이목을 집중시키는 특이한 자세가 되고 말았다. LCD 화면을 보며 촬영하는 것이 대세가 되고 전자식 뷰파인더를 탐탁지 않게 생각하던 사람들도 (필자 포함) 이제 화면을 보며 촬영하는게 더 자연스러워졌다. 어쨌든 사람들이 더 편하게 느끼는 쪽으로 변화되었으니 이것도 진화이다.

 

촬영하는 타겟에 따라 편한 파지와 자세가 달라지기에 뷰파인더의 구조는 중요하다. 특히 LCD를 보고 촬영할 때는 눈과 거리가 멀어지기에 더더욱 그렇다. 그런 이유로 최근 디지털카메라들의 LCD 구조는 끊임없이 진화해왔고 캐논 M3에 달린 액정은 그간의 대부분 니즈를 해결하는 형태를 가지고 있다고 하겠다.

 

위 사진과 같은 힌지 구조로 자유로운 로우 앵글을 커버함은 물론 하이 앵글까지 커버한다.

과거 앵글파인더를 가지고 끙끙댔던 때를 생각하면 새삼 세상 좋아졌음을 느끼는 순간이다.

 

 

 

 

캐논 M3의 LCD는 그러면서 터치도 지원한다. 피사체 포커싱을 비롯해 각종 기능 제어도 터치로 가능하다. (물론 전혀 터치를 않고도 모든 동작이 가능하도록 하드 버튼과 다이얼들이 배치되어 있다)

 

터치가 지원되는 액정들이 가끔 화질이 안좋을 때가 있는데 M3의 액정은 그런 걱정도 덜어냈다. 촬영해보는 동안 액정의 화질에 대해서도 아무런 문제를 느끼지 못했으니... 104만 화소를 가진 액정은 화질도 괜찮은 편이었고 무엇보다도 밝은 대낮에도 촬영에 불편함을 주지 않았다. LCD를 채용한 일부 스마트폰의 경우 화창한 대낮에 셀카를 찍으려다보면 화면이 잘 안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이 녀석은 그렇지 않았다.

 

 

 

 

by Canon EOS M3

 

 

 

 

 

by Canon EOS M3

 

 

뷰파인더만 가지고 이런 로우앵글을 찍는 건 꽤 까다롭기 때문에 과감히 무릎을 땅에 대거나, 아니면 그런 귀찮음때문에 촬영을 안해버리곤 하는데, 그럴 때도 사진을 건질 수 있다는 점이 가치라 하겠다

 

 

그렇게 갖고싶던 셀카 액정

 

실제로 갖고 싶었다.

눈치 보느라 셀카를 많이 찍진 않지만 그건 용의를 참아왔던 것이고... 또한 같이 사는 여인의 셀카 욕구는 국내 최고라 해도 과언이 아니기에...

 

 

 

 

그동안 셀카 액정이 이렇게 돌아가는 카메라를 제대로 써보진 않았다. 액정이 틸트되더라도 뒷면에서만 까딱되는게 전부였고 완전히 위로 이렇게 접혀져 올라가는 카메라는 전시회에서 만져보거나 다른 사람의 것을 잠시 써보면서 침을 흘린게 다였다.

 

셀카를 찍는데 이렇게 액정이 회전되는 것과 아닌 것의 차이는 생각보다 크다.

단순히 화면을 볼 수 있느냐, 그래서 표정이나 화각을 잘 잡을 수 있느냐의 차이도 차이지만, 그것보다는 같은 공간에 있는 사람끼리 훨씬 더 친해지는 계기가 된다는 점이다. 이게 없으면 같이 찍을 생각을 좀처럼 안하게 되는데 180도 회전 액정이 있음으로 해서 셀카 씬을 만들어낸다. 옆에 있는 사람도 그냥 카메라만 들이대고 찍자면 어색해하는데, 화면이 보이면서 들이대면 이내 이쁜 표정으로 같이 앵글에 들어와준다.

 

이런 모멘트들을 여행에서 만들어내면 그 또한 특별한 추억이 되서 좋다.

 

 

 

by Canon EOS M3

 

이런 경험을 하고 나면 여행이든 파티든,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될 순간에 이 카메라를 들고 가게 된다. 그런 의미에서 캐논 EOS M3 는 좀 더 주인장의 손에 쥐어질 확률이 높은 카메라다.

 

자주 쓰게 되는 카메라, 그게 좋은거 아니겠나?

 

 

커넥티드 카메라, NFC와 WiFi 가 주는 특별한 경험

 

EOS M3에는 와이파이 공유 기능과 함께 NFC가 탑재되어 있다. 최근에 나오는 카메라들이 이런 시도들을 하고 있지만 초기라 이를 활용하는 경험들은 아직 많지 않은 것 같다.

 

 

 

 

EOS M3 하단에 있는 이 NFC 로고... 이 곳에 NFC가 가능한 스마트폰을 가져다 대면 스마트폰이 반응하면서 커넥티드 카메라로서의 진가가 드러난다.

 

일단 스마트폰에 EOS Remote 라는 앱이 깔려있지 않다면 연동을 필요한 이 앱을 설치할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다. 아래 캡처처럼 캐논의 EOS Remote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EOS M3와 연동시킬 준비는 끝난다.

 

스마트폰과 카메라를 무선으로 연결하는 이유는 쉽게 말해 두가지,

1. 카메라에서 촬영된 사진을 바로 스마트폰으로 가져와 이것저것 장난치기 위함이고

2. 카메라는 멀리 둔 채 스마트폰 화면을 보면서 원격 촬영을 하기 위해서 이다. 

 

 

 

 

오른쪽 사진처럼 EOS M3 에서 찍은 사진들을 간단하게 휴대폰으로 가져왔다.

현지에서 함께 M3 카메라로 사진찍은 사람들에게 바로바로 카카오톡으로 보내줄 수도 있고 페이스북에 올릴 수도 있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들과는 화질이 워낙 다르기에 받는 사람도 좋아한다. 분명 카메라로 찍었는데 바로 카카오톡으로 보내주니 놀라기도 하고, 이런 경험들은 빠르게 공유하는 게 좋아서 여러모로 흡족하다.

 

또 다른 커넥티드 씬은 촬영 부분에서 나온다.

 

 

 

스마트폰과 EOS M3의 무선 연결 과정

 

처음 연결을 할 때는 다소 연결에 시간이 걸리는 점이 아쉬운 부분이다. 시간이 생명인 촬영씬에 있어 좀 더 빠르게 연결되길 바래본다.

 

암튼 위에서 말한 사진 공유 외에, 스마트폰을 뷰파인더로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이 된다. EOS Remote 앱에서 원격 촬영 기능을 선택하면 이제 카메라를 원격에서 조작이 가능해진다.

 

 

 

이렇게 카메라는 놔두고 스마트폰을 통해 카메라에서 보이는 화면을 보며 촬영을 할 수 있는 것이다.

AF 포커싱은 물론 기본적인 모드별 세부 조정도 가능하다. 즉 조리개나 셔터스피드 등등...

 

이렇게 원격으로 촬영하는 부분도 의외로 쓰임새가 많다.

원격 셀카를 찍는 개념으로, 카메라는 손닿는 거리보다 더 멀리 두고, 친구들과 다 같이 셀카를 찍는 것이다. 타이머를 이용해도 되지만 화면에 다들 들어와있는지를 이렇게 화면으로 확인하며 찍을 수 있다.

또한 삼각대에다 카메라를 올려두고 동물이나 아기를 찍을 때... 너무 가까이 가면 원하는 장면 연출이 잘 안될 때가 있다. 동물이 사람을 경계하거나 해서 말이다. 그럴 때 이런 앱이 리모콘 역할을 하니 좋다.

 

몰래 카메라로도 쓸 수 있음은 물론이다 ^^

 

 

 

 

전천후 커넥티드 카메라, EOS M3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매우 다양하며, 그만큼의 쓰임새를 이끌어내느냐는 각 개인에 달려있다.

그냥 예전 카메라를 쓰던 습관대로만 쓰면 이런 다양한 전천후 기능을 활용하지 못할 수 있다. 처음에는 어색하지만 자꾸 새로운 시도들을 해봐야 한다.

 

전자식 뷰파인더나 LCD를 보며 촬영하는 것이 어느덧 익숙해졌듯이, 이런 새로운 활용법들을 익혀보다 보면 어느새 전천후 촬영가가 되어 있을 것이다.

그 가치는 제법 크기에 이런 기능들을 쓰는 재미에 탐닉해보는 것도 흥미로운 경험일 것이다.

 

 

 

본 포스팅은 EOS M3 제품 홍보를 위해 제품을 제공받아 체험을 바탕으로 솔직하게 작성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