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IT Column

SSD가 전부가 아니다, 치열한 기업 스토리지 시장에서의 IBM 올플래시 스토리지가 갖는 의미





HDD를 SSD로 바꾼 것만 해도 필자는 그 횟수가 제법 된다.

하드디스크를 그런 플래시 메모리 기반 스토리지로 바꿔가는 것은 과거에는 꽤 비싼 비용때문에 망설였지만 지금은 그 간극이 매우 줄어들었고, 장기적인 입장에서 보면 오히려 비용을 줄여주는 역할도 한다.


그렇기에 이런 움직임은 비단 개인 시장에서뿐 아니라 기업용 스토리지 시장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일명 올 플래시 스토리지 (All Flash Storage) 열풍. 수많은 데이터를 처리하고 I/O가 빈번히 일어나는 기업용 스토리지에서도 플래시 기반 저장매체를 하드디스크 대신 채용하는 움직임이 크게 일고 있는 것이다.


출처 : 위키본 리포트 2014


Wikibon 의 리포트를 보면, 4년간 발생할 전체 비용 (TCO) 입장에서 오히려 하드디스크보다 플래시 스토리지를 채용하는 것이 더 저렴하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지금 당장에야 하드디스크가 초기 구매 비용이 좀 더 저렴할 수 있지만 성능과 내구성 등에 한계를 드러낼 수 있기에 결국 들어가는 비용은 하드디스크쪽이 더 높게 나타난다는 것이다.


성능은 물론 이런 TCO 비용 입장에서도 플래시 스토리지의 향후 전망은 매우 높다. 앞다투어 기업들이 스토리지를 하드디스크에서 낸드 플래시 기반 플래시 스토리지쪽으로 선회하고 있는 것이 이런 이유에서다.



그런데 이런 하드디스크가 아닌 플래시 기반 스토리지라고 해서 다 비슷한 퀄리티가 아니다. 개인용 PC에서처럼 그냥 SSD만 적용했다고 능사가 아니라는 거다. 기업용 스토리지에서는 일반적으로 mass로 파는 그런 상용 SSD를 사용하는 것과 기업 용도에 맞게 맞춤형으로 제작한 플래시 스토리지를 사용하는 것에 차이가 난다.


기업용 플래시 스토리지 시장에서 수위를 다투는 IBM에서 내세우는 특징이 이 부분이다.


IBM FlashSystem V9000

 

IBM이 최근에 내놓은 FlashSystem V9000 시스템은 현존 가장 빠른 수준의 플래시 스토리지 시스템이다. 일반적으로 판매하는 저가형 SSD를 쓰는 것이 아니라 IBM이 별도로 설계한 맞춤형 아키텍처로 이루어져 있다. 


IBM MicroLatency Module 이라는 것인데 저가 SSD를 사용하는 일부 다른 플래시 스토리지들과 달리 성능과 안정성 측면에서 제법 차이를 낸다. SSD를 사용하는 일반 스토리지의 경우 주로 데이터 관리를 소프트웨어 Layer 에서 처리하는 관계로 응답속도가 다소 느리고 비용을 줄이기 위해 저가형 SSD를 사용하다보니 안정성 측면에서도 이슈가 있을 수 있다. 그와 달리 MicroLatency Module 이라는 아키텍처를 직접 설계한 IBM의 시스템은 플래시칩에 최적화된 하드웨어 레이어로 관리하며 응답속도나 이중화 등으로 인한 안정성을 보다 확보할 수 있게 설계되어 있다.





 

기업에서 요구하는 솔루션에 맞게 가상화나 세부 기능을 맞춤형으로 설계한 것에서 오는 장점은 눈에 띄게 드러난다.

마이크로 초단위의 응답시간을 제공하며 스냅샷이나 클론, 압축 등 기업형 스토리지에서 필요로 하는 세부 기능도 가능해진다. 그리고 그러한 시스템과 함께 할 외부 스토리지 시스템까지 같이 중앙에서 관리할 수 있는 통합형 관리 인터페이스도 제공하여 기업내 운영부서에서의 핸들링도 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FlashSystem V9000은 내부가 가지고 있던 레거시 시스템에까지 확장 가능한 압축이나 백업, 재해 복구 기능을 가지고 있어 담당자들로부터도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고 하는데, 그러면서도 기존의 동급 시스템보다 비싸지 않다는 장점이 있다. 큰 비용 지출 없이 기존 레거시 시스템을 같이 관리하면서 시스템간 데이터 이동과 관리를 원활하게 하기 때문에 전면 교체로 인한 고비용 지출을 막을 수 있다.


IBM은 최근 다양한 고객사를 확보하며 올 플래시 스토리지 시장에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는데, 국내에서는 롯데카드, 대교, CJ오쇼핑 등 대기업부터 국내 대형 병원까지 다양한 곳에서 IBM FlashSystem을 도입하고 있다고 한다.


고객사 중 하나인 롯데카드는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함께 온라인 쇼핑 수요가 큰 폭으로 늘어나며 국내 모바일 결제 규모가 급증함에 따라 모바일 핀테크에 주목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에 따라 온라인, 모바일 거래 확장을 위한 IBM FlashSystem 도입을 결정했는데, 그 결과 모바일 앱카드 실제 사용률이 전년대비 8배나 증가했음에도 데이터 처리 성능은 오히려 20%나 개선됐다고 한다.


국내 대형 병원들도 IBM FlashSystem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는데, 최근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전자의무기록(EMR)과 처방전달시스템(OCS) 등 의료분야의 정보통신 기술 환경이 발전함에 따라 취급하는 데이터의 양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창원 경상대학교병원, 부산성모병원, 메리놀병원, 가천길병원 등 국내 대형 병원들은 IBM의 파워시스템과 올 플래시 스토리지를 구축 하였고, 그로 인해 수준 높은 진료서비스와 함께 안정적인 서비스가 가능해졌다고 한다.


이런 장점들에 힘입은 것인지 IBM은 가트너가 선정한 올플래시 스토리지 시장에서 판매 1위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금융이나 모바일, 헬스케어, 교육 시장 등 다양한 기업들에 시스템을 공급하며 레퍼런스를 확장하고 있는데 치열한 스토리지 시장에서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아키텍처링에 의한 효율화나 편의성 제고로 차별화를 가져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IBM의 FlashSystem 을 무료로 쉽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있으니 기업 담당자분들은 활용해도 좋겠다.

IBM의 찾아가는 세미나 및 데모 센터 바로 가기 >




 

이 포스팅은 한국 IBM 소프트웨어의 의뢰로 원고료를 받고 작성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