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Gadgets & Stuffs

3.5대의 기기가 하나로, kt가 디자인한 폰마우스





사실 몇개의 기기들을 하나로 통합한 그런 합체형(?) 기기들을 그리 좋아하진 않는다.

다른 이유는 아니고, 못생겼기 때문이다.


따로따로 써야 했던 기능들을 이것도 되고 저것도 되도록 하나의 기기에서 다 되는 걸 왜 마다하지 않겠는가

다만 보통 그런 시도를 했던 기기들이 정말 기계가 합체된 듯한 포스를 풍겨왔기에

기대를 했다가... 음... 이렇게 생긴 걸 꼭 써야해? 라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또 하나의 괴랄한 작품이 되진 않을까 걱정했다.

kt가 폰마우스라는 재밌는 녀석을 내놨다는 소식에...


쉽게 말해 마우스와 보조배터리가 합쳐진 녀석인데

컨셉만 들으면, 그래, 충분히 나올만한 기획 컨셉이네! 라고 박수를 칠만 한데

영 불안했다.


드디어 내 손에 온 폰마우스...






기능보다도 첫느낌이 궁금했다


제법 맛깔나는 포장때문에 좀 마음이 누그러진 탓일까?

포장을 벗기면서 꺼낸 녀석의 첫느낌은 그래도 다행이다 싶었다.


이 정도 디자인이면 쓸만 하다는 생각.

오히려 개인적으로는 크기가 조금 더 컸으면 하는 바램인데 좀 컴팩트하면서 귀여운 쪽에 속한다





살짝 Wall E에 나오는 이브 느낌도 난다


가볍게 가지고 다닐 수 있겠다 싶으니 기능을 봐야지

제목에 3대도 아니고 4대도 아니고 3.5대의 기기가 합쳐졌다고 표현을 했는데...


써보면서 그래도 기특하다는 생각이 든다.


자 이 kt 폰마우스가 어떤 것들이 합쳐진 기기냐면


1. 유선 마우스

2. 무선 마우스

3. 동글 없이도 쓰는 블루투스 마우스

4. 보조 배터리


이렇게 인데 2,3번을 합쳐서 1.5대로 계산했다 ^^






오브젝트 크기를 좀 더 키워도 괜찮겠다 싶은게

사이즈에서 좀 아쉬움이 보여서 그렇다


사이즈로 인해 남자인 내가 마우스로 쓰기엔 약간 작아서 그립감이 좀 아쉽고

보다시피 보조 배터리로서의 용량이 1,800mAh인게 아쉽다


약간 더 무거워지더라도 좀 키워서 그립감도 늘리고 배터리 용량도 늘어났음 하는데

아마 내부에서 프로토타이핑 해보고 결정했을 듯 싶다.

그렇게 만들었다면 또 여성분들 같은 경우 크고 무겁다고 하실 수도 있으니...

 



암튼 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서피스 프로3를 쓰면서 마우스를 잘 안쓰지만 가끔 강의자료 작업할 때는 마우스가 간절할 때가 있는데

그 정도를 커버하면서 보조배터리도 따로 무겁게 안가지고 다니게 한다.


기특한 녀석...


저렇게 유선 마우스로 쓰고 있으면 충전은 저절로 되서 편하다





동글이 끼워서 쓸 수도 있고

안끼워도 블루투스 마우스가 되니 좋다.






가방을 더욱 가볍게 해준 녀석

조만간 떠날 스웨덴에도 데려가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1 ]  ...  [ 86 ]  [ 87 ]  [ 88 ]  [ 89 ]  [ 90 ]  [ 91 ]  [ 92 ]  [ 93 ]  [ 94 ]  ...  [ 218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