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mart Phones

아이폰7용 강화유리, 아쿠바(ACUVA) 리얼 3D로 바꿔보니...





전에는 즐겨쓰지 않던 휴대폰용 강화유리, 이번 아이폰7부터 사용해보고 있다.

확실히 액정필름과는 차이가 나는 만족감을 전해준다. 2개를 모두 사용해본 사람은 누구나 느낄테지만 그냥 붙어있는 스티커 느낌의 액정필름과, 좀 더 휴대폰과 일체감을 전달해주는 강화유리와의 체감적 차이는 좀 있다.


현재 사용중인 아이폰7의 강화유리를 바꿔봤다.

바로 이 녀석으로...





아쿠바 리얼3D 강화유리

코닝사의 글래스를 사용하는 제품으로 온라인에서 보니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제품이었다.


기존에 붙어 있던 강화유리가, 배송되오면서부터 좀 결함이 있던 유리가 와서 한쪽 귀퉁이가 들뜬 채 계속 사용했는데, 그러다보니 사용할 때마다 마치 눈 안에 이물질이 하나 들어있는 것처럼 영 신경쓰이고 좋지 않았다. 그래서 이 아쿠바 제품으로 교체했다.





아쿠바 리얼3D 강화유리의 특징이라면 말 그대로 3D 곡면을 잘 살리고 있다는 점이다.

기존에 쓰던 강화유리가 전면의 일부분만 덮는 평면 유리였다면 위 사진에서 보듯 아이폰7의 곡면 엣지부분까지 덮게 되는, 그런 3D 컷팅이 되어 있는 것이다.


거기에 비커스 경도 9H 수준의 글래스로 스크래치에 강하며 지문도 잘 티가 안난다고 되어 있다.

행여나 깨지는 경우 비산을 최소화하고 있고 독특한 실리콘 적용으로 접착도 쉽게 된다.


얼핏 봐도 기존에 쓰던 보급형 강화유리와는 제법 차이가 느껴진다.





포장을 벗기고 장착을 시도해봤다.

이때 만큼은 아주 신성해진다. 보호필름 작업을 할 때마다 거의 100% 실패했었기 때문에 항상 누군가에게 부탁하곤 했었는데, 이번 강화유리만큼은 혼자 시도해봤다.


매우 떨면서...





아쿠바 리얼3D 강화유리의 구성품은 위와 같다.

강화유리 본체 외에, 가이드 스티커와 먼지제거 스티커, 기포제거 도구, 알콜 클리너, 그리고 극세사 천...


노란 녀석은 구성품들이 패키지 내에 잘 고정되어 있도록 접착제가 발라져있는데 여기에 아이폰7을 놓고 작업을 했더니 편했다. 그런 용도로 있는 건지 모르겠지만 저기를 이용해서 기존에 붙어있던 강화유리도 떼고, 아이폰 본체도 고정하고 ^^

 




아이폰 본체를 깨끗이 하고는 아쿠바 리얼3D 필름을 꺼내봤다.

영롱하게 빛나는 녀석. 확실히 고급스럽다.


마치 아이폰10 정도 나왔을 때를 예상케하는 얇기로 아주 잘 빠진 모습이다. 

심혈을 기울여서 장착식을 거행했다.



확실히 강화유리가 보호필름보다 장착이 쉽다. 먼지나 기포가 들어갈 여지가 적고 휴대폰 라인에 맞추기가 좀 더 용이했다.

기포가 좀 들어가긴 했지만 열심히 밀어내니 다 빠져나갔다.






결과는 성공!


저렇게 아이폰7 홈버튼 아래쪽까지 다 덮게 만드는 3D 강화유리라 장착도 편했다.





악세서리인지 본체인지 분간이 잘 안가는 이 일체감.

핏감이 상당하다.


이런 강화유리를 처음 써보는 필자에겐 이제 보호필름을 안 쓸 것 같은 느낌을 전해준다.

엣지부분까지 감싸주니 그냥 봐서는 뭐가 붙어있는 느낌이 안든다. 


저렇게 끝까지 덮지 않는 일반 보급형 강화유리는 경계선이 다 드러나기에 거기에 먼지들이 끼면서 항상 그런 모습을 보게 만드는데 이녀석은 그렇지 않은 점이 제일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실제로 지문 티도 훨씬 덜 난다.





엣지 부분 끝까지 덮기 때문에 혹시나 케이스 씌우는데 영향이 있을까 싶었는데, 위 사진처럼 케이스를 씌우는 데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


투과성과 터치 민감도 또한 좋아서 별로 나무랄 데가 없는 강화유리다.

아쿠바 리얼3D 강화유리. 값은 좀 나가지만 그만큼 값어치를 하는 녀석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