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Gadgets & Stuffs

기어S3 LTE (프론티어), 실제 사용해 본 소감 (아이폰과 연결 포함)





기어... 오랜만에 써본다.

지금까지 삼성이 만든 웨어러블 중 최고는 기어핏이라 생각해왔다. 물론 기능만 보면 다른 최신 기종들이 차고 넘치지만 꼭 필요한 것들만 알차게, 그리고 '웨어러블답게' 담았다고 생각하는 녀석이 기어핏이라는 생각을 해 왔다.


사실 여전히 이런 웨어러블들은 스마트폰에 기생하는 위성 기기로서의 한계를 벗어날 수 없다고 본다. 화면 사이즈에서부터 조작 인터페이스 등 모든 것이 메인 기기로 작동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기에 이쪽에 점점 더 기능들이 추가되고 헤비해지는 것을 그다지 탐탁지 않게 생각해왔다. 그래봤자 라고 생각해왔으니...


그래서인지 이번에 받아든 기어S3도 새로운 경험에 대한 기대와 동시에 조금은 부담스러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부분도 있었다.




이번엔 얼마나 많은 기능을 '혁신'이라는 부담때문에 때려(?) 넣었을까?


그런 '부담스러움'은 이 녀석 기어S3 프론티어를 받아든 첫날 다소 누그러진 것을 인정해야겠다. 

의외로 아날로그스러움을 발견해서일까?

전작보다도 좀 더 시계스러운 모습으로 다가온 녀석의 첫느낌은 나쁘지 않았다.


한켠에는 여전히 시계보다는 좀 '과한' 손목착용형 IT가젯의 부담이 있었지만 직접 이 녀석을 손으로 만지게 된 첫 날, 그런 느낌은 약간 뒤로 미루게 되고 그 미룬 자리를 '호기심'이 살짝 들어와 채운다.


마감은 확실히 수준급이다. 중국산 스마트워치들과 너무 대비되는 마감을 보여준다.

남자가 딱 수용할 수 있을 정도의 묵직함을 가지고 있으면서 베젤은 여유있게 돌아가는 조화감이 나쁘지 않다.

우레탄(?) 스트랩도 카시오 지샥의 그것보다 느낌이 좋다.



기어S3 와 애플워치의 비교


확실히 크긴 크다.

흔히 말하는 '방간' (방패간지). 얇은 손목을 가진 남자라면 좀 커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다행히 필자 손목에는 겨우 어울리는 수준을 보여준다.

아마 이 기어S3의 크기때문에 선택을 안하는 사람도 생길 것 같은데 (확실히 여자들은 착용 못하는 수준이다) 반면 큼지막한 시계를 좋아하는 사람은 애플워치든 뭐든 이 기어S3 외에는 별로 선택지가 없을 수도 있겠다 싶다.



기어S2 와 기어S3 비교


전작인 기어S2와 비교해도 많이 커진 모습

다행인 것은 착용하고 나면 별로 묵직함은 안느껴진다. 무게 걱정은 안해도 된다는 이야기다.


확실히 크기 때문에 디자인 느낌은 좀 더 좋은 쪽으로 커졌다. 워치 페이스들도 보다 폼나는 녀석들이 많아지게 되었고 외부 베젤의 디자인도 전작보다 더 좋아졌다.


스마트워치들이 시계스러운 느낌이 별로 없다는 그런 디자인 이슈로 별로 선호하지 않았는데 이 기어S3 의 느낌은 그런 면에서 많이 양호해졌다. 


하나 아쉽다면 두께가 좀 과하다는 점이다. 조금만 더 얇아질 수 있다면 좋겠다. (물론 배터리가 이슈일 것이다)




배터리는 충전 없이 이틀 정도는 어려움 없이 사용했다.

뭐 이걸로 스피커 통화를 하는 등 그런 헤비한 사용은 많지 않아서일 수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배터리 체력 또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7과 연결해서 사용했다가 안드로이드폰으로 바꿔서 사용하니 호환 앱들이 늘어나 확실히 더 만지작거리게 되긴 한다.

이 녀석을 쓰는 재미를 느끼려면 확실히 안드로이드폰이 좋다. 갤럭시가 아니어도 상관없다. 

곧 기어S3 for iOS 앱이 공개되겠지만 아직은 아닌 상태라 다양한 워치 페이스를 다운받는 그런 앱도 안드로이드만 가능했다.


아, 참고로 아이폰과는 현재 저 앱을 다른 경로로 구하지 않는 한 단순 블루투스 연결로만 사용할 수 있다. 그 경우 통화 연계 정도만 가능하다.

 



안드로이드폰으로 연결해 사용하면 그 쓰임새가 대폭 늘어난다.

각종 앱들이 지원되기도 하지만 '원넘버' 서비스라는 게 가능해진다.


필자가 테스트한 이 기어S3 프론티어 모델은 LTE형 모델로 유심이 들어가 단독 폰처럼 사용가능하다. 그런데 이렇게 따로 번호가 있지만 '원넘버' 서비스를 통해 내 휴대폰과 동일한 번호처럼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운동하러 갈 때나 잠시 자리를 뜰 때, 휴대폰을 놓고 다녀도 된다.


자전거 타고 운동 나갈 때 항상 귀찮았던 게 휴대폰까지 챙기는 것이었는데 그걸 해결해준다는 건 반가운 부분이다.


그리고 디스플레이 자체도 커졌기 때문에 검색을 통해, 혹은 웹브라우징을 하게 되었을 때 정보를 제법 볼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OLED가 주는 깨끗한 디스플레이와 컬러감도 과거에 있던 그런 어색함을 많이 경감시켜준다.




디자인 완성도가 많이 올라오다보니 워치 페이스 바꾸는 재미도 더 쏠쏠해졌다.

(기본 탑재된 워치 페이스 외에 추가로 다운로드 받는 건 안드로이드폰을 통해서 가능)


Mr. Time Maker 라는 앱을 사용했는데 사용자들이 만들어내는 워치 페이스들이 상당히 다양해서 오후 한나절 잘 가지고 놀꺼리가 된다. 파텍필립이나 롤렉스 워치 페이스도 물론 오리지널 냄새도 안나는 녀석들이지만 피식 거리며 고르는 재미를 준다. 이렇게 놀다가 몇개로 정착하겠지만 매일 패션 컨셉에 맞게 바꿔 다니게 하는 이런 기능은 스마트워치가 가진 차별점 중 하나는 분명하다.


기존에 그걸 그냥 머리로만 인정했다면 지금은 그 재미까지 실로 느끼게 했다. 


그런 부분을 포함해 사용자경험 (UX) 부분도 많이 진화했다. 기능의 과함은 분명 있었지만 그 안에서 크게 불편하지 않은 인터페이스가 '적응할만 하겠다'라는 생각을 갖게 한다.




의외로 이 녀석을 쓰면서 가장 쏠쏠했던 기능은 'S보이스'였다.

S보이스 인식력 많이 좋아졌다는 걸 확인했다. 전보다 짜증나는 일이 눈에 띄게 줄었다. 그만큼 한국어 인식 능력이 빠르게 올라왔다는 이야기다.


이 녀석한테 알람을 설정시키고 정보 검색을 시키는 것이 제법 원활해지다보니 점차 손목 위 가젯으로서의 새로운 가치 또한 자리 잡아가는 기분이다.



스마트워치를 원하고 있다면 솔직히 두께 빼고는 빠지는 부분이 좀처럼 없는 녀석이다. 

기어S3 for iOS 앱을 사용하면 아이폰에서도 카카오톡 알림이며 이런 것들이 다 잘 지원되니 굳이 다른 스마트워치를 선택할 필요가 있겠나 싶다.


디자인은 물론 개인 취향이다. 

하지만 만약에 필자가 정말 스마트워치 하나를 사고 싶은 생각이 지금 생겼다면, 그래서 여러모로 평가 기준표를 만들어 점수를 매겼다면 이 녀석이 랭크 맨 위에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해 보게 된다. 그만큼 여러모로 균형이 잘 잡혔다고 본다.


기어S3 LTE 버전의 할부원금 등 판매 요건 등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http://shop.olleh.com/display/olhsPlan.do?plnDispNo=532&cmpid=Shop_Event_GearS3frontier_Int_ShopMain_MainBn_16111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1 ]  ...  [ 13 ]  [ 14 ]  [ 15 ]  [ 16 ]  [ 17 ]  [ 18 ]  [ 19 ]  [ 20 ]  [ 21 ]  ...  [ 217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