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Computers

애플 맥북프로 2016 15인치 터치바 모델 개봉기 및 겉핥기






올것이 왔다. 큰일 났다.

맥북프로가 생겼어요, 어떡하지?


맥북프로답지 않은 불친절함으로 영 찝찝했던 녀석인데 결국 함께 하게 되었다.

애플 맥북프로 2016 터치바 모델, 15인치 모델이다


뭐, 일단 까봐야지





색상은 스페이스 그레이를 선택

지금까지 맥북을 쓰면서 접하지 않았던 색상이다. 맥북프로에선 특히...


적당히 눌러주면서 절제된 미에 적합한 컬러이다.

실물이 훨씬 좋은 컬러가 스페이스 그레이다.


늘 맥북다운 그런 포장...





애플은 확실히 지기구조의 달인이다.

종이로 만드는 이 포장기술은 현존 최고인 것 같다. 누가 기획하는지 궁금할 뿐...


부속물들을 종이만으로 타이트하게 고정하면서도 

환경보호와 가벼움을 동시에 가져가는...


탁월한 녀석들같으니






이게 이 가격의 패키징 맞나 싶을 정도로 심플하다


보이는게 전부다


다른 거 아무것도 안준다. 심지어 연장케이블 조차...



설레는 기분을 나만 느낄 수 없어

살포시 비닐을 벗기는 부분부터 영상으로 담았다.








트랙패드를 보는 순간 가슴이 뻥 뚫린다

윈도우 노트북에서 꺼두기 바빴던 터치패드의 야속함까지 한방에 날려버리는 녀석


트랙패드를 만지면서 비로소 맥북으로의 귀환을 느낀다


마우스도 이제 집어던진다.






15인치라 혹시 너무 크지 않을까, 무겁지 않을까 했던 걱정

괜찮다.

충분히 타협 가능한 무게와 크기이다.


뭐 이정도만 해도 아시아를 벗어나면 초경량 랩탑일테니...


가방에 넣어보니 충분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야속한 부분...


급할 때는 usb 드라이브조차 끼울 수 없다


이게 프로라인이냐 쿡?





종이의 달인이자 알루미늄의 장인이니 일단 참아본다.


그래도 악세서리에 출혈이 생기는 순간 폭발할 것이 예상된다.






가끔 힘들거나 스트레스 받을 때 쓰다듬을 곳이다.


이런 변태스러운 힐링에 최적인 녀석

슬그머니 들어오는 전기의 지릿함 역시 힐링을 준다 -_-;






애플 맥북프로 터치바 모델, 15인치 녀석과 앞으로 함께 한다.


터치바는 사진으로 봤을 때 갸우뚱 했는데, 이 녀석을 받아든 당일 바로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그런 다양한 이야기는 앞으로 후기로 만나보기로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1 ]  [ 2 ]  [ 3 ]  [ 4 ]  [ 5 ]  [ 6 ]  [ 7 ]  [ 8 ]  [ 9 ]  [ 10 ]  [ ··· ]  [ 23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