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Camera & AV

완전 무선 이어폰의 디자인을 따진다면, 디어이어 dear.ear 오벌(OVAL)





무선 이어폰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냥 블루투스 이어폰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선이 아예 없는, 완전 무선 스테레오 이어폰


애플 에어팟처럼 이상하게 생긴 녀석들도 있고

제조사마다 조금씩 다른, 그러면서도 대동소이해 보이는 녀석들이 쏟아져 나온다.


뭔가 보청기 같기도 해서 처음에 거부감도 있었지만

완전 무선의 편리함은 분명 장점도 있기에 기웃거리게 된다.




오늘 소개할 녀석은 뉴질랜드에서 온 디어이어 (dearear) OVAL 제품이다.

오밸? 오벌? 한글은 멋대로 읽어도 좋다


뉴질랜드의 이어폰? 생소하다

필자도 처음 듣는 브랜드, 하지만 아주 미니멀한 디자인 덕에 단번에 눈에 들어오긴 한다.


티파니를 2초간 생각나게 하는 패키지 색상

기대를 갖고 열어본다.





필자가 선택한 색상은 블랙

귀지의 압박이 느껴지겠지만 화이트 톤 이어폰이 많다보니 블랙을 택해봤다


한쌍의 디어이어 오벌과 함께 깔맞춤한 충전 케이스가 보인다. 





첫 눈에도 디자인은 제법 잘 뽑았다는 생각이 든다

케이스에 있는 골드톤 덮개의 재질이 좀 가벼워 아쉬웠지만 색상 조합 자체는 괜찮다고 본다.







디어이어 OVAL


골드 색상은 거의 황동에 가까운 진한 색이다.

유광과 무광이 한데 어우러진... 무광 부분은 버튼이다.


손 지문이 많이 묻는 부분이 무광이라 다행이고

그런 배려때문에 택해진 투톤의 골드도 제법 괜찮다





구성품은 이렇게 들어있다.


충전케이스 충전은 일반 마이크로5핀이 사용된다.





버튼 설명 및 페어링 하는 방법은 설명서를 봐야 하는데

한글 설명서가 포함되어 있어서 다행이다


왼쪽을 먼저 페어링하고 그 왼쪽과 오른쪽이 연결되는 식이다.

다른 완전 무선 이어폰들과 비슷한 방식...


재연결할 때 블루투스 붙는 속도는 매우 빠르다

그 부분은 마음에 든다.






충전 케이스에 들어갈 때 자석때문에 척~ 하고 달라붙는 느낌이 나쁘지 않다.


불투명 케이스라 그런지 작은 악세서리를 담고 다니는 느낌이다


들어있는 모습도 이쁘다






위에서 말한듯이 블루투스 붙는 속도

그리고 버튼 반응성 등 기능 경험들도 괜찮다


착용감도 나쁘지 않고

착용하고 있는 모습도 보청기스럽지 않은게 마음에 든다


은은하게 들어오는 충전등 표시도...




아쉬운 것은 음질이다.


성향 탓일 수도 있으나 소리 성향이 다소 중고음에 맞춰져 있다.

힘있게 울리는 저음은 기대하지 마시라


소리는 좋게 말하면 해상력에 신경 쓴 소리고, 나쁘게 말하면 살짝 날카롭게 나는 편이다.

물론 이건 이런 소리를 더 좋아하는 취향을 가진 분들도 있으니 무조건 부정적인 건 아니다.


그리고 통화품질은 완전 무선 이어폰의 한계는 있다.

통화할 때 들리는 건 잘 들리고 생각보다 끊기는 것도 양호하다

대신 내가 속삭이는 경우 상대방이 잘 못 듣는다. 이건 필자가 써본 모든 완전무선 이어폰이 마찬가지


통화품질은 유선 이어폰을 못따라가는 건 당연해 보인다.





개인적으로는 저음만 좀 더 강화된 소리를 들려주었다면 

매일 함께 했을 녀석으로 보인다.


중고 음역대 쪽 청아한 성향을 가진 분께 선물해야겠다 ^^




보다 자세한 안내와 가격은 여기 홈페이지 참고

https://thedeare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