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IT Column

자율주행차의 근황과 주목해야 하는 이유






자율 주행차가 사람 없이 주행에 성공했다는 소식, 그리고 사고로 인해 인명피해가 났다는 소식 등 다양한 소식이 들린다. 워낙 고려할 요소들이 많고 인명에 직접 영향을 주는 민감한 분야라 대중화 수준에 이르기까지 제법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것은 시간문제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자율주행차는 이제 멈출 수 없는 발전 궤도에 올라섰다. 


자율주행차는 인류에게 어떤 가치를 주는 것일까? 단순히 운전대를 잠시 맡겨도 되는 데서 오는 편안함과 그 시간에 쉴 수 있는 것이 다는 아니다. 자율주행차가 당장 전해줄 수 있는 가치가 어떤 것들이 있고 그런 가치들로 인해 어떤 변화가 예상되는지 한번 살펴보기로 한다. 자율주행차는 우리가 사는 세상을 생각보다 많이 바꿀 것이다.



I.     자율주행차의 근황

자율주행차 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은 안전이다. 머신에게 운전대를 맡기고 안전한 운행이 가능할까?

최근 테슬라의 자율주행차가 또 사고를 냈다. 지난 20165월에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테슬라S의 자율주행 모드 중 운전자 사망사고를 낸데 이어 캘리포니아에서 20185월 남성 운전자를 태운 테슬라 S 차량이 도로에서 이탈해 연못으로 추락해서 운전자가 사망했다. 과연 자율주행 모드인 오토파일럿상태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어쨌든 자율주행차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또한 올해 3월에는 자율주행차로 운행하던 우버 차량이 사망사고를 냈다. 직접 사람이 운전하지 않는 자율주행이다 보니 사망의 원인과 책임 등에 대해 오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우버 자율주행차의 사고 현장>


이렇게 대중화의 초입에 여러 가지 안전문제가 지적되고 있지만 자율주행차가 자동차의 미래라는 것에 대해 의심을 갖는 사람은 별로 없다. 좀 더 정밀한 센싱과 데이터 분석에 의한 판단력이 진화하면서 그런 안전사고 확률을 크게 줄일 것이라 믿고 있는 것이다. 가끔씩 저런 사고가 나고 있는 단계이지만 실제로 자율주행차의 대중화 수준은 생각보다 빠르게 올라오고 있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사업부인 Waymo는 작년 말에 운전석에 아예 사람이 없이 공공도로를 주행하는데 성공했다. 그 동안 자율주행을 하더라도 Assistant 역할을 하는 사람을 태우고 시연을 했었는데 자율주행차 실행 수준의 4단계에 해당하는, 드라이버 없이 차량이 스스로 판단하고 제어하는 수준을 선보인 것이다. 이처럼 자동차 스스로 모든 것을 판단하려면 완성도 높은 센싱과 함께 엄청난 데이터들을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하는 프로세싱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진다. 그런 차원에서 Waymo의 시도와 성공은 주목할 만 하다.

또한 프랑스의 나브야는 자율주행 5단계 (완전한 자율주행차) 에 해당하는 자율주행 버스 아르마(ARMA)를 미국의 미시간 대학 내 무인자동차 전용 타운인 M시티에 공급하고 있다. M시티에서 셔틀버스로 활용되고 있는 이 아르마는 15인승 버스로 운전자가 없는 완전한 무인자동차이다. 최고 속도는 45km/h로 제한되어 있다.


<나브야의 자율주행 버스>


전기동력장치를 중심으로 수많은 센서들과 그로부터 들어오는 데이터를 분석하는 프로세서와 조향/가속/감속 등 제어장치가 자율주행차의 핵심이자 플랫폼이다. 인류의 삶을 크게 바꿀 플랫폼이기에 스마트폰 생태계와 마찬가지로 빅 플랫포머(Big Platformer)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비단 미국과 유럽에서만 펼쳐지고 있는 일이 아니다. 중국의 IT 기업 바이두(Baidu)는 개방형 자율주행 플랫폼 아폴로(Apollo)를 공개했다. 자율주행 플랫폼에 연관된 수많은 기업들이 원활한 개발을 위해 아예 플랫폼을 공개한 것이다. , 그렇지 않으면 자율주행을 테스트 해보기 위한 각종 인터페이스와 작동을 다 개발해야 하는데 그런 곳에 들어가는 리소스를 크게 줄여준 것이다. 스마트폰이 그랬듯이 이런 개방과 에코 시스템들이 자율주행차의 진화를 크게 앞당길 것이다.

 

 

II.   자율주행차에 왜 주목해야 하는가

자율주행차에 왜 주목해야 하냐고? 너무나 당연한 말처럼 보인다.

내가 직접 운전하지 않아도 자동차가 알아서 목적지까지 운전을 해준다고 하니 얼마나 편한가? 차 안에서 그렇다면 훨씬 더 편안하게 있을 수 있고 게임을 하거나 책을 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한다. 자동차가 스스로 움직이고 판단하며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운전하는 동안 좀 더 생산성 있는 일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어 보인다.


<구글이 시험중인 자율주행차 Waymo>


하지만 자율주행차는 생각보다 훨씬 더 많은 변화를 우리에게 가져다 줄 것으로 보인다.

위에서처럼 운전자에게 시간과 편리함이라는 가치를 전해주는 것 외에도 사회 전반적인 시스템 자체를 바꿀 것으로 전망된다. 예를 들어 자동차 보험만 해도 변화가 크다. 운전자가 운전을 하는 것이 아니니 보험 범위 및 구상 대상자 등 아예 보험상품의 구조 자체가 변하게 된다. 자율주행차의 기술적 완성도가 올라가면서 사고 건수도 크게 줄어들 것이고 그렇게 되면 보험 업계의 수입구조와 판도에도 영향이 있고 관련 산업에의 영향도 일파만파로 커질 것이다.

도시 구조도 자율주행차로 인해 많이 바뀔 수 있다. 자율주행차가 많아지면 불필요한 주행이 줄어들고 도로 등 공간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그동안 자동차들로 인해 복잡했던 공간들이 다른 공간으로 태어날 것이다. 기존에 있던 공영 주차장이나 주유소/충전소 등도 그 모양새와 구조가 많이 달라질 수 밖에 없고 버스 정류장과 전용차선의 구조 또한 지금과는 달라질 것이다.

또한 자율주행차로 출퇴근을 하게 되면 운전으로 인한 스트레스도 많이 줄어들게 되고 그 시간에 다른 가치있는 일을 할 수 있으니 출퇴근 거리가 제법 되는 것이 큰 부담이 되지 않는다. 그렇다 보니 근무지와 가까운 도심에 연연하지 않고 근교로 주거지를 옮기는 사람들이 많아질 수 있다.

이렇듯 천천히 생각해 보면 자율주행차의 대중화가 우리에게 가져올 변화는 사회 전반적으로 상당히 다양하다. 그런 사회간접자본들의 변화나 자동차의 형태 변화만 얘기하도 상당 부분을 할애해야 할 것이다. 이번 칼럼에서는 그냥 편하다 라는 가치 외에 자율주행차가 어떤 본질적 가치를 지니고 있는가에 대해 좀 더 집중해 보고 그로 인한 변화들을 얘기해 보기로 한다.


<본 칼럼은 디지에코에 기고한 자율주행차 관련 칼럼 1편입니다>

다음편에 계속 >>

자율주행차가 주는 5대 가치와 그로 인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