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부엌 요리

이것만 있으면 라면국물이 달라진다 (그 놀라운 세번째)





라면 블로거 -_- bruce 입니다

라면 연재는 계속 됩니다.  쭈~욱
몸에 그리 좋진 않으니 자주 먹진 않습니다만 기왕 먹을때는 맛있게 먹어야되지 않겠습니까?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지만 순정에서 아주 살짝만 변화를 주는 재미와 맛 또한 기가 막힌 법이죠 ^^

복잡한걸 요구한다면 그냥 라면을 집어던져버리실테니 정말 초간단 비법입니다.
여러분들께서 추천해주신 그 재료, 바로 이녀석 하나만 넣으면 라면의 국물맛이 정말 기가막히게 시원해집니다





오늘 추천드리는 마법의 재료는 바로 이녀석,  양배추 '상추' 입니다

** 여러분들의 지적처럼 '양상추' 가 맞나보네요 ^^;  양상추로 정정합니다

울트라 슈퍼 캡숑 간단합니다 -_-
그냥 물을 끓일때부터 양상추를 손으로 북북 찢어 넣으세요.  어차피 한여름 개혓바닥처럼 축 쳐진 모습이 될테니 모양좋게 자를 필요도 없습니다.  과감하게 손으로 북북 찢어넣으세요
양도 맘대로 넣으셔도 별 상관 없습니다.

양상추에다가 약간의 재료를 더한다면 사진에서도 보이듯이 다시마를 한두개 넣어주시면 더 좋구요.. 암튼 물을 함께 끓이시고 스프를 넣어 좀더 끓입니다.





그런 후에는 정상적인 라면 조리법과 동일해요.  그냥 라면과 건더기스프, 기호에 따라 파나 양파 등을 첨가해주시면 되요. 
이번 레시피의 핵심은 양상추이니 양상추만의 효과를 보시려면 평소에 즐기시던대로 하시되 양상추만 추가해보세요




국물이 놀랍도록 시원해졌을 겁니다.

좀 쳐지긴 했지만 그래도 아삭한 양상추의 느낌도 입안에서 느끼실 수 있구요, 무엇보다도 국물의 끝내주는 시원함...   양상추만으로 달라질 라면을 한번 오후에 즐겨보세요 ^^

그리고 이 양상추 레시피의 좋은점...  재료가 무진장 싸다는거죠 ^^  양상추 몇조각이면 뭐 몇십원도 안드는 가격입니다.  다른 샐러드나 양상추를 이용한 요리를 하신다면 몇조각만이라도 라면을 위해 남겨놓는 것도 좋을듯 합니다.


# 그간 라면의 흔적
2009/04/18 - [아빠의 무모한 칼질] - 끝내주는 라면국물, 그 놀라운 두번째
2009/03/28 - [아빠의 무모한 칼질] - 라면 국물 끝내주게 끓이는 비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gngn M/D Reply

    영 아닌데요...미쳐. 걍 고추넣고 해먹을걸...ㅠㅠ

    • BlogIcon bruce™ M/D

      흠.. 어떻게 하셨길래 ㅠ.ㅠ

  3. dsfsdfnamk M/D Reply

    양상추 비싸요.

    • BlogIcon bruce™ M/D

      그래도 한두쪼가리만 들어가는거 생각하면 무지 싸지 않나요 ^^

  4. dd M/D Reply

    ㅋㅋ 감사요

    • BlogIcon bruce™ M/D

      ㅋㅋ 감사합니다

  5. 최종정리그녀 M/D Reply

    1.섬유질이 두껍고 코올슬로, 돈까쓰 옆에 얇게 채쳐서 올라오고
    때론 쪄서 쌈밥으로 먹는 녀석
    ====양.배.추

    2.얇아서 샐러드로 쓰임~=양상추


    양배추는 한줌정도 뜯어 넣으면 국물맛이 시원해짐, 청양고추 첨가하면 극강의 시원얼큰함
    양상추는.....돈버리는 짓...

    사진속 그것이 무엇인지는 쥔장께서 그놈을 소환해서 공개하심이~ㅋ

    • BlogIcon bruce™ M/D

      최종 소환해보니 양상추 맞습니다 ^^

  6. BlogIcon Jay M/D Reply

    반갑습니다. 저도 라면에 맛을 올리기 위해 노력하는 편입니다.
    저는 좀더 깊은맛을 내기 위해서 사용하는 방법인데 쉽게 할 수 있지만
    많이 번거롭긴해요. 하지만 맛은 직접해보시고 평을 올려주십시오.
    절대후회가 없을 것입니다.
    (1) 먼저 통양파를 2개를 반으로 잘라서 두고요.
    (2) 다시마 손바닥 반만한것으로 3~4쪽을 흐르는 물에 잘 씻어서 준비
    (3) 유리로 된 냄비에 1갤런의 물을 팔팔 끓여주세요. 물이 끓으면 불을끄고
    (4) 준비해두었던 양파와 다시마를 넣고 12시간을 가만히 두세요.
    끓여서 맛을 우려내는것이 아닌 그냥 뜨거운물에 담구어서 우려내는
    방법입니다.

    이 우려낸 물로 라면을 끓이면 국물에서 바다의 향이 입안에 가득함을
    전해져 옵니다.

    • BlogIcon bruce™ M/D

      헙.. 12시간을 기다릴 자신은 없는데요.. 암튼 고려해보겠습니다. 소중한 레시피 감사드려요 ^^

  7. BlogIcon Jay M/D Reply

    참고로 다시마를 넣고 끓이는 국물의 맛은 텁텁하고 떫은맛이 나게 됩니다.
    가급적이면 끓이지 않고 맛을 내는것이 가장 효과적이지요.

    • BlogIcon bruce™ M/D

      시간만 있으면 정말 시도해보고 싶네요

  8. qq M/D Reply

    예전에 양파 브로콜리 마늘 등등 온갖 야채를 넣고, 기름 빼고 라면 끌인적있는데,진짜 내 평생 그렇게 맛있는 라면은 처음이었던 것 같다. 국물이 진짜 시원했음..완전 고소..살도안찌고, 좋았던 것 같다.

    • BlogIcon bruce™ M/D

      오오. 바로 해보고싶은 충동이 드는데요 ^^

  9. dsa M/D Reply

    정말 국물이 시원할거같다는^^
    지금 너무너무 먹고싶지만! 새벽..에효 아침되면 먹어볼까요~?ㅎㅎ

  10.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M/D Reply

    양배추 건 양상추건 다 맛있어여

    • BlogIcon bruce™ M/D

      빙고 !

  11. 양배추 M/D Reply

    저건 양배추가 맞죠..양상추는 뜨거운물에 넣고 끓이면 흐물흐물해지죠 절대 아삭한 맛이 안납니다
    저도 몇년째 양배추 라면을 즐기는 입장에서 저건 양배추가 확실해요
    처음 사진보고는 저도 양상추인지 양배추인지 갸우뚱했으나 ㅋㅋ 마지막 완성사진을보니 양배추가 맞네요 투명해진 모양도 그렇고 줄기도 그렇고
    어쨌든 양배추 넣으면 정말 국물맛이 시원해집니다 해물라면 끓일때도 양배추 같이 넣어주면 맛이 두배 ^^

    • BlogIcon bruce™ M/D

      양배추도 꼭 해볼께요. 이녀석은 양상추로 시도했던것 같습니다 ^^

  12. 호야 M/D Reply

    오호 이렇게 해 먹는 방법도 있군요.

    전 라면 끓일때 마늘 열쪽정도 넣고 끓이는데 이것도 먹을만 합니다.
    건강에도 좋은 마늘이 들어가고 일단 마늘냄새 심하지 않거든요.

    전 매운걸 즐기지 않아서 고추같은건 자제하는 편인데 마늘은 일단 끓이면 마늘특유의 향도 사라지고 한쪽 한쪽 먹어보면 반찬같아 단무지나 김치가 필요 없어요 ^^

    • BlogIcon bruce™ M/D

      저 완전 마늘 매니아인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13. made79 M/D Reply

    고수시라면 '고수'도 꼭 넣어보세요 ^^

    이말 넘 웃겼어요...ㅋㅋ 고수의 맛을 아는 사람만 웃을듯... ㅋㅋ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BlogIcon bruce™ M/D

      정말 '고수' 넣으면 독특하게 맛이 좋습니다 ^^ 작은 웃음을 드렸다니 제가 기분이 좋네요 ^^

    • 눈씨 M/D

      전 고수를 못먹어서..

    • BlogIcon bruce™ M/D

      몇번만 참으시면 매니아가 되실수도 있어요 ㅎ

  14. BlogIcon 권근택 M/D Reply

    배추 라면도 한번 시전을...

    • BlogIcon bruce™ M/D

      ㅋㅋ 그럴께요

  15. d M/D Reply

    라면은 그냥 그 자체로 먹는게 제일 맛있습니다 다른거 넣지 마세요

    • BlogIcon bruce™ M/D

      오 순정파시군요 !

  16. M/D Reply

    라면에는 뭘 넣어도 다 맛있다. 김치, 마늘, 미역, 멸치, 조개 등 어지간한 천연재료는 라면과 궁합이 잘 맞는다.

    • BlogIcon bruce™ M/D

      전복 도 넣는다는 분 계시더군요 -_-

  17. ㅎㅎㅎ M/D Reply

    두부 잘게 잘라 넣어도 맛있어요 ㅎㅎ

    • BlogIcon bruce™ M/D

      흠. 두부는 생각 못해본 재료인데요.. 궁금

    • 눈씨 M/D

      저도 두부 넣어 먹어요. ㅎㅎ

      하나 가지곤 모자라고 찬 밥 없을때 두부를 넣으면 맛있어요.

      단단한 판두부 말고 순두부 넣어도 맛있습니다.

  18. BlogIcon 모난돌 M/D Reply

    집에 양상추는 없고, 양배추는 있는데...
    넣으면 어떤 맛일까요? 시원함보단 달콤함이 확 올라올 거 같네요.

    • BlogIcon bruce™ M/D

      한번 해보시고 블로깅 한번 해주세요 ^^

  19. Helena M/D Reply

    연휴때 느끼한 음식 지겨워질때쯤 한번 해봐야겠어요. 해피 추석되세요~!

    • BlogIcon bruce™ M/D

      네. 기름진 음식 많이 드신 후라면 추천할만 합니다 ^^

  20. BlogIcon 지나가던 유학생 M/D Reply

    어쩌다 우연히 들리게 되었는데 뜬금없이 오래 전 글에 댓글을 남겨봅니다^^;
    저도 유학생활하면서 라면 하나를 끓여도 제대로 먹자며 이것저것 넣는 버릇이 생겼는데요
    요즘엔 물을 끓이는 단계에서 국거리용 북어포를 넣는 것에 푹 빠져있답니다.
    국물도 정말 시원하고 말랑말랑해진 북어 건져먹는 것도 너무 맛있어요.헤헤.
    그리고 된장을 (짜니깐 아주 조금만) 살짝 풀어도 맛있더라구요.
    총각김치 넣고 된장국 끓여먹었다가 남은 국물에 물 더 넣고 라면 끓여먹었었는데 이게 생각보다 너무너무 맛있었어서 그담부턴 아예 끓일 때 된장을 좀 넣고 있습니다.
    라면이란게 은근 개발하는 재미가 있는 것 같아요..ㅋㅋ
    일본에선 전골요리에 양배추를 많이 넣어서 라면에 양배추를 한번 넣어봤는데 그 특유의 단맛이 너무 강해서 별로더라구요.. 일본 된장이랑은 잘 맞는데 라면 스프랑은 안 맞나봐요.
    양상추를 가열한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는데 이 글을 보니 한번 넣어봐야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BlogIcon bruce™ M/D

      와우, 이미 초고수신겁니다. ^^
      좋은 정보 감사드리구요, 너무 자주 드시진 마세요~

  21. BlogIcon 피오나신랑` M/D Reply

    이제 시리즈네요.. 이밤에 라면이 먹고싶어지네요 ㅠ

    • BlogIcon bruce™ M/D

      ㅎㅎ 빨리 네번째도 만들어야 하는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