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으로 당신을 만나러 가는 길엔 여지없이 들리게 된 그 집..

영광읍내 어는 뒷골목에 조용히 자리잡은 이곳

허름한 간판과 시설.. 그것도 [실내마차] 라고 되어있는 이 집에 누가 섣불리 식사를 위해 들어가겠는가

처음에는 오리고기가 먹고싶어 돌아다니다 오리주물럭 이라는 메뉴 간판을 보고 들어갔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내마차 해뜨는 집'

이름에서 느껴지는 건 그냥 하루일을 마치고 동네 친구들과 밤이 늦도록 소주 몇병을 기울이며

꽤나 참견하지만 그게 그리 싫지않은 주인 아주머니의 잔소리와 함께 구성진 젓가락 장단소리에 '목포의 눈물' 이나 뿜어냄직한 그런 집일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형적인 시골 읍내의 음식점다운 다채로운 메뉴

한마디로 못하는 음식이 없는 듯한 느낌이다

아마 메뉴판에 없는 음식도 부탁하면 해줄듯한 그런 분위기..

전남 영광은 굳이 '굴비'를 얘기하지 않더라도, 바로 서해를 끼고 있는 마을이라 바다에서 나는 풍부한 식재료를 가지고 있는 곳이다

그래서 메뉴들도 그런 해물 메뉴들이 많고 음식으로 나오는 재료들의 신선도는 말할 것도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유로운 실내 공간 ㅎㅎ

싸구려 의자와 드럼통 테이블,  인테리어라곤 술파는 회사에서 뿌린 광고지 빼고는 눈씻고 찾아봐도 없는 그런 곳이다

첫방문시 오리주물럭도 만족했었는데, 그때 아주머니 왈,  "저희집에서는 '돼지갈비' 가 맛있다고 혀라우, 양념한 그런 돼지갈비가 아니고 우리가 바로잡은 그런 생돼지갈빙게 나중에 함 드셔보쎠~"

그 이후로 2번째 방문부터 지금까지 쭈욱 생돼지갈비를 주문하고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서울에서 돼지갈비를 시키면 양념 돼지갈비가 대부분이다

양념을 한 고기라는 건 기본적으로 그 고기의 신선도나 육질이 그리 등급이 높지 않을거라는 뜻이다.  (물론 모두 다 그런건 아니지만 사실 고기란 것이 신선도와 육질에 자신이 있다면 생으로 먹는게 가장 맛있다)

바로 위 사진이 이 집에서 시키면 나오는 생돼지갈비이다

실내 환경도 열악한데다 똑딱이 디카로 대충 찍어서 제대로 표현이 안되었지만

붉게 올라온 충실한  고기의 빛깔이 실제로 보면  대충 봐도 금방 잡은 듯한 느낌이 든다

그야말로 생돼지갈비이다

아무런 양념도, 그 흔한 소금양념도 하지 않은채 바로 굽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탄불에 굽는 생돼지갈비

꼬들꼬들하게 익힌 생돼지갈비 한점의 고소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량고추 장과 함께 상추쌈을 했을때의 입안의 존재감은 아주아주 훌륭하다

기름기가 많은 삼겹살과는 달리  막잡은 생돼지갈비는 기름기도 적고 담백한 것이 많이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자신있게 최고의 신선도라 말할 수 있는 그런 생돼지갈비를 서빙하는 곳이 이렇게 시골 한구석에 숨겨져 있는 것이 안타까울 정도였다

바로 옆 해안도로로 드라이빙 하는 재미도 아주 좋으니  차만 안막힌다면 한번 영광에 들러  즐겨보는 것도 추천하고 싶다



2008/02/08 13:44
태그 : , ,

TRACKBACK :: http://brucemoon.net/trackback/1198140737 관련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