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션(Induction) 렌지라고 들어보셨나요?
저같은 분이 계실것 같은데요... 들어보긴 했는데 그냥 전기렌지, 즉 흔히 볼수 있는 그런 '핫플레이트'의 또다른 버전 아닌가? 그게 그거 아닌가? 라고 생각하시진 않으셨나요?
제가 그랬거든요. 그냥 다 똑같은 전열기구이고 이름만 다른 그런 녀석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실제로 이 인덕션 렌지를 접하고 써보기 전까지는요.

핫플레이트와 인덕션 렌지는 근본 원리부터가 다릅니다. 일반적인 전기 렌지인 핫플레이트는 그야말로 전열기구죠. 플레이트 부위를 뜨겁게 달궈서 조리하는 도구입니다. 옛날 자취방에서도 썼던 기억이 나는데요. 전기라서 편하긴 한데 화상 입기 딱 좋은 도구였었죠.



인덕션 렌지는 플레이트를 뜨겁게 달구는 그런 전열기구가 아닙니다. 자기장을 이용하는 방식인데요, 플레이트쪽에서는 자기장을 발생시켜서 이걸 통해 플레이트가 아닌, 요리가 담긴 냄비가 뜨거워지는 방식입니다. (매뉴얼상에 나온 작동원리 > 코일에서 발생한 자력선이 상판위에 놓인 냄비의 바닥을 통과할 때에 냄비의 재질에 포함된 저항성분(철성분)에 의해서 와류전류를 생성합니다. 이 와류전류는 저항성분에 의해서 열로 변환되므로 냄비 자체가 발열되어서 조리가 됩니다) 말만 들으면 꽤 신기한데요. 저 위 사진에 있는 까만 플레이트 부위는 뜨거워지지가 않습니다. 그렇다보니 당연히 화상의 위험은 거의 없죠.

특히 애들이 있는 가정에서는 핫플레이트가 좀 쓰기 무섭습니다. 워낙 뜨거운데다 요리가 끝나도 남아있는 잔열때문에 안심하고 둘수가 없죠. 하지만 인덕션 렌지는 그런 위험이 거의 없습니다. 저도 이 사진에 있는 인덕션 렌지를 쓰면서 알게된 사실이네요. ((주)디포 인덕션의 BKP179 라는 제품입니다)

기왕 소개한 김에 잠깐 제품을 볼까요? 원래 매립형으로 나온 제품이라 외형은 저렇게 생겼습니다만 단독형으로 써도 별 무리는 없습니다. ^^




그렇게 자기장을 이용하기에 대신 인덕션 렌지에는 사용할 수 있는 용기와 그렇지 않은 용기가 있습니다. 즉 자기장이 통하지 않는 용기는 사용하지 못하는데요, 예를 들면 내열 유리나 도자기, 동, 알루미늄 등으로 된 용기들은 사용하지 못합니다. 쉽게 구별하는 방법이 있어요. 집에서 돌아다니는 자석을 붙여보면 됩니다. 자석이 철썩 달라붙는 용기는 사용 가능하다고 생각하시면 되요 ^^
또한 사용하지 못하는 용기를 올려놓으면 오른쪽 사진처럼 U 라는 마크가 뜨면서 사용불가라고 표현을 하기때문에 미리 파악할수 있습니다. (Unusable 의 약자일까요 ^^)




사용이 가능한 냄비가 올라오면 이렇게 온도를 조절하면서 작동이 가능합니다. 초기 작동시에는 웅~하는 소음이 좀 있습니다만 금새 조리되는 소리에 묻히게 되서 괜찮습니다. 전기를 사용하는 만큼 뜨거워지는 속도는 꽤 빨라서 좋습니다. 그리고 화력은 0에서 8까지 조절이 가능하네요

가스렌지의 보조도구로서, 그리고 식탁 위에서 계속 사용해야 하는 도구로서 상당히 유용했습니다. 가스렌지에 더이상 화구가 없을때도 사용하지만 식탁위에서 계속 조리하면서 먹어야 하는 탕요리나 구이 요리에 더없이 편합니다. 휴대용 가스버너는 모양새도 그렇고 괜히 불안하기도 했는데요 이녀석이 그자리를 차지하게 되니 보기에도 좋고 썩 만족스럽네요




이렇게 테이블에서 직접 아이들과 함께 떡을 구워가면서 먹을수도 있구요




가족들과 함께 테이블 가운데 놓고 먹을만한 모든 음식에 활용하기 아주 좋습니다. 제품 디자인도 블랙톤 하나로 깔끔하게 나와서 좋죠. 플레이트 자체가 뜨거워지지 않으니 저렇게 조절 버튼이 플레이트 위에 터치로 있어도 아무런 지장이 없습니다.

과열 방지기능은 물론 위에 아무것도 없게 되거나 조리에 방해가 되는 물건이 상판에 올라가면 자동적으로 동작을 차단하는 안전 기능도 잘 되어 있네요.

무엇보다 인덕션 렌지라는 것의 원리를 알게 되서 값진 경험이었습니다. 삼겹살을 굽는 구이판에는 사용할 수 없는게 아주 아쉬운 부분이긴 합니다만 이녀석은 앞으로도 꽤 잘 활용할 것 같은 생각이 드는군요. 인덕션 렌지를 잘 모르셨던 분께도 좋은 정보가 되었으면 합니다.


2009/10/15 - 우수벤처기업의 제품을 만나는건 항상 즐겁다! (벤처 서포터즈 6차 품평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2009/10/27 07:50

TRACKBACK :: http://brucemoon.net/trackback/1198141361 관련글 쓰기

  1. 눈씨 2009/10/27 09:31

    집에 작동을 하는 조리기구가 없......OTL

    자석이 붙는 녀석들이 없네요 ㅎㅎ

    요리는 좋지만 당분간 먹어줄 사람이 없으니... 그저 슬플뿐입니다. ㅋ

    예전에 쓰던 건 조리기구에서 발생되는 열때문에

    인덕션과 맞닿는 부분이 뜨거워서 조리후에도 조심했어야 했는데(핫플레이트 보다 빨리 식기는 했지만서도)

    이 제품은 어떤가요? 빨리 식나요?

  2. 재구 2009/10/27 10:47

    인덕션렌지의 사용가능여부는 자석이 붙는지의 여부가 아니고 전류가 흐를 수 있는지의 여부로 확인해야 합니다. 즉 금속성의 재료는 모두 사용이 가능합니다. 자력의 변화때문에 금속 내에 전류가 형성되는 원리이므로 자석이 붙는지 여부는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다만 프라이팬이나 냄비등을 기울여서 사용하게되면 접촉면의 좁은 부분에서만 열이 발생하게 되고 다른 부분의 효율이 극히 떨어지게 되기 때문에 요리시 조금 불편한 면도 있습니다.

    • BlogIcon bruce™ 2009/10/27 20:47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런가요? 집에 있는 프라이팬이나 스테인레스 냄비들은 꽤 안되더라구요. 안되는 녀석들은 역시나 자석이 붙질 않았습니다. 금속성이라고 해도 재료를 많이 타나봐요.
      암튼 감사합니다 ^^

  3. BlogIcon 죠스, 세상에 나오다 2009/10/27 16:45

    그렇군요, 집에서 자주 쓰곤 하는데 만져봐도 그릇 때문에 살짝 따뜻하기만 하고 실제 가열판은 뜨겁지 않던데 어떤 원리로 되는지 궁금했었는데.. ^^;
    처음에 사실 아버지가 손 대시면서 저에게 한번 해보라고 하셔서 위험한 장난 하지 마시라고 그랬던 기억이. -ㅠ-;;

  4. BlogIcon 늑돌이 2009/10/27 18:58

    오호 진정한 요리 블로거의 길을 걷고 계시는군요.

    하지만 부루스타가 최곱니다.

  5. BlogIcon 함차가족 2009/10/27 22:58

    추천클릭 한번 눌렀어요~ 정말 쉽게 잘설명해주셨네요,,사용가능한 용기구분방법도 알려주시고 도자기 알루미늄소재 그릇을 사용할수 없다는게 아쉽네요 플레이트는 정말 애들 화상입기 딱좋은데,,, 정말 잘 보완한것같아요

  6. BlogIcon 에뤽 2009/10/28 00:08

    항상 요런 우수벤쳐기업제품들 알려주셔서 넘 좋아요.ㅎㅎ

    저거도 탐나네요!!

  7. 메탈리스트 2009/10/28 05:53

    주조공장의 유도로의 원리랑 같네요 저 시커먼 플레이트 밑에 코일이 숨어 있겠죠 한때는 저주파나 중주파 유도로 근처에서 일하면 불임된다는 말 많았었는데 요즘은 고주파유도로로 시간과전력을많이 단축하죠 파워 올릴때 윙~하는 소린 좀 듣기 싫은 소린데 윗분 말처럼 자석 상관없이 도체면 다 녹이는데 실제로 철에다가 여러 합금도 하니깐

  8. BlogIcon 코나타의마음 2009/11/03 00:42

    오오 저런 신기한 원리에 저런 것도 있었군요
    기기는 뜨거워지지 않지만, 냄비만 뜨거워지게 한다니 정말 신기합니다
    그리고보니 전자랜지도 신기하네요

  9. BlogIcon OHO 2011/07/21 14:50

    안녕하세요. 그 전부터 있던제품이고요 우리나라에는 많은사람들이 가스 쓰는관계로
    필요성을 못느껴지요 인덕션렌지용 후라이펜이 나오고 있어요. "생협"이라고 하는데서
    팔고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