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앤올룹슨에서 b&o play 라는 라인업은 가볍게 들을 수 있는 제품 라인업이라 보면 된다. 보통 홈씨어터 시스템이나 오디오 시스템 등 설치를 해야 하는 제품 라인업 말고, 매장에서 그냥 사서 바로 들고 나가는 그런 제품들이 이 b&o play 라인업에 들어간다. 그만큼 뱅앤올룹슨에서도 모바일에 맞게 나온 제품을 위한 브랜드라 보면 된다. 

그 b&o play 라인업에서 애플 아이패드용 스피커 시스템 Beoplay A3 가 나왔다. 잠깐 체험해보고 있기에 그 얘기를 해본다

   

베오플레이 A3의 박스... 오디오의 명가이자 워낙 디자인이 뛰어난 프리미엄 브랜드라서 박스 패키징도 특별할 것이라 기대했던 필자의 기대를 처참히 무너뜨렸다 ^^ 여느 마데인차이나 제품과 다를 것 없는 종이박스와 스티로폼 들으로 채워진 아주 평범한 박스 패키징은 다소 의외였다. 물론 오디오 제품에 있어 패키징이 뭐가 중요하겠느냐만은 그만큼 고가(?)의 제품인만큼 조금더 특별한 경험을 기대하는 소비자들이 많을 것이다 암튼... 스티로폼을 다 제거하고 나면 남는 것들이다

   

여기에 전세계 전원 규격에 맞는 추가 어댑터들이 더 들어있다고 보면 된다 (귀찮아서 그건 빼놓고 촬영 ㅎㅎ) Beoplay A3 본체와 함께 아이패드를 보호하면서 케이스에 맞게 하는 용도의 아이패드 케이스 2개 (아이패드1용 과 아이패드2/뉴아이패드용), 그리고 전원 충전 케이블이 전부이다 심플하다. 
리모콘이 있을줄 알았는데 리모콘은 없다. 아무래도 아이패드용이라는 것은 오디오 플레이어처럼 멀리 떨어진 상태로 쓰는게 아니라 아이패드를 써야하는 상황상 내 앞에 있을 확률이 높을테니 그냥 생략한듯 하다. 

 아이패드용 케이스는 고무 재질 형태이다. 꼭 베오플레이 A3용이 아니더라도 평상시용으로도 쓸수 있게 괜찮게 만들어져있다

   

충전용 전원케이블과 전원 버튼, 그리고 표시등

   

그리고 아래쪽에는 볼륨버튼이 있는데 이 버튼들이 조금 딱딱한 편이다. 쉽게 눌리는 편은 아니다

   

아이패드를 끼우는 곳은 이렇게 생겼다. 아이패드를 케이스에 씌운후 이곳에 끼우게 되는데 본체 뒷면에 이걸 단단히 결합시키는 간단한 스위치가 있다. 스위치를 내리면 저 24핀 장치가 안으로 들어가고 스위치를 올리면 이게 같이 올라와서 아이패드를 단단히 고정하게 된다 

 제법 비싼 가격 (소비자가 89만원) 을 주고 샀는데 아이패드 전용으로만 쓸 수 있다는 것이 좀 섭섭한가? 걱정마라, 아이폰이나 아이팟을 끼워도 된다. 필자가 직접 아이팟을 끼워서 테스트해봤다. 어차피 같은 24핀이라 탈착은 가능한 것이고 음악도 잘 나온다 다만 좀 바보같아 보인다 ㅎㅎ 
아이폰/아이팟에 맞는 커다란 거치 케이스가 필요할까? ^^

   

혹시나 싶어 아이팟독에 꼽는 블루투스 리시버 모듈 역시 여기에 꼽아봤는데, 희한하게 그건 안된다 연결은 블루투스로 되는거 같은데 음악은 나오질 않는다 ^^ 암튼... 

아 그리고 이녀석 전원케이블이 항상 필요한 것이 아니다. 배터리 내장형이다. 충전된 상태로 집안이나 사무실 내 여기저기 들고다니면서 즐길 수 있는 것이다. (스펙상 배터리 5시간 사용 가능) 

 BeoPlay A3는 아이패드 양쪽에 스피커가 있는 전형적인 제품의 하나로 보이지만 그 반전이 뒷태에 있다. 뱅앤올룹슨이 그냥 평범하게 만들리가 없다 

반전 뒷태는 바로...


   

이거다. 뒤가 평평하지가 않다. 뭐야 이거? ㅎㅎㅎ 
원가 절감한다고 삼각형 반을 날린건가? ^^ (물론 아니다)
 
   

아까 말한 아이패드를 탈착할때 쓰는 간단 스위치를 빼고는 뒷면에 아무것도 없다 
이 날라간 삼각형 구조로 인해 뭘 할 수 있는가는 금방 나온다

   

뱅앤올룹슨에서 나온 아이패드용 범퍼 케이스 ㅎㅎ 
그건 농담이고 이 제품에 들어있는 아이패드 케이스이다. 농담으로만 볼수 없는게 그냥 독립적인 아이패드용 케이스로 써도 아무런 이상이 없다 
 오히려 b&o 로고가 제법 고급스러워 보이는 케이스이다
 
   

가벼운 고무재질이다 
그럼 그 희한한 뒷태로 뭘 할수 있느냐... 사진만 보면 굳이 설명이 필요없을듯 하다 
  
 




 

이 사진이 정답 !!! 
위 3가지 모습은 모두다 같은 한가지 제품이다 BeoPlay A3 하나로 저렇게 3가지 연출이 가능한 것이다.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상황에 맞는 평범한 거치 구조와 함께 세로로 세울수도 있고 여느 스피커시스템처럼 가로로 눕힐수도 있다. 그걸 위해 뒷모습을 저렇게 독특한 구조의 아이디어로 완성했다 

사실 뒷면의 반을 저렇게 독특하게 날리지 않아도 저런 형태의 연출은 대충 가능하다. 반을 날림으로써 가장 아이패드를 흔히 쓰는 자세인 세로방향으로 기울여 테이블에 놓을수 있다는 장점은 있지만 그 외에는 큰 차이는 없다. 독특하다는 느낌은 있는게 사실이지만.. 오히려 실용성을 따진다면 뒷면을 온전한 형태로 채우면서 그 공간을 좀더 많은 스피커 유닛을 넣는다거나 블루투스 및 외부 오디오 입력 인터페이스를 적용할 수 있다면 훨씬 좋았을것 같다는 게 솔직한 생각이다. 

 그나저나 이런 비대칭 구조에서 좀더 놀라운 것은 뭐냐? 
저렇게 세우는 모양을 바꿈에 따라 스피커의 위치도 바뀐다는 것이다 이름하여 Adaptive Sound System !! 실제로 이 제품을 사용해보면 그걸 쉽게 느낄수 있다. 저렇게 모양을 바꾸면 소리가 나는 스피커 위치가 바뀌어서 소리가 다르게 들린다. 각 상황에 맞게 최적의 트위터와 베이스를 사용하여 사운드 튜닝을 하는 것이다.

   

타이핑이 편한 각도도 만들어주는 .. 

그럼 과연 이 BeoPlay A3의 음질은? 
사실 오로지 음질만을 따진다면 "가격대 성능비"로 뱅앤올룹슨을 선택하는 사용자는 많지 않을 것이다. (물론 값비싼 뱅앤올룹슨의 오디오 시스템 소리는 무척 좋긴 하지만) 이녀석도 가격을 생각하면 분명 좀더 좋은 소리를 내는 대안 제품들이 많겠다. (그럼에도 뱅앤올룹슨 치고는 아주 저렴한 편이지만 말이다) 

스피커의 크기 자체가 크지 않기에 이런 작은 인클로저로 낼수 있는 저음이나 공간감에는 분명 한계가 느껴졌다. 쾅쾅 울려주고 그윽하게 방안을 채우는 그런 느낌은 아니라는 것이다. 출력만 따지면 제법 괜찮아서 방 하나를 채울정도의 큰 소리를 내주지만 고급 스피커들과 비교할만한 그런 소리는 아니다
 
   

적당한 해상력에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는 고른 재생의 느낌... 
전에 청담동 뱅앤올룹슨 매장에서 오디오 평론가 오승영님이 평가하기로는 인위적인 튜닝없이 전 대역을 충실히 잘 재생한다고 했는데 너무 정직하게 소리를 내서 그런가? 조금은 심심한 소리이다 

아마 그 심심함은 아무래도 작은 인클로저에서 오는 한계로 인한 아쉬움일 것이다. 깊은 저음이나 아주 높이 날라가는 고음 등을 느끼기는 힘들다.

   

같은 뱅앤올룹슨의 제품인 BeoLit 12 (위 사진) 의 사운드가 좀더 필자 취향에는 맞는 느낌... 저음이며 공간감이 이녀석이 더 낫다 

물론 필자도 좀더 정신을 차리고 평가한다면 이 제품을 여느 오디오 시스템의 사운드와 비교하는게 좀 안맞는다는 생각도 든다. 사용씬 자체가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바로 내 앞에서 쓰는 시스템이기에 멀리 떨어진 곳에서 CD사운드를 듣는 그런 오디오 시스템과 비교하면서 공간감이 어떻느니 하는게 약간은 안맞는 비교라는 것인데... 그런 부분은 독자 여러분들이 판단하시라 ^^
 
   

물론 이런 상대적인 아쉬움은 근본적으로 가격에서 온다 ㅎㅎ 
하지만 b&o 치고는 아주 가벼운 가격 89만원... 

그래서 뱅앤올룹슨 팬이라면 매장에 들러 가볍게 들고 나올수 있는 제품일수도 있다. 뱅앤올룹슨 만의 독특한 해석이 들어간 독특한 스타일, B&O 의 아이디어와 해석을 그리 높지 않은 가격에 소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겠다는 생각도 든다. 

추가로 이 디자인을 살리면서 좀더 개선할 점을 얘기한다면, 
- 뒷면을 온전하게 채우면서 좀더 우퍼를 강화하고 
- AUX 단자와 같은 외부 인터페이스를 갖추고 가능하다면 블루투스 오디오 기능까지 
- 그리고 화이트 아이패드에도 어울리는 화이트나 레드 같은 다른 컬러 추가 
- 리모콘 및 아이폰/아이팟용 거치 장치 추가 

이정도를 권하고 싶다. 좀더 가격이 올라가더라도 말이다. 이 가격에는 욕심일까?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2012/08/07 07:33

TRACKBACK :: http://brucemoon.net/trackback/1198142088 관련글 쓰기

  1. BlogIcon RGM-79 2012/08/07 09:33

    역시 막귀가 부럽다던 선배들의 말이 틀린 게 없군요.
    극심한 노이즈만 아니라면 상관없는 막귀의 경제성!!!

    89만원이 가볍게 들고 올 수 있는 거라면 약간 마음 무겁게 들고 나오는 건 대체 얼마짜릴까요..

    • BlogIcon bruce™ 2012/08/07 09:4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러게요. 저도 막귀에 가까운지라 축복이.. ㅎ
      뱅앤올룹슨을 쉽게 즐길수 있는 분들은 아마 가벼울거라는... 물론 저는 아니죠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