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Asia

T2 로 바라본 천안문과 자금성





얼마전에 묵은 필름들을 이제서야 스캔했다

스캔하러 가는 시간을 내기가 만만치 않아서 이처럼 몰아서 스캔하게 되는데

그러다보니 나중에 결과물을 보고 있으면 기억에서 잊혀졌던 예전 모습들을 찾을 수 있다

장성한 토토가 영사기를 돌려볼때와 같은 느낌이라면 너무나 무리한 비유겠지만

이런 시차에서 오는 예상치못한 즐거움을 끄집어내는 재미..  꽤 좋다.   필름을 좋아하는 또하나의 이유이다.


다녀온지는 꽤 된 북경...

이번 필름스캔 결과물에서 북경의 모습을 찾을 수 있을거라는 생각은 역시 하지 못했다

주로 디카로 찍었었기때문에 같이 가져간 contax T2 로는 많은 모습을 못담았던 기억..

필름스트립에서 몇컷 안되지만 천안문과 자금성의 모습을 뜻밖에 발견했던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사진을 보니 기억이 흐리다 ^^

천안문 광장에서 자금성쪽을 바라봤을때 왼쪽에 있던 건물같은데... 아마 중국역사박물관 일 것이다

시간때문에 들어가보진 못했지만  외관만으로도 그 엄청난 규모를 느낄 수 있는 박물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안문 광장에서 지하보도를 건너면 바로 거대한 천안문과 맞닥뜨리게 된다

중화인민공화국 ** 이라는 글자와  모택동 주석의 큰 사진이 그야말로 '중국' 을 상징하고 있다

그 앞으로는 규모는 크지만 역시 세련되지는 못한 중국 특유의 모습을 보여주는 화단이 자리잡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아주 많은 중국사람들이 있다

워낙 나라가 크다보니 천안문이나 자금성처럼 자국내에서는 최고의 명소임에도  구경하러 오는 자국민들이 전국 도처에서 많이 방문하는 것 같다

그리고.. 중국 사람들이 많은 곳은...  역시나 시끄럽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안문을 지나 이제 자금성으로 들어간다

적당히 더운 날씨였던 북경...

손이 삐꾸인지 수평을 못맞췄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헉 소리 날 정도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자금성

담벼락 하나, 지붕 하나, 기둥 하나 등등이 거대하다

사진 프레임 하나로는 못담을 크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듯반듯한 사각구조의 담벼락 위에 놓여진 건물의 양식은 그 규모때문인지 우리나라의 것과 꽤 달라보인다

가까이 가서 보이는 디테일을 보면 유난히 금색을 많이 사용한 모습인데 그것때문인가?

하나하나의 라인은 우리나라의 고궁들과 얼핏 비슷해보이지만  보는 느낌은 많이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렬한 햇볕을 통한 에너지 발전인가?

중국의 엄청난 에너지를 이곳에서 만들어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큰 규모의 지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각 하나하나의 문양도 상당히 디테일하고 화려하다

하지만 우리 한복에서 볼수 있는 그런 문양은 아니고  화려한 중국 치파오에서 봄직한 그런 문양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금성만 돌아도 꽤 다리가 아플정도이다

읍 하나는 족히 될듯한 규모에 이런 궁규모의 건축물들이 빼곡히 보인다

중간중간에 앉아 쉬어가며  목도 충분히 축이면서 돌아봐야 한다.  중간에 뭐 매점이고 이런거 없다 ^^

한국에서 단체관광 오시는 어르신들도 많이 만날수 있으며, '징허게 크다이~' 와 같은 표현을 쉽게 들을 수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이 전혀 안통하는데다  비행기 시간에 쫓겨 충분히 구경도 못해서 다시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다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는 있지만 중국 특유의 자존심때문인가?  

외국 관광객을 배려한 시설이나 장치등은 거의 못느끼는 수준이었던게 좀 아쉽기도 하고... 상대적으로 아직은 많이 관광객을 위해 인위적인 개발이 안되어 있는 것도 많아서 오히려 있는 그대로를 느끼고 싶을때는 좋은 부분도 있다


contax T2, agfa CT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