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요리 & food

파파메이드 급조 볶음밥





일요일 오전.. 역시 늦잠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모처럼 좀 늦게까지 자려했더니 방해공작 발동.  둘째 녀석이 일찍 깨버리는 통에 이불을 박차고 일어났다.  어린 녀석이 왤케 잠이 없는지 ㅎ
깬 김에 블로그를 좀 해볼까 뒤적거리다보니 첫째도 이내 깨버리고
얼마 안있어 배고프다고 난리다 -_-

블로그를 하다말고 부엌으로 몸을 이끈다

아무것도 준비도 안되어있고 딱히 냉장고에 재료도 눈에 안띈다

뭘해주나... 이럴때는 만만한게 대충 섞어먹을 수 있는 볶음밥이다

오늘의 재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선한 달걀 2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익은 열무김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반찬으로 먹고 있는 멸치 호두 조림

이게 다다.  별달리 냉장고에서 찾을수 있는게 없기에 마트는 오후에 가기로 하고 오늘은 이걸로 일단 주린 애들의 입을 막아보기로 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용유가 아닌 포도씨유를 속깊은 후라이팬에 두르고
맛있게 비벼먹을 계란 후라이를 먼저 만든다

되도록이면 애들 먹는 음식에  식용유는 그다지 좋은 기름은 아니기에 쓰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익은 열무김치의 무우를 잘게 자른다
애들 입에서 부담이 없어야 하니 최대한 작게 자르고  열무줄기도 마찬가지로 자른다

그리고는 살짝 볶아낸다

배추김치보다는 열무김치가 덜 매울뿐 아니라  사각사각한 열무의 느낌이 볶음밥과도 아주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Tribute to 대도식당  깍두기 볶음밥...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기에 바로 적당량의 밥을 넣고 살짝 볶는다
열무김치가 적당히 간이 되어있는데다 애들 음식이라 최대한 순하게 하기 위해 별도의 양념은 전혀 넣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 점검.  이때까지는 애들먹기에도 조금 싱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아이의 강력 요청으로 치즈를 넣어줬다

역시 치즈는 벨비타 치즈~
충분히 넣고 싶은데 냉장고에 달랑 2장밖에 안남아서리.. 한장만 넣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필살기 !

장모님이 보내주신 시골에서 직접 짠 참기름이다
요즘엔 이걸 얼굴에도 바른다고 해서 한참 말리고 있는 중이다.  이 맛있는걸 얼굴에 바르다뉘..

이거 정말 skin food 냐?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미리 해두었던 계란후라이와 위 재료에 등장했던 멸치호두 볶음을 넣고 잘 섞어주면 끝이다

열무의 존재감이 고소한 참기름과 섞여서 제법 군침이 돌게 한다.

결과는? 

나도 처음 해보는거라 혹시 애들이 싫어할지 몰라  조금만 했는데... ㅠ.ㅠ
내가 먹을게 없어서 배고파 죽는줄 알았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