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IT Column

풀브라우징 (full browsing), 과연 찻잔속 태풍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즈(Oz) 가 풀브라우징 서비스라고, 유선 웹을 휴대폰으로 그대로 쓸 수 있는 서비스를 전면 내세우는 리비젼A 서비스를 시장에 런칭하면서, 언론이나 다른 IT 업계에도 상당한 화제가 되고 있는 요즘이다

사실 모바일 기기에서의 풀브라우징은 몇년전부터 된거라 조금만 가젯들에 관심이 있었다면 크게 신기할것까진 없는데  휴대폰에서 이런게 된다 라고 화제가 된다는 점에서 역시 '휴대폰' 이라는 기기의 대중성은 특별함을 인정할 수 밖에 없겠다
 
풀브라우징과 관련된 언론기사들이나 지인 반응들을 보면 그 전망이 약간 갈린다
이런 서비스가 필요했었고 앞으로도 이런 방향이 될 수 밖에 없다고 하는 낙관론과,
현재의 요금과 성능을 이슈로 한계에 부딪힐 수 밖에 없으니 여전히 무선에 최적화된 현재의 무선인터넷을 넘지는 못할것이라는 비관론.

좀 무모하게 2가지로 단순 분류하긴 했지만 나 자신은 전자에 가까운 편이다
물론 비관론자들이 얘기하는 다소 난관이 있지만 결국 그것들은 해결될수밖에 없는 기술적 이슈이고 그것들이 해결되는 시간도 그다지 오래걸리지 않을거라는 생각이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브라우징인 LGT Oz 의 초기화면)

VS.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 무선인터넷인 LGT ez-i 의 초기화면)


여기서는 이 풀브라우징에 대한 비관론을 얘기하는 분들이 주로 얘기하는 이유가 뭔지를 짚어보고, 왜 그것들은 풀브라우징에 대한 낙관론적인 견해에 그다지 큰 이슈가 아닌지 의견을 쓰려 한다

1.속도가 느려서 너무 불편하다고 한다
신문지상에 나온 통계로 LGT Oz 의 초기화면 접속 소요시간은 평균 약 11~15초 정도 걸린다고 한다.  그리고 실제로 써보면 초기 접속이나 화면상의 하이퍼링크를 클릭했을때 다음화면이 접속되는 시간이 다소 불편할 정도로 느리게 느껴지는 건 사실이다

그렇다면 현재 이통사들이 하는 무선인터넷의 속도는 어느정도일까?
상황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무선 브라우저들의 평균적인 초기화면 접속 소요시간은 평균 5~8초가량이다.  페이지 변경이 별로 없어서 무선 브라우저 내에 캐쉬가 저장된 경우 약간 더 빠르게 느껴질수도 있다.

분명 수치상으로도 차이가 나니 이 의견은 분명 맞고 느려서 불편하긴 하다.

사실 '체감' 이 중요한데 직접 써본바로는 조금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다.

우선 무엇과 비교하느냐에 따른 '비교체감' 이라고 생각하는데
풀브라우징으로 보는 서비스들이 평소 PC와 LAN 으로 무장한 강력한 조합을 통해 보던 그 페이지라는 데서 다소 원인이 있다.  즉 평소에는 거의 속도 체감을 못느낄 정도로 이용하던 서비스를 동일하게 휴대폰으로 보다보니 '상대적으로' 다소 느리게 느껴진다는 점이다.

내가 '다소' 라고 표현한 것은 실제 느낌이 그랬기때문이다.
실측통계상 11~15초라고는 하지만 그렇게 오랜시간 있다가  페이지가 비로소 보이는게 아니라 페이지에 있는 블럭 별로 순차적 로딩이 진행되며 웹페이지에 있는 모든 요소가 로딩 완료가 될때까지의 시간인 바, 실제 상단일부 화면만 보이는 휴대폰 LCD의 크기상 그정도 불편은 안느껴진다.

그리고 더욱더 중요한 것..  과연 무엇에 대한 속도인가?
단순히 하나의 링크를 접속했을때 다음 페이지가 뜨는 속도를 비교하는 차원에서 분석하는게 의미가 있을까, 아니면 내가 원하는 정보를 찾아 원하는 목적을 달성할때까지의 속도가 의미가 있을까?

서비스 차원이 다른데 단순히 전자와 같은 비교를 해서는 안된다.  그건 마치 여러가지 정보를 같이 보낼 수 있는 MMS 가 SMS 보다 다소 느리다고 해서 그 가치를 단순 절하하면 안되는 것과 비슷하다

긴급 속보를 보거나 궁금한 것들에 대한 지식 검색, 특정 유명인의 인물검색 등등 평소 휴대폰으로라도 봐야할 정보는 점점 늘어나는 걸 느낀다.  이럴때 무선인터넷과 풀브라우징... 분명 개별 페이지 단위의 로딩속도는 무선인터넷이 훨씬 정보량이 작기때문에 빠른건 당연하지만 한 페이지내에 담을수 있는 정보가 작다보니, 풀브라우징으로는 단 2번의 링크로 볼 수 있는 정보가 무선인터넷으로는 10번 가까이 페이지를 타고 들어가야 볼수 있는 경우가 허다했다.

과연 뭐가 느린건가

전반적으로 사용자가 해당 서비스에 대해 느끼는 속도라는데 대한 만족도는 좀더 복합적인 측면에서 느껴질 것이라는 생각이다

그리고 절대적인 속도라는 것도,
브라우저가 처리하는 캐쉬의 성능이야 단말기 메모리가 확보되는대로 손쉽게 catch up 이 가능할테니 금새 개선된 버전이 나올 것으로 보이고,
리비전 A 로 서비스하는 것에 따른 이유도 있을수 있으니 앞으로 SKT 나 KTF 가 WCDMA 망으로 선보일 풀브라우징은 그 절대적인 속도도 더 개선될 여지가 충분하다는 점

이런 부분도 속도에 대한 우려는 큰 이슈가 아니게 될거라 생각하게 한다.

2. 모바일에서 필요한 정보는 이제 왠만큼 무선인터넷에서 다 제공하고 있고, 이러한 정보를 이용하는 데는 무선인터넷이 더 편하다는 주장
수년간 고객조사를 통해 휴대폰에서 필요한 서비스들은 대부분 무선인터넷을 통해 제공하고 있으니, 풀브라우저가지고는 별로 볼게 없을 거란 얘기를 한다.  그리고 같은 서비스를 쓰더라도 무선인터넷이 더 편하다는 얘기.  예를 들어 날씨 한번 체크하고자 할때 통신사들은 날씨 요약정보를 초기화면에서 제공하고 있지만  풀브라우징으로 보려면 URL 치고 들어가서 날씨에 해당하는 하이퍼링크를 또 클릭하는 등등.  그 부분만 본다면 일리가 있긴 하다.

과연 이 말은 정확한 비교인가?

우선 이 무선인터넷과 풀브라우징을 '선택' 의 이슈로 보고 장단점을 상호 비교하는 우를 범하지 말자는 얘길 하고싶다
어느 누가 휴대폰 내에 무선 브라우저와 풀브라우저 둘중의 하나만 가능하다고 한 적 있는가?  앞으로는 꼭 하나만 있어야 한다고 얘기했는가?

[편의점] 과 [백화점]...  둘 중에 하나는 없애야 하니  앞으로 뭐가 필요한지 둘을 비교하라는 게 아니다.  편의점 갈땐 편의점 가면 되고 백화점이 필요하면 백화점을 가면 되는거다.  둘의 장단점을 애써 주장하면서 불용설을 얘기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굳이 비교하라고 하면 무엇보다도 풀브라우징의 장점은 아래와 같은 것이 있다고 주장하고 싶다

보여줄 수 있는 정보의 양이 비교가 안된다
위에서 비관론자들이 얘기한 부분, 왠만한 상황에서 필요한 모든 정보는 무선인터넷으로 가능하다는 부분.  말도 안되는 얘기다. 
무선인터넷과 유선웹의 정보량.. 차원이 다른 게임이다.  복싱에서 말하는 단순한 체급 차이도 아니고 아예 종목이 다른, 서로 비교할만한 재화가 아닌 것이다.

PC가 내앞에 없더라도 내 블로그도 보고싶고, 각종 검색정보나 자주가는 커뮤니티 사이트들에서부터 쇼핑사이트들까지.. 비교할라치면 무선인터넷에서 안되는건 셀수 없을만큼 많다.  이런 건 어쩌란 말인가.  무선인터넷으로는 할수 없는게 너무나 많다

이런 상황에서 현재 무선인터넷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만을 기준으로 비교를 한다는 건 [편의점]에서 파는 대일밴드를 하나 사는데 [편의점] 이 편하냐, [백화점] 이 편하냐 라고 비교하는 수준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브라우징으로 보는 내 블로그 ^^)

두 서비스는 비교할 수준도 안되고 비교해서도 안되는 성격이며
한 휴대폰 내에서 보자면  경쟁재가 아닌 보완재에 가깝다

[편의점] 과 [백화점] 은 누릴수 있는 상품의 양이 비교도 안될 정도지만, 단순히 대일밴드 하나 사자면 가기 편한 [편의점]을 선택하는 것이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백화점]을 가면 된다.

게다가  휴대폰에 풀브라우저가 들어간다는 것의 의미..  무선인터넷도 쓸수 있고 유선 인터넷도 휴대폰으로 쓸 수 있는 지금.
이젠 가기에 훨씬 가깝다는 [편의점]의 장점마저 상쇄되버린 것이다. 
편의점에서 물건을 살때의 편리함 정도와 백화점의 그것이 같은 수준이라면  당연히 물건 많은 백화점으로 가게 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브라우징 과 무선인터넷 화면)


3. 요금 부담을 견딜 수 없을 것이다
당장은 망비용 대비 턱없이 낮은 프로모션 요금을 마케팅 하고 있지만 사용자가 늘어나다보면  결국 웹페이지의 높은 데이터량을 감당할 수 없을만큼의 요금 부담을 사용자에게 줄 수 밖에 없거나 수익 대비 비용을 감당하지 못해 서비스를 접거나 할거라는 것

이 주장은 시장이 어떻게 반응하느냐, 그리고 이통사와 정부의 정책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서 뭐라 단정짓기 쉽지 않은 이슈이긴 하다
사용자들이 풀브라우저를 통해 쓰는 데이터량이 얼마나 될지, 그리고 그 중에서도 많은 데이터량을 차지할 동영상 데이터나 프로그램 다운로드 와 같은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별도 정책을 가져갈 지에 대한 과제도 남아있어서  단순히 요금때문에 못쓸것이다 라고 얘기하기 어렵다.

그렇게 많은 데이터가 오가지 않는다면 지금의 6천원 수준의 프로모션 요금이 의외로 롱런할 수도 있다.  

그리고 요금이 망운영비용 대비 과소하다고 해도 현재 무선에서도 한창 논의중인  웹사이트 광고 수익에 대한 통신사 share 모델을 통해 수익 보전이 가능하다면 이런 부담이 반드시 사용자에게만 올 필요는 없어보인다

사용자들이 많이 쓰는 서비스라면  이러한 이슈는 분명 해결될 모델을 만들어주는 '보이지 않는 손' 이 나타나지 않을까?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그닥 신기하지도 않은 이 '풀브라우징' 이  이런저런 이슈로 '찻잔속의 태풍'으로 그쳐버리는 게 아니라  그냥 휴대폰을 통해 쓸수 있는 SMS 마냥  '일상 서비스'의 하나로 자리잡을 날이 머지 않으리란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이다

아직 풀브라우져를 통한 이러한 수준의 서비스가 전세계적으로도 없는 상황에서
그러한 서비스의 대중화를 통해 또한번 IT 강국 코리아의 모습을 보여줄수도 있겠고..

그때를 위해 현재 이슈가 되는 것들을 해결하는 모델들을 개발하는 것, 나같은 IT 업계 종사자들이 08년에 매달려야 할 또하나의 숙제, 하지만 즐거운 고민거리가 생긴 느낌이다.


  1. BlogIcon 늑돌이 M/D Reply

    저도 풀브라우징이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라고 생각합니다. 저해상도로 돌리는 햅틱에서도 잘 쓰고 있으니까요. 그러나 문제는 역시 트래픽과 그에 따른 적당한 요금제겠죠.

    • BlogIcon bruce ✈ M/D

      네. 늑돌이님. 가끔 꼭 필요할때 충족시켜줄수 있는 부분이 있죠 ^^

  2. BlogIcon 나인테일 M/D Reply

    일단 한국 웹은 ActiceX와 IE전용 페이지 코딩 때문에 모바일 브라우저로 풀브라우징을 하면 그나마 반쪽짜리 브라우징이 다시 또 반토막이 되어버릴 겁니다. 한국 인터넷은 아무래도 10년 뒤에도 20년 뒤에도 월드컵 시절 인터넷에서 한 발자국도 못 나가고 우물 안에서 'IT 선진국' 운운 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bruce ✈ M/D

      오픈 플랫폼에 따른 웹호환성이 점점 중요하게 되면서 우리나라 웹도 많이 변화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래야 하구요 ^^

  3. BlogIcon 유듯무듯 M/D Reply

    풀브라우징 폰이 중요하다는 것은 동의합니다만
    글에 나온 근거들은 크게 동의 할 수가 없습니다.
    몇년뒤의 시장을 위한 발판 단계로 매우 큰 의미가 있는 것이지
    현재의 쓸모는 실제로 정말 별볼일 없는 게 사실입니다.

    • BlogIcon bruce ✈ M/D

      네. 몇년뒤의 시장을 위한 발판으로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는 것 자체가 몹시 고무적인 일이라는 의미에서 의견을 썼습니다.
      통화연결음을 바꾸는 서비스가 처음나왔을 때에도 저걸 누가쓰냐고 했던 게 생각납니다. 컬러링 서비스가 지금처럼 대중화되는데에도 4년이 걸렸죠 ^^

      별볼일 없다고 해도 정말로 필요할때 풀브라우징이 아니면 해결할수 없는 경우가 전 가끔 있던데요 ^^

  4. BlogIcon msz006 M/D Reply

    저도 본문의 근거에 동의하기가 어렵네요.
    저는 풀브라우징을 비관적으로 보는 입장인데, 핸드폰을 중심으로 인터넷 서비스 자체가 발전한 일본과 달리, 우리나라는 PC 중심으로 발전했기 때문에 사용자 습관이 판이하게 다릅니다. 사용자 습관을 바꾼다는건 거의 불가능에 도전하는 일이죠. 또한 종량제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뿌리깊은 거부감도 무시하기 어렵구요.

    • BlogIcon bruce ✈ M/D

      음.. 이부분도 관점에 따라 다를수 있겠는데요.
      휴대폰을 사용하는 빈도라면 세계 그 어느나라보다 높은 나라가 우리나라죠. (물론 일본도 마찬가지) 그렇기때문에 휴대폰을 이용하는 모든 서비스에 대한 가능성이 그 어디보다도 높은 것이구요
      굳이 일본과 비교하자면, 저는 오히려 말씀하신 근거때문에 일본보다는 우리나라가 풀브라우징의 가능성이 더 높다고 생각합니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더 잘먹는다고 ^^ 웹에 대한 의존도가 클수록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한 웹 접속의 니즈는 커지는거죠.

  5. BlogIcon smith17 M/D Reply

    wap 브라우져던 web 브라우져든지 제일 중요한 문제는 사용성인것 같네요. 사실 현재 아고라폰에 포팅되어 있는 브라우져(제가 알기론 인프라웨어 폴라리스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는 많이 불편합니다. 전반적인 풀브라우져 기능(플래쉬까지 포함된)을 구현하기 위해 성능을 좀 포기했다고 보여집니다. 사실 풀브라우징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최고의 장점은 wap과 같은 페이지를 이젠 훨씬 쉽고 간단하게 구현할 수 있게되었고 그로인해 많은 서비스들이 쉽게 진입할수 있는 문을 만들어 준게 아닐런지... 전 아무리 풀브라우징이 된다고 해도 작은 화면에 현재의 웹을 다 집어넣은건 사용성 측면의 효과보다는 마케팅적인 측면이 더 강한건 아닐까라는 생각도 합니다. 현재 아고라가 이슈가 되고 헵틱폰의 광고 방향도 변한 걸 보면... ^^

    • BlogIcon bruce ✈ M/D

      네. 물론 현재의 풀브라우저 불편합니다. 무선인터넷도 역시 다른 차원에서 불편하죠.
      이런것들이 적응되고 또 나은 솔루션이 금방금방 나오면서 우리의 행동양식들이 변해가겠죠 ^^

  6. tomorrow M/D Reply

    좋은 내용 잘봤습니다.
    동의하는 내용도 있고 앞으로 걱정해야 할 고민들도 많이 있네요.

    풀브라우징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크고..
    또한 LGT에서 제시한 6000원 이라는 요금에 대한 이슈도 적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말씀처럼 풀브라우징이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는 점에서 충분히 동의합니다.

    처음에는 모바일이라는 디바이스와 서비스 환경에 맞춰 제공이 쉽지 않겠죠.
    Active X,, 등등 아직 웹과 동일하게 보여주기에는 어려운 현실이니까요.
    하지만 포털들이 모바일 환경에 대한 메리트를 체감하게 되고 (성공한다면.. ^^;;)
    그에 대해 표준화를 시키고.. 대응을 하면 현재의 무선인터넷은 더이상
    사용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저 같아도 광고BM으로 고객은 무료인 풀브라우징 네이버를 쓰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과연 Telco 들은 어떻게 될까요?
    결정을 해야 하겠죠..
    Pipe 냐... 아니면..
    좀 더 파워풀 한 서비스 냐..

    그 갈림길에서의 선택에 따라 향후의 방향이 크게 달라질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Pipe로 돌아선 LGT..
    Media Group 으로 변화하고 있는 SKT..
    KT와 함께 종합 통신사업자(?)로 준비하는 KT..

    각 사의 서비스 사업부의 존폐에 대한 이야기가 될 수도 있어 참으로 어려운 문제일거라 생각됩니다.

    무선포털의 주도권을 가져가는 곳은 포털들이 될 것인지.. 세계의 그 어느나라보다 강력한 드라이브를 하고 있는 Telco 들이 될지..

    어떻게 변화하고..
    어떤것을 경험하게 될 지..

    앞날이 참 궁금해 지는 하루하루 입니다..

    • BlogIcon bruce ✈ M/D

      맞습니다. 저도 궁금해요 ^^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7. 키마이라 M/D Reply

    무용론자들 중 액티브X로 인하여 풀브라우징이 별로 쓸모가 없다고 말들을 합니다.
    PC체계에서는 액티브X가 별 문제가 안되면 PC를 사용하지 않는 이용자들이 점점 늘어간다면 각 사이트들도 늘어나는 소비자들을 외면할수 없기에 점점 표준화쪽으로 자연스럽게 방향을 틀것이라고 생각되는군요.
    이제 남은 통신사는 KTF만이 남았는데 2개 통신사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내놓지 않고 단순한 답습이라고 한다면 대세는 LGT로 기울듯 합니다.

    • BlogIcon bruce ✈ M/D

      그렇지는 않을거에요. SKT 햅틱폰에 들어간 풀브라우저의 경우 속도는 Oz 보다 낫더군요. KTF 도 같은 방식으로 햅틱폰에 들어갈 예정이니 3사간 차이는 별로 없을겁니다

  8. BlogIcon 외로운까마귀 M/D Reply

    안녕하세요. 어제 인사드렸던 외로운까마귀입니다.
    어제 만나보니 제가 궁금했던 사항이 전부 풀렸네요.. 추후 조언을 맞이 얻어도 되겠죠?? 그런데 비밀 댓글이 없네요.. -__-;;

    • BlogIcon bruce ✈ M/D

      앗, 까마귀님. 댓글쓸때 맨 밑에 있어요. secret 이라는 체크박스 ^^

  9. 세븐업 M/D Reply

    무선인터넷 사용자들 입장에선 풀브라우징이 확실히 매력적이죠.
    Wikepedia를 폰에서 볼 수 있다니!!
    지금도 허접한 무선인터넷을 매달 2만6천원씩 내면서 쓰고 있는데 가격까지 더 싸다니!!
    근데, LGT의 풀브라우징 도입은 같이 죽자는 전략이 아닐런지? SKT가 선점하고 있는 무선인터넷 시장을 없애버리고 동등하게 유선인터넷으로 승부하자는 거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