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Car & Bike

스트라이다 (strida) 를 사지 말아야할 5가지 이유





스트라이다를 산지 거의 2년...

노란색 사브 (saab) 와 함께 번갈아가며 출퇴근도 하고 마실도 다니는 좋은 친구녀석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꽤 알려져서 알아보는 사람이 많지만 아직도 가끔 만나는 분들은 처음 본다며 신기해하시더군요.  특히 이거 들고 전철 탄 날에는 쫌 부담스러운 시선들을 받기때문에 옷차림이나 기타 스타일에도 좀 신경을 써야 합니다.  안그러면 스트라이다에 누가 된다는 ㅎㅎ

암튼 그러다보니 평소 스트라이다같은 자전거를 잘 못보시다가 이런 희한한 삼각형을 제가 타고 다니는걸 발견한 분들은 많은 걸 물어보십니다.  자전거에 꽤 관심있는 분들은 직접 양해를 구하고 타보시기도 하고 어디서 구하느냐, 그리고 꼭 물어보시는건 얼마나 하느냐 ^^

그리고는 정말 관심있으시면 인터넷에서 이 녀석을 검색해보고 나중에는 실제 구매를 하려고 구체적인 질문으로까지 이어지는 분들을 많이 봤는데요, 그럴때마다 저는 꽤 신중하시라고 말씀드립니다.   제가 직접 사용중인 다른 IT 제품이나 카메라는 흔쾌히 추천드리고 지르시라고 뽐뿌를 넣어드리는데 말이죠





그냥 스타일이 그럴싸하고 컴팩트하게 접히는게 좋아서 지르시겠다면 일단은 워워~ 하고 싶습니다.  본인이 원하는 자전거여야 하니까요

2년여를 타면서 느낀.. 이런 단점들이 있으니 이런 점들이 크신 분들은 스트라이다를 지르시면 안된다는 점을 말씀드리려 합니다


1.  느립니다

스트라이다... 느립니다.   바퀴가 16인치 (아주 작은 여성용 미니벨로 바퀴 사이즈) 라서 아무래도 느립니다.  5.0 이하 버전은 변속 기어도 따로 없죠.  일반 자전거 변속기어의 3단 정도가 기본 기어비입니다.   물론 개인차가 있겠습니다만 일반 자전거의 70~80% 속도밖에 나지 않습니다.
짧지 않은 거리를 출퇴근용으로 생각하신다면 거의 1.4배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테니 그점 감안하시구요


2. 잘 미끄러집니다

꽤 견고하게 잘 만든 자전거이긴 합니다만 컴팩트하게 접히는데 특화된 자전거이다보니 프레임 구조상 미끄덩 하기 쉽습니다.  비오거나 눈오고 난뒤라면 그냥 깔끔하게 포기하시는게 안전상 좋습니다.  바퀴도 작은데다 앞쪽에 무게중심이 없다보니 앞바퀴쪽에서 미끄러짐이 꽤 발생합니다. 
저도 2번 정도 크게 넘어졌었네요 ^^
젖은 낙엽 -_- 에도 미끄러집니다.  그리고 맑은 날이라고 해도 보도블럭상에 조금 노면이 울퉁불퉁한 곳에 전륜과 후륜이 좀 어긋나게 물리는 경우 역시 중심을 잃기 쉽습니다

이런 경험하고 나면 더더욱 속력 내기 어려워집니다


3. 바람 넣기 까다롭습니다

물론 전용 펌프를 구매하면 되긴 합니다만 일반적인 자전거 펌프로는 스트라이다에 공기주입을 못합니다.  밸브 방식이 다르기 때문이죠.  흔히 볼수 있는 자전거들의 밸브는 던롭 방식입니다. (그 빨래집게 처럼 생긴 녀석으로 넣을수 있는)  던롭 방식이라면 공기주입하기가 너무 쉽죠.  한강변이나 자전거 도로 등 곳곳에 있는 공용 펌프들은 모두 이 던롭방식이라서 스트라이다에는 못씁니다.  (스트라이다는 슈레더 방식)

이게 귀찮다면 아예 튜브를 던롭방식 튜브로 교체하면 되긴 합니다만... 아직 교체 안한 저로서는 은근 귀찮습니다.  게다가 제 스트라이다만 그런지 모르겠습니다만 바람 빠지는 정도가 다른 미니벨로보다 더 잘빠져서 공기 주입도 자주해줘야 하더군요.  전용 미니펌프가 없으면 주행중 공기주입이 상당히 난감해집니다.  자전거포에 가서 약간 아쉬운 부탁 해야하는 불편이 있죠 ^^


4. 주행이 그리 안정적이지 않습니다

미끄러진다는 위 지적사항 말고도 삼각형 구조상 허리를 세우고 타게 되니 무게 중심이 뒤에 있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앞쪽이 가벼워서 핸들이 좌우로 휙휙 돌아갑니다
아마 스트라이다 처음 타시면 그것때문에 상당히 당황하실거에요.  일반 자전거 잘 타셨던 분들도 황당할 정도로 핸들이 흔들리거든요

좀 타다보면 적응도 되고 요령이 생깁니다만 그래도 좁은길이나 차 사이 등을 지날때 세밀한 운전을 요하는 경우 다른 자전거보다 많이 어렵습니다.  그리고 아직까지도 저는 한손 놓고 타질 않습니다.  쉽게 보고 한손을 놨다간 그냥 나뒹굴게 되거든요 ^^


5. 가벼울거라 생각하시면 오산입니다

아주 컴팩트하게 접히고 끌고 다니는걸 보니 매우 가벼울거라 예상하는 분들이 많으시더군요.  사람이 타고 다니는 건데 그리 가볍진 않습니다.  12킬로 정도 무게...  그냥 한손으로 쉽게 들수 있을 것처럼 보이지만 그리 가벼운 무게는 아닙니다.
지하철을 타거나 할때 여성분들이 들고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하기에 꽤 무겁죠.  한손으로 굴리면서 다닐때에도 손목에 꽤 힘이 들어가서 팔을 자주 바꿔줘야 할 정도입니다.


이렇게 단점이 많은데 왜 스트라이다를 타냐구요? ㅎㅎ
당연히 단점 외에도 이것만의 장점이 있기 때문이겠죠 ^^  무조건 안좋다는 단점만 말씀드리는 차원이 아니라 제가 아직까지도 스트라이다를 가지고 있는 만큼 충분한 장점들이 있기에, 그냥 이런 점들도 인지하시고 지르셔야 한다고 참고삼아 말씀드리는 겁니다

결론적으로 자전거를 자주 즐기시는 분들에게 메인으로서 스트라이다가 추천드릴만한 자전거는 아닙니다.  출퇴근용이나 운동용 싸이클은 따로 있는 상태에서 마실용 또는 전철 연계용으로 서브로서는 이만한 자전거 없으리라 추천드립니다 ^^


** 그나저나 전에 행사장에서 사진 찍은 저 노란색 스트라이다가 무지 땡기네요.  저는 파랑색인데 혹시 교환하실분 계실런지 ㅎㅎ


이 글을 보신 분들은 제가 쓴 아래 글도 보시길...

2014/05/02 -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트라이다를 사랑하는 이유 (strida)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강철지크 M/D Reply

    아 정말 단점이 어떤게 있을까 찾아보던 중에 알찬 포스팅 잘 봤습니다
    스트라이다 제품이 저랑은 좀 안맞을 것 같네요;;

    서브로 뭔가를 더 두길 싫어하고 자전거로 속력을 좀 내고싶다보니;;
    구매하기가 꺼려지더라구요 (돈도 없지만)

    • BlogIcon bruce ✈ M/D

      네. 그런 성향이시면 말리고 싶습니다 ^^

  3. 김스트 M/D Reply

    속도가 느린지는 모르겠네요 의외로 잘 나가던데요. 언덕도 숙달되면 어느정도 커버 가능하구요

    • BlogIcon bruce ✈ M/D

      바퀴가 작으니까 본인 느끼기엔 제법 달리는거 같을지 모르겠습니다. 한강변에 나가보면 다른 자전거들에 비해 확실히 느리긴 해요 ㅎ

  4. 벨로사랑 M/D Reply

    저도 스트라이다로 바꾼지 며칠안되는데여 요거요거 첨에 탈때 다른벨로와 느낌이 달라서 타는게 어렵더라구요 근대 며칠 적응하니 괜찬던데요 ㅋ미니벨로16인치 바퀴를 일반자전거와 비교한다는게 웃긴일...하지만 미니벨로치고 속도가 꽤나가는편입니다 전꺼와비교해서 빠른속도감에 좀무서웠거든요 왠만한언덕 힘별로 들지않았구요 경사가 많이져서 길게 있는곳에서는 가보진 않았지만 힘들겠네요 비오고 난뒤엔 바퀴를 단 모든것들은 조심해서 타셔야하구요 특히 풀잎은 짛눌려져서 액이 흐를수있기때문에 더더욱 조심해서 타야합니다 바람은 새거라서 그러나 아직까지 바람이 새는지 잘모르겠네요 운동감각없으신 여자분들에게는 저도 비추네요 요건 좀 적응하는시간이 길어영
    쿠션감이 없어서 엉덩이가 적응하는 시간도 길구용 근대 나름 통통거리면서 타는것도 잼나네요 ㅋ전 지하철탈떄 안접구 그냥 앞칸 뒷칸에 벽쪽에 붙여놓고 가는게 더 편한거 같드라구요 공간도차지안하고 딱붙여서 갈수있는 스트만의 매력이겠죠 ㅋ

    • BlogIcon bruce ✈ M/D

      네. 일반 자전거에 비하면 단점도 많지만 그것들을 뛰어넘는 스트라이다만의 매력때문에 저도 3년 넘게 타고 있습니다 ^^

  5. BlogIcon ODD M/D Reply

    같은 스트 유저로서, 5가지 모두 공감하면서도 '그게 뭐 어때?'라는 말이 맴도네요 ㅋㅋㅋ
    스트 유저라면 다 그렇겠지요?

    • BlogIcon bruce ✈ M/D

      그렇죠 ^^ 그래서 아직도 타고 있습니다 ^^

  6. 11 M/D Reply

    로트타고 스트에 따일수도 있습니다 ㅎㅎ

  7. BlogIcon birthday cards M/D Reply

    어떻게 효율적으로 자전거. 이런 종류의 자전거처럼. 난, 이런식으로 할 수 있도록 내가 승마로 대학에 갈 수 좋겠어. 그것은 오랫동안 제 꿈 이었으니까요.

  8. BlogIcon Baltimore Branding M/D Reply

    자전거는 영원히 죽지 않을 것입니다. 내가 3 살 때부터 나는 25 년 묵은 남자라고하면 지금까지 그것을 타고. 나도 승마 사랑 해요. 다행 저와 같은 취미를 가지고 다른 사람을 알고 있습니다.

  9. BlogIcon Unlock iPhone 4 M/D Reply

    무엇이든 그것의 유형, 혈액 내에 흐르는 그 예술이 필요 디자이너, 되십시오. 그 어떤 예술 때문에 그렇다고 몇 가지 아름다운 마음이 필요합니다.

  10. BlogIcon Custom Theses M/D Reply

    이런식으로 할 수 있도록 내가 승마로

  11. BlogIcon Custom Dissertation M/D Reply

    다행 저와 같은 취미를 가지고 다른 사람을 알고 있습니다.

  12. BlogIcon china suppliers M/D Reply

    내가 농구에 내일 시작과 일치 기다리고입니다. 역시이 경기를보고 싶어 가만히. 난 팬이 광신자 살 이후.

  13. 나구 M/D Reply

    그냥 디자인이 좋아서 탑니다....

    • BlogIcon bruce ✈ M/D

      저도 절반은 그 이유때문에 타죠 ㅎ

  14. SEB M/D Reply

    오래된 포스트이지만, 스트라이다를 타고 장거리 여행을 갔다와본 사람으로서 몇가지 더 적어봅니다.
    일단 속도는 절대 느리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무게가 가볍고 기어가 없으므로 에너지 효율면에서 더 좋다고 볼 수 있죠.. 초기 가속력은 다른 자전거에 비해 훨씬 좋지만, 물론 고속으로 달린다면 페달을 열라게 빨리 밟아야 한다는 단점은 있습니다 ㅋㅋ 하지만 일반적인 속도(?).. 미친듯이 달리지 않는 속도 범주내에서는 다른자전거에 비해 꿀리지는 않더군요.
    안정적이지 않다거나 잘 미끄러지는건 제생각엔 타는 사람이 어느정도 익숙해졌느냐에 따라 다른것 같고요.. 저도 처음엔 잘 적응이 안되었었는데 나중엔 다른자전거보다 더 안정적으로 탈 수 있었다는..
    제가 생각하는 단점으로는 한가지.. 내구성입니다.
    동네에서 샤방샤방 타는용으로 만들어서 그런지,, 저처럼 장거리 여행 한번 뛰고 비포장.. 까지도 아니고 그냥 자갈 좀 있는 길좀 달리고 나면 휠이 휘어지더군요;; ㅎㅎ 쇼바도 없어서 엉덩이에 압박도 장난아니구요 ㅋㅋ

    • BlogIcon bruce ✈ M/D

      저도 내구성 취약은 오래 지나고나니 동감합니다. 저는 연결부위 베어링 부분이 깨지더군요 ㅠ.ㅠ

    • BlogIcon 애쉬 M/D

      저두 응뎅이 나가는줄...ㅋ

  15. 검정간지 M/D Reply

    ㅎㅎ 정말 공감많이되네요.
    저도 지하철 연계에서 통학하려고했는데..
    생각보다 무거워서 통학은 포기했고
    시장보러가거나 가까운데 볼일있을떄 타고다녀요..
    이쁘긴 엄청이쁘죠 ㅋㅋ 근데 느리고 ㅋㅋ
    펌프도 일반적인 자전거가게에서 너달라고하기 힘들고 ㅋㅋ
    가격도 비싸기도 하구.....
    실용성보단 액세서리같은 존재?
    잘보고갑니다~

  16. BlogIcon 스트고수 M/D Reply

    전 양손 놓고 타는뎅 헤헤

    • BlogIcon bruce ✈ M/D

      동영상 인증 부탁드립니다 ㅋㅋ

  17. BlogIcon 김지유 M/D Reply

    전 근력 키울려고 탑니다^^하체 허리 팔뚝 까지 튼튼해지는 자전거더군요^^저한테는 말이죠~~^^저는 스트 타고 허리아픈게 사라졌어요~~근력이 다른자전가에비해 많이 늘더라구요~~^^아주 만족합니다~~

    • BlogIcon bruce ✈ M/D

      아주 만족하신다니 저도 기쁘네요. 저도 지금껏 쭈욱 사랑해주고 있습니다 ^^

  18. BlogIcon ss M/D Reply

    3년전쯤 저도 한대 구매했었는데 얼핏 앞바퀴 휙휙돌던느낌있던거같습니다. 그리고 일단은 무단자전거 최악입니다. 여행지에서 쓸거라면 그냥 접이식 미니벨로가 낳을거같습니다.

    • BlogIcon bruce ✈ M/D

      네. 디자인과 휴대성에 희생한 부분들이 제법 있긴 하죠 ^^

  19. hohoho M/D Reply

    스트라이다 3년째 타고 있구요.
    서울이 자전거 빨리타기에 좋은 환경이 아니라 적당한 속도가 오히려 안전한 느낌이 들어서 좋아요.

    그리고 힘이세서 그런지-_-;
    지하철 들고탈때도 그냥 운동하는 수준이구요. 아담체구는 스트라이다 대중교통 연계하다간 골병날수도 있어요.ㅎㅎ
    핸들 좌우로 돌아가는건 완전 적응해서 그런지;; 사람없는 한적한 곳에서는 한손으로도 잘 타고 다닙니다. 물론 넘어진적 없구요.
    바퀴가 18인치라서 그런듯. 16인치였다면 아마 좀 다른 이야기가 되었을것 같네요.

    한번 타보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휘청휘청 하는거 보면 확실히 다른 자전거에 비해서는 주행이 안정적이진 않은것 같아요 ㅎㅎ

    공기주입은 보통 3개월에 1번정도했는데 그래도 귀찮네요 ㅎㅎ 그외엔 다 괜찮은것 같아요. ㅎㅎ

    • BlogIcon bruce ✈ M/D

      네. 생각보다는 무겁죠 이녀석. 그래도 꽤 오랜 친구 할만하더라구요. 그래서 아직도 곁에 있습니다 ㅎ

  20. wedge M/D Reply

    3년 타고 있습니다.
    튜브도 던럽으로 교체했고 이제 타이어를 교체할 때가 된 것 같아요.
    스트라이더 타다가 넘어진 적이 몇 번있습니다.
    겨울철 얼음판에서 넘어진적.
    자전거 도로에서 한 손으로 타다가 넘어진 적.
    한 두번 넘어지면 경험이 쌓여서 그런지 그냥 안장에서 엉덩이를 때고 손잡이를 놓으면
    자전거만 앞으로 나가서 자전거와 몸이 분리되어서 다치지 않게 되더군요.
    자전거 구조상 안장 뒤에 아무것도 없어서 부담없이 손잡이를 놓습니다.
    그 덕에 넘어지는 걱정은 덜 합니다.

    • BlogIcon bruce ✈ M/D

      마치 스키에서 넘어지는 법을 배우듯 그런 방법 익히는 것도 좋네요 ^^

  21. 홍경식 M/D Reply

    안녕하세요?
    취미가 diy인데, 작년에 재활용장에서 후륜 펑크난 검은 색을 주웠습니다.
    20 년 전 mtb탈 때, 사 모은 수리툴과 이태리 제 실리카 펌프를 쓸 좋은 기회 다 하고 펑크 수리했습니다.
    한 번 타고 나면, 또 바람이 빠져 있고...
    몇 번이나 테스트해 보았지만, 바람이 세지 않는데...
    새 튜브로 교체하기 전에 검색하다가 이 포스팅을 읽었습니다.
    68살의 나이에 타기가 괴랄 같은 자전거라서, 계속 탈지, 처분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bruce ✈ M/D

      그래도 괜찮은 녀석이에요.
      득템하셨는데요 ^^ 잘 고쳐보셨음 합니다
      튜브만 바꾸면 되실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