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mart Phones

[실제로 만져보니] 구글폰 안드로이드 G1





08년 출시된 휴대폰중 아직 국내에 들어오지 않은 기종으로 저 개인적으로 가장 만져보고 경험해보고 싶은 것이 바로 안드로이드 폰이었습니다.
HTC가 만들고 T모바일에서 출시한 구글폰 G1을 시작으로 얼마전에는 호주의 코간이라는 회사가 두번째 안드로이드폰인 아고라 출시를 발표하기까지 했죠.   꼭 구글이라서 기대가 된다기보다 open OS 가 주는 자유로움과 누구나 참여하여 여러가지 소스 프로그램들을 공유하고 그를 통해 아기자기한 SW들을 쉽게 쓸 수 있는 환경을 다시한번 느끼고 싶었거든요

같은 경우는 아니지만 과거 Palm OS PDA 를 쓰면서 느꼈던 그런 재미와 자유로움이 그리워서였을까요? 

암튼 해외유저분들이 전해주시는 사용기를 보면서 오히려 아이폰보다도 더 빨리 만져보고싶은 욕구를 줬었던 폰이 G1 이었는데...

NAN~ 
이상한 폰 들고다니는 놈 혹시나 해서 잡았고,
정신차리고 보니 그폰이 G1이었을 뿐이고,
바로 들고 튀었을 뿐이고 !!

해서 잠시 갈취했습니다 ㅎㅎ





이게 제 손에 잠시 들어온 G1 입니다.  최초로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상용 구글폰이죠

워낙 해외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이라며 단점이라고 꼽히던 디자인이라 별 기대를 안하고 봤는데, 생각보단 좋던데요? ㅎㅎ
카메라든 휴대폰이든 무광 블랙을 좋아하는 제 취향탓일까요?  약간은 투박해보이기도 하는 무광블랙의 재질이 저는 오히려 빤딱이는 재질이나 크롬 도금한 요즘 트렌드보다 더 좋습니다.




잠시 갈취해서 후다닥 만져본터라 많은 부분을 보진 못했습니다.
그 냥반이 설치해놓은 몇몇 프로그램들을 실행시켜보고  전반적인 UI 반응 느낌을 살펴보는 수준이었는데요, 정말 반응속도는 좋더군요

해외에서도 그 부분 하나는 칭찬 일색이었죠.  UI 반응속도 빠르고, 각 어플리케이션들을 정말 쾌적하게 돌리는 느낌이었습니다.  기존 보급형 폰에서 프로그램 하나 돌리는데 버벅거리는 그런 느낌은 찾아볼수가 없습니다.

480*320 해상도에서 즐기는 브라우징도 아주 쾌적하고 빠릅니다.




저 사이에 보이는 힌지부분이 G1의 특징을 설명하는 독특한 슬라이드 방식을 가능케 하는 부분입니다.   반원을 그리듯 올라가는 LCD 슬라이드, 보기엔 플라스틱이지만 기구 설계가 상당히 잘되어있나봅니다.  아주 탄력있고 견고하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우측 중앙에 보이는 건 트랙볼입니다. 
돌기처럼 튀어나와있는 이 트랙볼을 엄지손가락으로 오돌도돌 돌리는 느낌도 재밌네요.  저런걸로 마우스 제어하는게 과연 쓸만할까 의심했었는데 실제로 써보니 그건 기우였다는 생각이 드네요.   지금 에버런에 있는 핑거광마우스나 옴니아의 핑거마우스보다도 이 방식이 저는 더 맘에 드네요.
풀브라우징이나 메뉴 화면에서도 상당히 빠르게 움직일수 있습니다.




또한 괜찮았던게 이 키보드의 느낌입니다.
QWERTY 키보드가 적절한 크기와 간격으로 배치되어 있고, 버튼의 돌출정도와 그에 따라 누르는 느낌도 제 손에는 딱 좋은 수준이었습니다.  얼마전에 소개해드린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X1 의 키보드보다 이게 더 사용감이 좋네요




G1의 월페이퍼 설정하는 화면 사진

열악한 상황에서 후딱 사진을 찍으니 좀 조악하네요 ^^;

LCD 품질이나 가독성도 적당하고 좋습니다.
480*320 해상도에 3.2인치의 큼지막한 LCD 를 가지고 있어서 너무 조밀조밀하지도 않고 딱 좋은 가독성을 보여줍니다.




G1의 나침반 프로그램 실행 화면

G1은 블루투스와 GPS 를 내장하고 있어서 나중에 그 활용성도 상당히 좋을것으로 기대됩니다.  GPS 를 응용한 어플리케이션도 아주 많이 개발되겠죠.

저 compass 프로그램의 원리는 뭘까 궁금합니다.  자석이 들어있진 않을테고...  GPS 가 아닌 다른 데이터로 저걸 가능케 하는게 있을까요?





open OS 인만큼 어플리케이션에 따라 PC처럼 사용하는 환경이 충분히 가능할겁니다.

결론적으로 제가 반한건 역시 반응속도입니다.
꼭 필요한만큼만 복잡하면서 가볍게 돌아간다 라는 느낌은 구글의 느낌과 다르지 않더군요
게다가 지적당한것만 보다가 봐서 상대적으로 좋아보이는 건지 모르겠지만 디자인도 저는 묵직한게 좋습니다. ㅎㅎ  오히려 신뢰감이 든다는...

대신 좀 뚱뚱하긴 해요.  아랫부분이 전화사용시 편하라는 의도인지 좀 꺾여져있는데 그것때문에 좀더 두꺼워보이는 게 제게는 유일한 단점이었습니다.


워낙 개방된 환경을 가지고 있고 쓰는 사람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질 수 있는 폰이기때문에 국내에 들어올경우 일반 대중들에게 성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입니다.  대신 이것저것 만지면서 최적화하길 좋아하고 숨은 진주를 찾듯 재밌고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찾기 좋아하는 스마트폰 유저분들이라면 아마도 이 폰에 열광할수 있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암튼 각설하고 국내에서 빨리 볼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1. BlogIcon 늑돌이 M/D Reply

    좋은 걸 보셨군요. 저도 이 제품이 좀 더 마음에 드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침반은 GPS를 이용한 거 아닐까요?

    • BlogIcon bruce ✈ M/D

      저도 유일하게 예상한게 그거긴 한데요, 실내에서 테스트했던거라... assisted GPS 라서 셀정보까지 동원한걸까요?
      좀 부정확한걸로 봐서는 실내라서 그런걸수도 있구요

  2. BlogIcon Early Adopter M/D Reply

    음..전 이폰은 아직도 테스트폰이라고밖에 느껴지지 않네요. 특히 저 디자인...-_-;

    • BlogIcon bruce ✈ M/D

      솔직한 디자인이 좀 아쉽긴 아쉽죠 ㅎㅎ

  3. BlogIcon 극악 M/D Reply

    전 무척 멋지게 보이던데... 구글의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해보고 싶은데 국내에 출시될런지 ;ㄷ;

    • BlogIcon bruce ✈ M/D

      예상보다는 괜찮긴 한데 디자인 자체가 멋있을것까진 아닌듯 합니다 ^^

  4. BlogIcon 종달 M/D Reply

    GPS센서도 방향을 확인할수 있지 않나요?
    대부분...의 네비들의 GPS도 뱡항을 볼수있던데요...

    • BlogIcon bruce ✈ M/D

      그렇긴 하죠. G1이 나침반이 되려면 GPS 정보 말고는 답이 없는듯 합니다

    • 왕용 M/D

      말씀하신 나침반 역할을 해주는 지자기센서라는게있습니다.

  5. 지나가다 M/D Reply

    GPS 하나만으로 나침반이 될까요? 예를들며 폰을 제자리에서 빙글빙글 돌린다면???

    제가보기엔 가속도 센서나 자성 센서 둘중에 하나라도 들어있기는 할것 같네요

    • BlogIcon bruce ✈ M/D

      폰을 돌리더라도 동서남북 방향과는 관계가 없으니 가능할겁니다. 차를 빙글빙글 돌리더라도 네비는 방향을 잡는것과 같죠 ^^

  6. vehumet M/D Reply

    전 저런 디자인의 폰이 좋던데..
    있어보이잖아요!
    공돌이끼리만 있어보이려나...^.^;

    • BlogIcon bruce ✈ M/D

      네. 사실 저만 좋아보이는 줄 알고 불안해하고 있었어요 ㅎㅎ
      반갑습니다

  7. makewon M/D Reply

    저도 저런 디자인과 재질 좋아 합니다. IBM 스런 디자인...
    기계는 기계다워야~~~^^

    • BlogIcon bruce ✈ M/D

      비슷한 취향이시군요 ^^

  8. Thomas M/D Reply

    GPS만으론 나침반이 될 수 없죠. 나침반을 제대로 디스플레이하려면, 폰이 서있는지 누워있는지, 어느 방향으로 누워있는지를 알아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위에 언급한 지자기 센서가 필요합니다. 실제로 요즘 스마트폰에 지자기 센서가 들어가곤 합니다.

    • BlogIcon bruce ✈ M/D

      네. 그렇겠네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