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IT Column

인텔의 경쟁사가 AMD라고? 천만에, 이젠 MS !





인텔은 2007년 모바일 리눅스 기반 프로젝트인 '모블린(moblin)' 을 시작했습니다. 하드웨어 업체가 운영체제에 손을 댄 사실에 좀 갸우뚱한 행보였지요. 

물론 사업 영역 확대라면 세계 어느 기업들보다 적극적으로 하는 국내기업에게는 그리 어색한 행보는 아니지만 글로벌 굴지의 기업이, 그것도 컴퓨터 프로세서 영역에 집중해온 고집을 보여온 인텔(intel) 이 운영체제(OS)에 진출한다는 저 발표는 정말 고개를 갸우뚱 하게 하는 발표였습니다

그로부터 2년정도가 지났었는데요, 인텔은 그러한 움직임을 멈추지 않았다는걸 최근 보여주었습니다.  바로 지난 5월 19일, mobile (모블린) V2.0 베타를 발표한 것입니다. (참고로 모블린은 오픈소스인 리눅스를 기반으로 인텔이 개발한, 자사의 하드웨어에 최적으로 돌아갈수 있는 모바일용 운영체제 플랫폼을 말합니다)

이번에 공개한 moblin 2.0 베타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에 있는 아이콘들을 보면 대충 뭐하는 소프트웨어인지는 감이 오죠?  인터넷에 접속하거나 미디어를 재생하거나, 음악을 듣고, 문서를 작성하고, 일정관리를 하는 아이콘입니다. 위에서 말한 대로 인텔이 만든 이 모블린이란 것은 운영체제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windows)와 같은 운영체제인 거죠.

그렇다면 저 모블린을 인텔은 어디다 쓰려고 만들었을까요?  바로 넷북 (netbooks) 입니다.  '넷북' 이라는 용어는 인텔이 제창한 만큼 인텔측에서는 공식적으로 '넷북용' 플랫폼이라고 moblin을 포지셔닝하고 있습니다. 현재 넷북들에 들어가는 운영체제의 대부분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XP 입니다.  통계상으로는 전세계 넷북의 96% 가 윈도라는 군요.  나머지 4% 정도가 Linux 계열이라는건데 사실 윈도우 XP의 넷북 점유율은 엄청난 수치죠.
그러한, 거의 독점에 가까운 시장에 인텔이 출사표를 이미 던진 것입니다.  그것도 상대가 마이크로소프트인 시장에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모블린이 상용화가 되면 우리가 요즘 많이 쓰는 이런 넷북에 윈도우 XP가 아닌 인텔이 만든 소프트웨어가 운영체제로 돌아가는 모습을 볼수 있다는 건데요... 과연 어떨까요?

사실 최근 미니노트북과 넷북의 개념이 같이 쓰이면서 경계선이 좀 모호해져버렸습니다만, 근본적인 넷북의 취지대로라면 윈도우에서 제공하는 그런 많은 기능과 호환성을 요하지는 않기때문에 분명 의미있는 도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현재 판매되고 있는 그런 '미니노트북' 들 보다 훨씬 기계적으로나 마케팅적으로나 '가벼워져야' 할 필요가 있죠.

혹자는 최근에 그렇게 희미해져버린 넷북의 의미때문에 오히려 이런 모블린과 같은 플랫폼은 MID 에 어울릴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합니다. 넷북과 MID 의 경계도 사실 희미해질 가능성이 큽니다.  스마트폰 진영이 무럭무럭 커가고 LCD와 함께 성능도 커지고 있기 때문이죠.  MID 가 됐건 넷북이 됐건 가장 중요한 것은 소비자들의 필요성이겠죠. 소비자들이 필요로 하는 최적의 크기는 어떤 것인가, 그런 크기에 맞는 최적 (최고가 아닌) 의 성능은 무엇인가, 그만한 시장이 있는가를 지속적으로 점검해가면서 이런 틈새 운영체제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어 떤 파트너보다도 서로 가까운 협력사였던 인텔과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로서는 이러한 인텔의 움직임을 좀 어색하게 바라볼 수도 있겠습니다만 이런 도전이 처음도 아니죠.  넷북이나 MID 운영체제 진영에 도전하고 있는 곳은 인텔만이 아닙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도 있고 나아가서는 애플의 아이폰과도 경쟁하게 될 것입니다.  ARM 이나 AMD 도 가만히 있진 않죠
  • 운영체제 벤더인 마이크로소프트
  • 칩 벤더인 인텔
  • 검색포털인 구글
  • 자기만의 하드웨어와 OS를 만들어내는 애플
  • 그 외 ARM, AMD, 리눅스진영의 또다른 오픈 플랫폼
한때 파트너였던 이 다양한 기업들이 모바일 플랫폼 주도권을 두고 서로 충돌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PC' 라는 기기에 대한 운영체제 주도권을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져가면서 얼마나 막대한 영향력과 돈을 가져가는지 두눈으로 똑똑히 봤기 때문이죠

모 블린을 채택한 넷북이 언제쯤 등장할지 아직 미지수입니다만 인텔이 자사가 만들어내는 하드웨어에 최적으로 돌아가는 운영체제일 거라 말하고 있기때문에 기대가 되는 건 사실입니다.  인텔의 새로운 도전과 함께 새롭게 짜여지는 이런 경쟁구도를 즐기는 것도 상당히 흥미로울듯 하네요.

마지막으로 유투브에 올라온 인텔 모블린 2.0 베타의 소개 동영상을 붙입니다.

# 모블린 베타버전은 http://moblin.org/downloads에서 다운받아보실수 있습니다.






  1. 흠흠... M/D Reply

    이거...예전 정말 편리하게 썼던 팜OS가 생각나네요. 가볍고 빠르고 단순했던...팜의 몰락 후 윈도우즈 계열로 PDA를 바꾸고 나서 한참 불편해했던 기억이 납니다. 모블린은 과연 어떨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M/D

      저도 팜 매니아인데 말입니다 ^^ 반갑네요
      팜을 쓸때의 그런 재미를 느낄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이폰이 그나마 좀 그런 재미를 주고 있어요

  2. BlogIcon 학주니 M/D Reply

    모블린과 안드로이드가 넷북시장에 들어옴으로 넷북에 대한 개념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는 듯 보입니다.
    과거 넷북은 인터넷이 가능한 윈도였는데 윈도가 빠지고 인터넷만 계속 살아남는 듯.. ^^;

    • BlogIcon M/D

      진정한 '넷북' 자리를 잡아가는거 아닐까요 ^^

  3. Neon M/D Reply

    동영상 재생 등의 멀티미디어 기능을 얼마나 불편하지 않고 깔끔한 인터페이스에 윈도우보다 빠른 성능으로 제공하느냐가 관건(... 이라기엔 좀 많군요)이겠네요.

    개인적으로야 그냥 콘솔에서 mplayer 동영상 이름.avi 하는게 제일 좋았었는데 그것도 취향이니...

    • BlogIcon M/D

      네. 그 부분은 나와봐야 알겠는데요, 워낙 자신있게 인텔이 얘기하고 있으니 한번 기대해봐야죠
      ARM 칩과의 비교도 볼만할겁니다

  4. 뇌염모기 M/D Reply

    이러니 저러니 해도,,,
    넷북의 대다수의 유저가 라이트유저인 이마당에,
    익숙해지고 호환성문제없는 윈도우 버리고 다른프로그램으로 가기엔,
    라이트유저는 매우 보수적이죠...


    다른 플랫폼이라 할지라도,
    윈도우에서 운용되는 모든 주요프로그램이 충분히 대체가능한 수준이라면
    보다 가벼운 타 프로그램에 눈을 돌릴수 있겠지만... 현실적으로는 쉽지 않지요.

    넷북을 pmp마냥 쓰고싶어할 사람은 아마 없을것 같습니다.

    • BlogIcon M/D

      좋은 지적이십니다.
      그런 장벽(?)을 스마트폰에서는 심비안이나 아이폰같은 다른 OS들이 해낸것과 비교하면 분명 어려운 싸움입니다만, 다른 플레이어도 아니고 코어를 만드는 인텔이 참여한다는 점에서 기대되는 싸움이기도 합니다

  5. BlogIcon 살리아 M/D Reply

    윗 분 말씀에 공감합니다.
    대부분의 넷북 유저들은 '우린 머리아프게 딴거 쓰고 싶지 않다' 입니다.
    정답은 '그냥 속편하게 쓰던거(윈도) 쓸레' 입니다.

    아마도 3벌식 자판기와 드보락 자판기도 비슷한 이유(머리 아프다)로 시장에서 퇴출당했죠

    인텔이나 구글이나 애플이나 어쩌면 새로 뛰어들 AMD는
    물건을 얼마나 빠르고 다재다능하게 만들기보다는(개발)
    윈도 말고 이것도 써보세요하고 소비자들을 설득할 계책(마케팅)
    연구에 매진 해야 할 듯 합니다.

    만약 AMD도 뛰어든다면 왠지 기대되는군요(개인적으로 A당 지지자입니다 ㅎ)

  6. BlogIcon 와이엇 M/D Reply

    트랙백 주셔서 감사합니다. 인텔이 모블린으로 성공할지 아니면 MS를 배신(?)한 댓가를 치를지 상황이 재밌게 전개되는군요. 싸움을 지켜보는 관중은 언제나 즐겁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