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물건

자꾸 그림 그리게 만드는 필기구, 파버카스텔 샤프 (이모션 배나무 갈색)





필기구라고 해서 다 글을 쓰기 위한 도구로서의 느낌은 아니다

필자가 그림을 그리는 사람도 아니지만, 특별한 느낌을 주는 필기구를 하나 꼽으라면 이 녀석을 꼽는다.


그림을 위해 사진 않았다

그저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샤프들이 죄다 디자인이 마음에 안들었을 뿐

다 고만고만한 실용적인 샤프들만 보다가 이 녀석을 본 순간 갖고 싶었을 뿐이다.





파버카스텔 이모션 시리즈


갈색 나무 배럴이 너무나 이뻤던 녀석, 이모션 크롬 배나무 갈색 모델이다.


사진만큼 실물도 참 마음에 들었던 녀석이다.


냉정한 크롬이 있지만 배나무 몸통으로 인해 이 녀석을 잡는 느낌은 따뜻하다.

두껍고 뭉툭해 보이지만 쥐었을 때의 스타일은 나무랄 데 없이 시선을 끈다.


뿍뿍 누르는 샤프가 아닌, 돌려쓰는 샤프라는 점도 더 사랑스럽게 만든다.






점점 내 분비물(?)을 흡수할 녀석의 바디를 만지작거리는 것은 제법 기분 좋은 일이다

마감도 꽤 훌륭해서 아마 평생을 쓰지 않을까 싶다



1.4mm 샤프심


비단 그 굵은 샤프심때문에 이 느낌이 드는 건 아닐텐데

이 파버카스텔 이모션 샤프를 쥐는 순간 다른 필기구와는 전혀 다른 상태로 바뀐다







다른 필기구와는 나를 다르게 만드는 이녀석


이녀석을 쥐고 있으면 글씨보다는 그림을 더 많이 그리게 된다.


희한하고 신기하다

마음가짐을 다르게 만드는 필기구






기획자들한테도 많이 주문하는 부분이다.

손그림을 많이 그려보라고

생각을 글로만 표현하지 말고 스케치해보라고


다이어그램도 좋고

UI 스케치도 좋고

디자인 컨셉도 좋다


스케치를 대충이라도 할 줄 아는 기획자와 그렇지 않은 기획자의 커뮤니케이션 역량은 상당히 달라진다.


암튼...


이런 생각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한번 이 녀석을 질러보라

그림에 전혀 문외한이더라도 일단 마음가짐부터라도 달라질 것이다.


그런 마법이 있는 녀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