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Photo

단식 12일차 :: 단식으로 인해 몸에 생기는 변화들





단식 12일차이자 보식 3일차


미음에서 죽으로 전환되고 있다

꼭꼭 씹어 넘기니 큰 무리는 없지만

허기를 오랜동안 느끼다 보니 저녁에 죽을 두 그릇을 먹어 버렸다


그랬더니 더부룩~~


소화에 긴 시간이 소요됨을 느낀다


정말 과식은 이제 하지 말아야지


전과 다른 것이...

배부름의 쾌락이 기분 나쁨으로 바뀌고

배고픔의 고통이 즐거움으로 바뀌는 것 같다





오늘도 점심은 죽

그래도 꽤 밥알이 살아있는 야채죽이다


두부랑 당근, 파, 들깨 등을 넣어 만든 수제 영양죽



지금 겪고 있는 몸의 변화들을 몇 가지 적어보면...


일단 몸에 가려운 것들이 없어졌다

두피는 자주 가려웠고 건조해서 그런지 자주 몸 여기저기를 긁고 했었는데

그런 것들이 거의 사라졌다


그리고 각질인지 무좀인지 발에 항상 있던 녀석도 사라졌다

발이 아주 뽀송뽀송~


아침에 일어나는 것이 보다 가뿐해졌다

벌떡벌떡 가볍게 일어난다


대신 일찍 졸리고

잠에 드는 것이 좀 더 수월해진 것 같다


피부가 원래 좋은 편이었지만 더 좋아졌다

애들은 아빠 애기살 같다며 자주 만진다 ㅋㅋ


대신

몸이 좀 빠져서인지 아직 가파른 길을 자전거로 오르면

가슴이 조여온다

운동을 게을리 하면 안되겠다



체중은 바닥을 찍고 1킬로 회복했다

단식 들어가기 전에 비하면 6킬로 감량



식습관 제대로 잡아야 하니, 조심히 보식해야지





 [ 1 ]  [ 2 ]  [ 3 ]  [ 4 ]  [ 5 ]  [ 6 ]  [ 7 ]  [ 8 ]  [ 9 ]  [ ··· ]  [ 237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