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IT Column

왜 언론은 테슬라한테만 유독 부정적인가 (애플과 테슬라의 공통점, 사이버트럭)





안녕하세요? b급TV의 bruce입니다


금주 b급IT소식은 테슬라(TESLA)의 사이버 트럭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얼마 전 일론 머스크가 보여준 사이버트럭을 보고 상당히 놀랐거든요


아... 이것은 이 세상의 디자인이 아니다


저는 굉장히 충격적으로 좋았어요

저런 디자인을 도로에서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흥분했죠


그런데 언론에서 테슬라 사이버트럭을 검색하면 죄다 안좋은 기사 투성이더군요





사실 그냥 행사장에서 좀 해프닝이 있긴 했죠. 방탄 유리라고 홍보했는데 쇠구슬에 금이 가 버렸어요.

그래도 우리가 완전히 파괴되서 내부에 누가 다칠 상황은 아니었어요. 방탄 유리라는게 그렇게 외부 충격이 내부로 들어가는 걸 막는 것이기에 뭐.. 그럴 수도 있다, 헤프닝이네 라고 봤는, 문제는 언론들이 그것만 보도를 하더라고요


'아주 굴욕적인 테슬라의 사이버트럭이었다'


그런 쪽에만 온통 포커스를 맞춰서 기사들을 쏟아내요, 사이버 트럭의 장점과 미래 변화의 가치에 대해 쓰지 않고 그 부분만 가지고 엉터리다라는 식의 기사들이 대부분이었죠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기사들 태도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어제 오늘 일이 아니라가 테슬라에 대해서는 계속 이랬어요


(혁신 가치보다는) 인명피해나 화재사건에 대해 훨씬 크게 보도하고...

언론만 놓고 오면 테슬라 전기차는 타서는 안될 차였죠


사이버 트럭도 그렇게 언론에서 안 좋게 얘기하지만 20만대 선주문이라는 기록을 세우고 있죠.


시장에서의 반응과 언론에서의 반응이 굉장히 다릅니다


왜 그럴까요? 왜 그런지에 대해 생각해 봤습니다





일단은 자동차업계 기득권을 가진 기업들 때문에 그렇죠. 기성 자동차업계에겐 테슬라가 메기가 될 신규 플레이어이긴 합니다.


기성 업체들과 커넥션이 있는 언론의 형편도 이해는 되지만 너무하다 싶죠.

오랫동안 헤게모니를 쥐고 있었으니 고운 시선을 못 주는 것은 당연하지만... 전기차를 만드는 기업이 테슬라만 있는 게 아니잖아요


중국, 서양권 및 기성업체들도 다들 전기차를 만드는 중입니다. 그런데 다른 전기차 업체와 달리 유독 테슬라는 인정사정없이 깝니다


저는 이 현상을 보고 10년 전에 애플 아이폰이 처음 들어오던 시절 생각이 났습니다.


여러분들 그 때 기억나세요? 삼성 옴니아가 있었던...


대항마라는 옴니아를 옹호하는 기사들이 앞다투어 쏟아져 나왔죠


아이폰은 온갖 단점 투성이라는 기사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지금 그 아이폰이 가져온 혁신을 우리는 누리고 있죠



... (계속)  위 유튜브 영상을 보시면 계속 됩니다








 [ 1 ]  [ 2 ]  [ 3 ]  [ 4 ]  [ 5 ]  [ 6 ]  [ 7 ]  [ 8 ]  [ ··· ]  [ 206 ]